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폭염에 정전 겹치면 피닉스 인구 절반이 위험하다

미국에서 근래 이상기후와 함께 대규모 정전 사태가 잦아진 가운데 올여름 폭염이 지속되면서 전기까지 끊기면 남부 지역에서 온열질환 환자가 급증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조지아 기술연구소의 도시·지역계획 전문가 브라이언 스톤 교수팀이 23일(현지시간) 환경과학·기술 학회지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애리조나주의 대표 도시 피닉스는 평균 기온이 높고 에어컨 의존도가 높아 폭염과 함께 정전이 발생할 경우 피해가 특히 클 것으로 우려됐다.

연구진은 미국 남부 도시인 피닉스와 조지아주 애틀랜타 등을 주요 사례로 선정, 이들 도시의 역대 폭염 당시 기온과 건물 유형별 실내 온도, 시민들이 실내와 실외에 각각 머무는 시간 등을 고려해 고온에 노출되는 정도를 수치화했다.

이어 각 지역에 5일간 폭염이 이어지고 정전까지 겹쳤을 경우 고온에 노출되는 정도를 계산해 인구당 응급 치료가 필요한 환자 발생률을 추산했다.

이 가상 시나리오에서 피닉스는 전체 인구(약 145만명)의 50% 이상인 81만6천570명이 온열 질환으로 응급실에 방문할 것으로 예상됐다. 애틀랜타는 전체 인구(약 42만명)의 3% 정도인 1만2천540명이 같은 경우에 해당했다.

피닉스는 한여름 폭염이 닥치면 일일 최고 기온이 섭씨 45도까지 올라 애틀랜타보다 9도 높은 수준으로 분석됐다.

다만 도로의 절반가량에 가로수를 조성하거나 모든 건물 지붕을 단열 자재로 교체하면 온열 환자의 응급실 방문 비율이 큰 폭으로 감소할 것으로 추산됐다.

연구진은 "폭염과 함께 며칠간의 정전 사태가 발생하면 이들 도시에서 열 관련 사망률도 2배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런 연구 결과는 전력망 복원력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열기를 낮추기 위해 나무 그늘과 햇빛 반사율이 높은 지붕 재료를 더 광범위하게 사용하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이 연구 내용과 함께 올여름 북미 지역의 3분의 2가량에서 전력 공급 부족 사태를 겪을 수 있다는 최근 분석 결과를 전했다.

케이트 갈레고 피닉스 시장은 재난 사태를 선언할 수 있는 항목으로 홍수와 허리케인 등 기후 현상 외에 극도의 폭염을 더해줄 것을 연방 정부에 촉구했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ADHD의 징후들...4살이 돼도 외발뛰기 동작을 못 한다면? 글로벌한인 1049 05/24/23
류마티스 관절염에 단클론 항체 페레솔리맙 효과 글로벌한인 1640 05/23/23
"보안 이유"...구글, 2년간 사용하지 않은 계정 12월부터 삭제 글로벌한인 1653 05/19/23
"20년 이상 발병 늦춰"..알츠하이머병 예방 변이유전자 발견 글로벌한인 1152 05/19/23
암세포 촬영 염료 ICG, 알광대버섯 독성 완화에 효과 글로벌한인 1084 05/18/23
비타민D 결핍이 장기 코로나19 후유증 위험 높여 글로벌한인 1439 05/17/23
FDA, 안면홍조 비호르몬 치료제 최초 승인 글로벌한인 1750 05/16/23
비타민D 꾸준히 복용하면 암 사망 위험 낮춘다 글로벌한인 2020 05/12/23
미 연구팀 "깊은 수면 10%포인트 감소→뇌 노화 2.3년 가속" 글로벌한인 1909 05/12/23
구글 "바드, 한국어도 지원합니다" 글로벌한인 1823 05/12/23
"아리아인이 미국 되찾아야"...텍사스 총격범 일기에 써 글로벌한인 2157 05/11/23
댈러스 총격에 미국당국 '인종적 동기' 수사.범인 SNS에 백인우월주의 게시물 수백건 글로벌한인 2895 05/09/23
美대학 185곳 합격하고 장학금 천만불 제안 받은 흑인 학생 결국 코넬공대로... 글로벌한인 2486 05/08/23
댈러스 쇼핑몰에서 총기난사 글로벌한인 988 05/08/23
"세계 식량위기 위험"...기후변화가 열대 곰팡이 이동 '곰팡이의 습격' 글로벌한인 1862 05/0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