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 모든 사람이 부스터샷 맞아야 할 것 같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12일(현지시간) 모든 사람이 어느 시점에는 면역력의 연장·강화를 위한 부스터샷(추가접종)을 맞아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CBS 방송에 출연해 면역력이 약화한 사람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부스터샷을 맞는 것이 시급한 일이지만 장차 언젠가 모든 사람이 부스터샷을 필요로 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이미 어떤 영역에서 시간이 지남에 따라 감소의 징후를 보기 시작했다. 그것은 지속성"이라며 "현재로선 면역력이 약화한 사람을 제외하고는 지금 당장 부스터샷을 줄 필요가 있다고 느끼지 않는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의 보호 효과가 약화하기 시작하는지 파악하기 위해 각기 다른 인구 집단별로 주간, 그리고 월간 단위로 데이터를 실시간 추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파우치 소장은 "그게(보호 효과) 특정 수준에 도달하면 그 사람들에게 부스터샷을 줄 준비가 될 것"이라며 "하지만 면역력이 약화한 사람들에게 주는 것이 시급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부스터샷으로 당초 맞았던 코로나19 백신과 같은 브랜드의 백신을 맞아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같은 브랜드의 백신을 맞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어 이 문제와 관련해 때가 되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그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를 거쳐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지침이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ACIP는 13일 회의를 열고 부스터샷을 포함해 추가로 코로나19 백신을 맞히는 문제를 논의한 뒤 권고안을 두고 표결할 예정이라고 CNN은 보도했다. 회의 의제로는 면역력이 약화한 사람들에게 추가 백신을 맞히는 것과 관련한 업데이트, 일반인을 상대로 한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에 대한 검토 등이 포함됐다. 또 FDA는 조만간 면역 체계가 손상된 사람들에게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을 접종하는 방안을 승인할 예정이다.

COVID19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보수지역 학교 '反마스크' 불복 확산...맥도날드도 백신 의무화 글로벌한인 1432 08/12/21
미국 기업·대학들 속속 도입...'백신 의무화' 확산 글로벌한인 1273 08/12/21
`람다변이` 치명률 10% 코로나....일본까지 글로벌한인 1275 08/11/21
보수층에 백신접종 촉구한 펜스,젊은 보수층 접종거부 상황서 주목 글로벌한인 1455 08/06/21
WSJ "FDA, 부스터샷 접종 계획 내달 초 나올 전망" 글로벌한인 1132 08/06/21
"집단면역에 80% 이상 백신접종 필요" 글로벌한인 2404 08/05/21
미국내 백신 접종 요구하는 기업과 식당 증가 글로벌한인 938 08/04/21
영국 과학자들, 코로나 "독감처럼 겨울철만 되면 찾아와 노령층 등 사망 불러올 것" 글로벌한인 1352 08/03/21
'코로나 델타변이 탓 재확산'에 확진자 많은 주에서 접종도 많아…공화당 정치인들도 캠페인 글로벌한인 1189 08/02/21
마스크 착용 불응시 "체포"…공화 강력 반발 글로벌한인 1138 07/30/21
미 코로나 감염자 3월초 기준 집계치 3천200만명 배 수준인 6천500만명 감염…전체 인구 20% 글로벌한인 1181 07/29/21
CDC, 백신 접종자도 실내서 마스크 착용 권고할 듯 글로벌한인 2812 07/28/21
인니 거주 50대 코로나 후유증 두 다리 절단…교민사회 수술비 지원 글로벌한인 1005 07/28/21
뉴욕·캘리포니아, 공무원에 백신접종 의무화 글로벌한인 1058 07/27/21
미국 코로나 재확산에 정치적 위협받는 바이든..."10월 하루 24만 감염" 예측까지 글로벌한인 2581 07/2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