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세장…세계 50대 부호들도 올해들어 712조원 자산 증발...머스크 87조원 감소

세계에서 가장 돈이 많은 부호 50명의 자산 총액이 올해 들어서만 5천630억 달러(약 712조 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현지시간)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를 인용해 최근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확산하면서 급격하게 얼어붙은 투자심리 탓에 50대 부호의 자산이 급감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최근 급격한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 비중이 높은 부호들은 더욱 가파른 자산 감소세를 보였다.

바이낸스 설립자인 중국계 캐나다인 창펑자오의 자산은 올해 들어서만 809억 달러(약 102조3천억 원)나 줄어들었다.

50대 부호의 자산 감소액 중 가장 큰 액수다. 이 때문에 보유 자산액이 149억 달러(약 18조8천억 원)로 급감한 그는 부호 순위에서도 50위 바깥인 113위로 밀려났다.

세계 부호 순위 1위에 올라 있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피해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2천10억 달러(약 254조 원)의 자산을 보유 중인 머스크가 올해 장부상으로 날린 돈은 691억 달러(약 87조 원)에 달한다.

머스크는 보유한 자산 대부분이 테슬라와 스페이스X의 주식이기 때문에 약세장의 충격도 가장 컸던 것으로 보인다.

아마존 창립자 제프 베이조스의 자산도 611억 달러(약 77조 원)나 줄었다. 베이조스의 현 자산은 1천310억 달러(약 165조6천억 원)로 집계됐다.

프랑스 패션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의 자산은 552억 달러(약 70조 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의 자산은 217억 달러(약 27조4천억 원) 감소했다.

반면 '투자의 달인'이라고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의 경우 오히려 자산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의 자산은 올해 12억 달러(약 1조5천 억원) 늘어난 1천100억 달러(약 139조 원)로 집계됐다.

50대 부호들의 자산이 대폭 감소한 것은 올해 들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가 28%나 하락하고, 미국의 중대형 기업 중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가 18% 떨어지는 등 주식시장의 하락세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관련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베를린소녀상 세운 단체, "일 교묘한 방해와 압력으로 고통" 글로벌한인 1449 05/11/22
지금 미국은 노조 설립 '붐' 글로벌한인 1224 05/09/22
오렌지카운티한인상의 노상일 회장 "전시 컨벤션·문화축제 어우러진 대회를..." 글로벌한인 2123 04/14/22
한국계 조지프 배 KKR CEO 연봉 5억5천964만달러 글로벌한인 2462 04/05/22
영국 유명출판사 책들 '한국사 오류투성이' 글로벌한인 1863 02/02/22
미 동부해안 허리케인급 눈보라 강타...10개주 비상사태 선포 글로벌한인 1735 01/31/22
케냐 세종학당장...학비 못낸 현지학생 도와 한국유학 보내 글로벌한인 2323 01/28/22
미국동남부한인회연합회, 토네이도에 반파된 '한인회관' 복구 지원 글로벌한인 4465 01/26/22
파킨슨병 초기 가벼운 운동이 병의 진행 속도 늦춰준다 글로벌한인 1919 01/14/22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양광 100' 디폴트 글로벌한인 5897 12/06/21
미국 신경학회 초기 파킨슨병 치료지침 학술지 '신경학'(Neurology) 통해 발표 글로벌한인 4151 11/22/21
영국 런던에서 개최한 한국경제 설명회에서 "MSCI 선진국 지수 편입 본격 재추진" 피력한 홍남기 글로벌한인 2890 11/02/21
세계한인정치인포럼 18일 개막 글로벌한인 9434 08/11/21
영 김 공화당의원, 중국 내 위구르족 인권보호법 발의 글로벌한인 7173 07/30/21
OECD, 정보공유·학습 플랫폼에 개발협력(ODA) 우수 첫사례로 한국 소개 글로벌한인 3744 07/3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