4월 19일까지 미국 성인 최소 90%에 백신 접종 자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3주 뒤인 4월 19일까지 미국 성인 9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접종 자격을 갖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한 연설을 통해 "이 나라 모든 성인의 최소 90%가 3주 뒤인 4월 19일까지 접종 자격을 갖게 될 것이라고 발표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신을 접종하는 미 전역 약국이 1만7천 곳에서 약 4만 곳으로 늘어날 것이라면서 미국인 90%가 거주지에서 5마일(8㎞) 이내의 접종소에서 백신을 맞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65세 이상 노인을 시작으로 백신 접종 자격을 단계별로 확대하고 있으며 주별로 기준과 접종 속도가 다르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1일 18세 이상의 모든 성인이 5월 1일까지 접종 자격을 얻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재확산 위험성을 경고하면서 마스크 착용을 비롯한 방역 지침 준수를 간곡히 호소했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한 지역에 대해서도 복원을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급속히 퍼지는 코로나19와 살고 죽는 경쟁을 하는 것이라고 표현하면서 "백신이 있어 희망이 있고 그건 좋은 것이지만 사람들이 예방조치를 느슨하게 하는 것은 아주 나쁜 것이다. 우리 모두 우리의 몫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모든 주지사와 시장, 지역의 지도자들이 마스크 의무화를 유지하고 복원하길 다시금 촉구한다"면서 "제발, 이건 정치가 아니다"라고 했다. 텍사스주와 미시시피주 등은 마스크 의무착용을 해제한 바 있다.

그는 "내려놓을 때가 아니다. 축하할 때가 아니다. 최선을 다할 때다"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이 끝난 뒤 일부 주에서 정상화 추진을 중단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을 받자 "그렇다"고 간단히 답한 뒤 퇴장했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이날 백악관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임박한 종말'이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고대할 것도, 약속도, 잠재력도 너무 많고 희망을 가질 이유도 너무 많지만 지금으로서는 나는 겁이 난다"고 말했다.

그는 "무대응은 사치다. 4차 재확산을 막고자 지금 우리는 협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미국에서는 빠른 속도로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지만 두달 넘게 감소세를 보이던 신규 확진자가 반등 기미를 보이면서 4차 유행이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관련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미 하원, 이민법안 통과... 글로벌한인 4016 03/19/21
미국 연구팀, 전정기관 기능장애 치료 물질 개발 글로벌한인 4507 02/15/21
세계여성경제인 협회 공고 글로벌한인 4684 01/29/21
1월29일 24 시간 간추린 경제뉴스 글로벌한인 156410 01/29/21
2월 미국 신규주택 착공 5.8% 급증 글로벌한인 4130 01/22/21
긴급 공지(워싱턴DC 통행금지 명령) 글로벌한인 4945 01/07/21
워싱턴DC 집회 관련 신변안전 유의 안내 글로벌한인 5382 01/05/21
베트남 느트릴 장갑 공급 합니다. 글로벌한인 5027 12/30/20
글로벌 전문가 100인이 뽑은 내년 최고의 투자처는 글로벌한인 8327 12/29/20
투자전문매체인 배런스가 추천하는 내년 유망종목 10선은 글로벌한인 4793 12/22/20
12월16일 글로발 경제 뉴스 …챙겨봐야할 국제경제뉴스 글로벌한인 4764 12/16/20
서울시 '2021 서울글로벌챌린지' 공고 안내 글로벌한인 5096 11/24/20
재외동포재단 코로나19 취약계층 추가 사업수요 조사 글로벌한인 5192 11/11/20
JP모건, 기술주 투자의견 '비중확대' 투자의견에서 '중립'으로 글로벌한인 5807 11/03/20
미국 어바인 산불에 한인들 LA의 호텔, 친지·친구 집으로 대부분 대피 글로벌한인 5780 10/2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