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만여명 독일 축구장 가득 채운 유럽 사상 최대 K팝 콘서트

"와아아아아아~", "이히 리베 오이히(여러분, 사랑합니다)"

14일(현지시간) 저녁 과거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이 소속돼 있던 분데스리가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팀의 홈구장이었던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도이체 방크 파크는 유럽 전체에서 몰려온 K팝 팬들의 귀청이 찢어질 듯한 함성으로 가득 찼다.

모두 4만4천여석을 가득 채운 K팝팬들은 무대에 오른 가수들의 이름을 연호하며, 떼창을 하는 장관을 만들어냈다.

15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K팝 플렉스는 엑소 카이, 몬스타엑스, NCT드림, 엔하이픈, 여자아이들, 마마무 등 정상급 K팝 가수 10여개 팀이 총출동하는 유럽에서 열리는 사상 최대 K팝 공연이다.

첫날인 14일에는 4만4천석 전석이 매진됐고, 15일에도 3만여석이 팔려 이번 공연에는 연인원 180여개국 국적의 8만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주최 측은 추산했다.

이날 엔하이픈의 피버, 테임드-대쉬드, 블레스트-커스트부터 시작된 유럽 관객들의 함성과 떼창은 여자아이들의 톰보이, 라타타, 오마이 갓, 마마무의 아야, 고고베베, 힙, NCT드림의 핫소스, 라이딘, 헬로 퓨처까지 쉬지 않고 이어졌다.

마지막 무대로 엑소 카이가 등장하자 환호성은 더욱 커졌다. 관객들은 피치스, 바닐라, 투비어니스트로 이어지면서 마지막 곡이 다가오자 아쉬운 마음에 "카이"를 연호하기도 했다.

엑소 카이의 팬인 아멜리(16)는 "생각했던 것보다 너무 굉장하고, 놀라웠다"면서 "8살 때부터 K팝 팬이었는데, 항상 화면으로만 보던 이들을 처음 직접 보니 기막히게 좋았다"고 말했다.

동행한 같은 학교 친구 닐라(16)는 "사람들이 어마어마하게 많았고, 함께 소리 지르며 8시간 이상 서 있었더니 다리가 아프다"면서도 "다시 콘서트에 올 기회가 있다면 또 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관객 중에는 부모와 자녀가 가족 단위로 온 경우도 있었다.

엄마, 아빠와 500km 떨어진 함부르크에서 온 아니카(17)는 "유튜브에서 5년전 K팝을 처음 접하고, 공연하는 모습이 마음에 들어 팬이 됐다"면서 "직접 춤을 추는 것을 좋아하는데 유럽에서 처음 열리는 대규모 콘서트를 꼭 보고 싶어 먼 길을 찾아오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영국 공연·엔터테인먼트회사 라이브 컴퍼니 그룹과 독일 엔터테인먼트 회사 엑스플로라도 그룹, 독일 이벤트 회사 PK이벤츠, SBS 등이 공동 주최했다.

콘서트에 참석하기 위해 대거 줄을 선 대규모 관객들이 한국 문화·관광 콘텐츠를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행사장 앞에서는 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과 한국관광공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유럽 최대 규모의 한국문화행사인 '2022 코리아 페스티벌'을 열었다.

중앙무대에서는 한복 패션쇼와 국악이 가미된 세계챔피언 비보이 '진조크루'의 공연, 박현정씨의 가야금 연주, 댄스 뮤지컬 '사랑하면 춤을 춰라'를 선보여 관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유럽 각국의 참가자들이 응모한 K팝 커버댄스 결승 무대에서는 우크라이나인들로 구성된 영 네이션이 대상을 거머쥐었다.

영 네이션 리더 바네사는 "우리는 우크라이나를 사랑한다"면서 "그곳에 돌아가 공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유럽 K팝 커버댄스 대상 거머쥔 영 네이션
유럽 K팝 커버댄스 대상 거머쥔 영 네이션
(프랑크푸르트=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유럽 각국의 참가자들이 응모한 K팝 커버댄스 대상을 거머쥔 영네이션이 기자들과 인터뷰하고 있다 2022. 5.14

치킨이나 잡채, 떡볶이, 만두 등이 차려진 BBQ와 CJ, 삼양푸드 등의 한식판매대 앞에는 긴 줄이 늘어섰고, 전라남북도와 전주시, 안동시, 부산·인천 관광공사 등이 설치한 문화체험관이나 한류콘텐츠관, 관광홍보관도 인기를 끌었다.

페스티벌에는 현지 경찰과 가족을 특별히 초청했고, 현장에서 조성된 기부금은 경찰 관련 단체에 전달했다.

한반도소식

제목 등록 조회 일자
尹 대통령, 12일 코로나 정상회의로 국제회의 '데뷔' 예상 글로벌한인 1469 05/11/22
윤정부 출범 바이든 방한이 첫 시금석 글로벌한인 1169 05/10/22
미정부,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규탄 위협 증가 글로벌한인 1955 05/05/22
미, 윤대통령 취임식에 바이든 방한·동맹 중시 고려 글로벌한인 1644 05/05/22
유승준, 비자발급 둘러싼 두 번째 소송 1심에서 패소 글로벌한인 1191 04/29/22
윤 당선인, 내년 1월 스위스 '다보스포럼'에 참석 글로벌한인 1085 04/28/22
미국무부, 나토정상회의에 한국 초청 시사 글로벌한인 1188 04/27/22
'키즈 디스커버' 한반도를 중국땅 표기·'일본해' 단독 표기 글로벌한인 1233 04/26/22
한국 육사 생도 영 왕립사관학교 첫 졸업 글로벌한인 3234 04/15/22
한미정책협의단, 상·하원 인사들 면담하고 전직 주한대사 등과 오찬 글로벌한인 2667 04/07/22
한미, 북한 ICBM 도발에 강력 대응 재확인 글로벌한인 1828 04/06/22
박진 대표단장,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 면담…"CVID 北비핵화 설명에 美도 공감" 글로벌한인 1678 04/06/22
박진 한미정책협의단장, "한미, 포괄적 전략동맹 격상 공감 형성" 글로벌한인 2633 04/05/22
방탄소년단, 시사주간지 타임 표지모델로... 글로벌한인 1685 03/31/22
재미한인 과학기술 석학 초청 청소년 멘토링 콘서트 26일 열린다 글로벌한인 3469 03/2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