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토로마을에 역사관 건립...내년 4월 완성 추진

일제 강점기에 동원된 재일조선인의 역사를 알리는 '우토로평화기념(祈念·기원함)관'이 재일조선인 집단 거주지인 일본 우토로 마을에 생긴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반재단법인 우토로민간기금재단은 일본 교토부(京都府) 우지(宇治)시 이세다초(伊勢田町) 우토로지구에 연면적 450㎡, 지상 3층 규모의 우토로평화기념관을 내년 4월 건립하고 운영할 예정이다.

주민과 협력자들에게 이런 계획을 공유하는 설명회가 26일 열렸다.

김수환 우토로민간기금 재단 이사는 "역사를 알고 마음이 무거워지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뿌리를 자랑할 수 있고 행복해지는 시설로 삼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재단은 우토로평화기념관이 "일본과 한반도의 역사, 일본에서 살아 온 재일코리안의 역사" 등을 "전하고 미래로 이어가기 위한" 시설이라고 홈페이지에서 규정했다.

이어 "우토로 평화기념관은 역사를 계승할 뿐만 아니라 우토로 주민을 비롯한 지역민들에게 열린 커뮤니티 거점이 되어, 지역을 넘어 일본과 한반도의 미래를 짊어질 사람들의 만남과 교류가 깊어지는 공간으로서의 역할도 짊어지고 싶다"고 덧붙였다.

우토로 지구에는 현재 약 50세대 90명 정도가 거주하고 있다.

일제 강점기 비행장 건설이 추진되면서 동원된 조선인들이 모여 지낸 것이 우토로 마을의 시작이다.

일본의 패전과 더불어 비행장 건설은 중단됐고 갈 곳이 없어진 조선인들은 극심한 빈곤과 차별을 겪으며 우토로에서 삶을 이어갔다.

일대의 토지 소유자는 1989년 우토로 주민의 퇴거를 요구하며 명도 소송을 제기했고 2000년 우토로 주민 패소 판결이 확정됐다.

이런 가운데 우토로 주민의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한 활동이 한일 양국에서 조금씩 확산했고 뜻있는 이들의 기부금과 한국 정부의 지원금으로 일부 토지를 매입해 주민들이 강제 퇴거 위기를 면하게 됐다.

재외동포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재외동포재단, '2021 온라인 재외동포 중고생·대학생 모국연수' 진행 글로벌한인 3139 06/28/21
반크, '독도 배지' 올림픽 참가자 등에게 배포 글로벌한인 2792 06/28/21
플로리다 건물 붕괴 한국인 피해접수 없어 글로벌한인 2984 06/28/21
재미한국학교 연합회, 내달 19일 '제1회 코리안 스펠링 비' 개최 글로벌한인 2883 06/24/21
한-아세안센터, '넥스트라이즈 2021, 서울'에서 유망 스타트업 소개 글로벌한인 3162 06/24/21
한인 청소년 경연대회 공모...'내가 생각하는 차별 극복 방법은' 글로벌한인 3540 06/23/21
뉴욕 코리아타운에 백신 간이 접종소 설치 계획 글로벌한인 4066 06/22/21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인복지장관·교통부 부장관에 한인 임명 글로벌한인 4938 06/22/21
일본의 강력한 반대에 콜로라도주에 평화의 소녀상 설치 무산 글로벌한인 6454 06/17/21
한국전쟁 사진 에세이·영상 콘테스트 개최하는 미국 참전 용사재단 글로벌한인 3976 06/17/21
격리 면제에 '한국 찾겠다'...한국행 비행기 예약 늘어 글로벌한인 2813 06/16/21
해외백신 접종자 한국 방문 허가 무엇이 문제인가? 글로벌한인 4557 06/15/21
미국서 백신 접종 완료자는 한국 방뮨 시 자가 격리 면제 7월1일 부터 글로벌한인 5488 06/14/21
한국전 참전용사 사진앨범 제작하는 아칸소주 한인사회, 글로벌한인 3549 06/14/21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한복 광고 1천회 한다 글로벌한인 4069 06/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