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만에 입 연 케네디 경호원 - 총알 1발 출처 조사결과와 다르게 서술

존 F. 케네디 미국 대통령의 서거 60주기를 앞두고 암살 당시 현장에서 케네디 대통령을 근거리 경호했던 전직 비밀경호국 요원이 오랜 침묵을 깨고 당시 상황에 관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그의 회고 내용에는 숱한 음모론을 양산했던 핵심 증거물인 '마법 총알'(magic bullet)의 최초 발견 장소가 기존 공식 발표 내용과 다르다는 주장이 담겨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전직 미 백악관 비밀경호국 요원이었던 폴 랜디스의 회고록 '최후의 증인' 출간을 앞두고 그와 인터뷰한 뒤 "그의 이야기는 1963년 댈러스에서 일어난 일에 대한 이해를 바꿀 수 있다"라고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의 책은 내달 10일 출간될 예정이다.

NYT는 "적어도 한 가지 중요한 측면에서 그의 설명은 공식 보고서 발표와 다르다"면서 "이는 (암살 현장인) '딜리 플라자'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관한 이해를 바꿀 수도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얼 워런 연방대법원장이 이끈 조사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1963년 11월 22일 금요일 낮 12시30분 텍사스주 댈러스 중심가인 딜리 플라자에서 리무진을 타고 통과하던 케네디 대통령을 향해 세 발의 총알이 날아들었다.

한 발은 케네디 대통령과 그 앞자리에 탄 존 코널리 당시 텍사스 주지사에게 총상을 입혔고 뒤이은 한 발이 케네디 대통령을 절명시켰다.

위원회는 케네디 대통령 암살이 리 하비 오스왈드에 의한 단독 범행이라고 발표했지만, 사건 발생 60년이 지난 현재까지 그의 단독 범행을 부정하는 음모론이 끊이지 않고 있다.

회고록과 인터뷰 내용을 담은 NYT 보도에 따르면 랜디스는 케네디 대통령 취임 후 비밀경호국에서 대통령의 자녀와 재클린 케네디 여사를 경호하는 임무를 맡았다.

1963년 11월 22일 사건 당시 그는 케네디 대통령이 탄 리무진의 바로 뒷차량에서 보조 발판에 올라 다른 요원 3명과 함께 사방을 주시했다.

첫 총성이 울렸을 때 랜디스는 오른쪽으로 몸을 돌려 총성이 울린 방향을 살폈으나 아무것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한다.

랜디스가 다시 앞으로 몸을 돌렸을 때 케네디 대통령이 양팔을 올리는 것을 봤고, 분명히 총에 맞은 것처럼 보였다고 했다.

이어 앞선 것보다 더 큰 소리의 두 번째 총성이 울렸고, 마지막으로 세 번째 총성이 울렸을 때 케네디 대통령은 머리에 치명상을 입었다. 대통령이 탄 리무진으로 달려갔던 동료 요원 클린트 힐은 대통령이 암살됐음을 확인하는 손짓을 했다.

병원에 도착해 케네디 대통령이 건물 안으로 옮겨진 뒤 랜디스는 차량 내부에 고인 핏물에서 총알 파편 2개를 발견했다. 그중 하나를 만지작거리다가 다시 되돌려놨다.

랜디스는 그 순간 좌석 솔기에 박혀 있던 온전한 모양의 총알 하나를 발견했다고 했다. 그는 총알을 코트 주머니에 넣은 뒤 병원으로 들어갔다.

그는 총알을 상관에게 주려고 했지만 혼란 속에 본능적으로 총알을 케네디 대통령이 실려있는 구급용 운반구에 올려놨다고 했다.

그러나 이후 병원 직원이 코널리 주지사를 실었던 빈 운반구를 옮기다 해당 총알을 발견하면서 총알은 원출처인 케네디 쪽이 아닌 코널리 쪽에서 나온 것으로 규정됐다는 것이 랜디스의 주장이다.

워런 대법원장이 이끈 조사위원회의 보고서는 해당 총알이 케네디 대통령의 운반구에서 나왔을 가능성을 배제했는데, 이는 랜디스의 증언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대목이다.

랜디스는 당시 위원회가 총알 출처를 다르게 결론 낸 데 대해 "아무도 내게 묻지 않았다"라고 NYT에 말했다.

조사관들은 해당 총알이 암살 장소 인근 도서 보관실 6층에서 카르카노 소총으로부터 발사됐으며 케네디 대통령을 관통한 뒤 앞자리 코널리 주지사의 오른쪽 어깨를 관통해 갈비뼈를 맞고 오른쪽 가슴으로 빠져나와 오른손 손목을 거쳐 왼쪽 허벅지로 들어갔다고 결론지었다. 음모론자들은 이 총알을 두고 '마법총알'이라는 별명을 붙였다.

랜디스는 암살 사건 6개월 후 비밀경호국을 떠났고 이후 부동산 중개, 페인트공 등 경호와 관계없는 일을 하며 생계를 유지했다.

NYT는 "랜디스의 기억은 발사된 총알 중 한 발이 케네디 대통령을 관통해 코널리 주지사의 몸 여러 곳을 맞췄다는 워런 위원회의 설명에 배치된다"라고 평가했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강단에 선 교수 힐러리, 첫 강의 인기폭발 글로벌한인 2031 09/08/23
틱톡 바람 탄 김밥 미국서 흥행대박 글로벌한인 2724 09/07/23
중국 해커들, MS 엔지니어 계정 이용 美정부 이메일 해킹 글로벌한인 2226 09/07/23
징역 100년형' 미 시카고 한인 장기수…4번째 사면청원 글로벌한인 4057 09/07/23
김정은-푸틴 회담 가능성에 서방 공포 글로벌한인 1283 09/06/23
미국의 감자튀김이 물 고갈 가속화 글로벌한인 1935 09/05/23
미국 공화당 트럼프 대선후보 가능성 가장 높아 글로벌한인 1473 09/05/23
저용량 아스피린 고령층 당뇨병 예방…복용엔 의학처방 필요 글로벌한인 2042 09/04/23
달 옆 토성까지?... 미국 30일밤에 '슈퍼 블루문' 뜬다 글로벌한인 1256 08/31/23
"기억하겠다".... 밤을 잊은 프리고진 추모 랭렬 글로벌한인 1983 08/31/23
북, 탄도미사일 2발 심야 기습 발사 글로벌한인 1788 08/31/23
식이 보충제 피토스테롤, 난청 완화 효과 글로벌한인 1900 08/30/23
심방세동 치료 전극 도자 절제술, 치매 위험 낮춘다 글로벌한인 2477 08/30/23
뉴욕서 8·15 기념행사 한국-인도 공동 개최 글로벌한인 2186 08/28/23
킹목사 연설 60주년에 '흑인 혐오' 총격 글로벌한인 1704 08/2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