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아파트서 큰불…어린이 9명 등 19명 사망...연기 탓 피해 커져

미국 뉴욕시의 한 아파트에서 큰 불이 나 19명이 사망했다.

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NBC 뉴욕 등에 따르면 일요일인 이날 오전 10시 5분께 뉴욕시 브롱크스의 19층짜리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오후 1시까지 200여 명의 소방관이 투입돼 불길을 잡았으나, 최소 32명의 중상자를 비롯해 모두 63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어린이 9명을 포함한 19명이 숨졌다고 AP통신이 소방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2∼3층의 한 복층 아파트에서 시작된 화재로 건물 높이만큼 연기가 치솟을 정도로 많은 유독가스가 발생한 탓에 피해가 커졌다.

소방관들은 거의 모든 층에서 부상자를 발견했으며, 이 중 다수는 심정지 또는 호흡정지 상태였다고 뉴욕시 소방국은 밝혔다.

대니얼 니그로 뉴욕시 소방국장은 "이 건물 전체에 걸쳐 많은 사람들이 갇혀 있었다"며 "전례 없이 많은 연기가 났다"고 말했다.

맨 처음 불이 난 아파트 문이 열려있었던 바람에 연기가 건물 전체로 빠르게 퍼진 것으로 소방당국은 보고 있다.

구체적인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지난 1972년 준공된 이 아파트는 모두 120가구를 수용할 수 있다.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피해 규모가 끔찍할 정도"라며 "현대 뉴욕에서 목격한 최악의 화재 중 하나"라고 우려했다.

미 언론들은 이날 아파트 화재가 지난 1990년 브롱크스의 해피랜드 나이트클럽 방화 이후 뉴욕에서 가장 피해가 큰 화재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당시 나이트클럽에서 일하던 여자친구와 다툰 훌리오 곤살레스가 클럽에 불을 지르는 바람에 87명이 숨진 바 있다. 뉴욕시 역사상 최악의 화재는 1911년 로어맨해튼의 한 공장에서 140명이 사망한 사고다.
화재가 발생한 뉴욕시 브롱크스의 아파트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방화범 고양이, 한국서 입증돼"… 한국소방당국 발표 인용 '고양이 방화 주의보' 발령 글로벌한인 5705 01/07/22
지식인·기업 공격하는 중국 극좌들... 홍위병의 부활인가 글로벌한인 6187 01/07/22
워싱턴DC 지역 3년만에 최대 적설...연방정부·학교 폐쇄 글로벌한인 2615 01/04/22
일제 강점기 '조선 도자기 연구·산림녹화' 앞장 선 아사카와 형제 평전, 일본 초등학교서 부교재로 글로벌한인 5532 01/03/22
미국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하루 확진도 48만명 최다 글로벌한인 6627 12/31/21
중국 바이두, 윤동주 국적 정정 거부...서경덕 "끝까지 싸우겠다" 글로벌한인 7262 12/30/21
인플레·코로나·전쟁...2020년 세계 금융시장 최대 리스크 글로벌한인 6564 12/23/21
미국 FDA, 에프가르티기모드를 전신 중증 치료제로 최초 승인 글로벌한인 6704 12/22/21
일본의 '조선인 노역'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 추진…반크 "막겠다" 글로벌한인 6017 12/17/21
"역사상 최악의 토네이도" 미 중부 강타 토네이도 최소 94명 사망 글로벌한인 3173 12/13/21
미 중부 토네이도, 크리스마스 앞두고 밤샘 가동 공장 덮쳐 글로벌한인 7417 12/13/21
'외교적 보이콧' 미중 갈등 격화에 종전선언 구상에도 악재? 글로벌한인 3467 12/07/21
안정시 심박수 높은 노인, 치매 위험 높다 글로벌한인 7493 12/06/21
中연구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적용 글로벌한인 3150 12/03/21
암 방어벽 깨는 '유전자 조작' 대장균 개발 고형암 면역치료 향상 '기대 글로벌한인 3337 11/3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