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친 음주, '이소성 지방' 증가

지나친 음주는 이소성(異所性) 지방을 늘어나게 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소성 지방은 근육, 심장, 간, 신장 등 본래 지방 조직이 없는 부위에 쌓이는 지방으로 심장, 간 등에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미국 웨이크 포리스트 대학 의대 내과 전문의 리처드 카지브웨 교수 연구팀이 유럽, 아프리카, 히스패닉, 아시아계 성인 6천756명(45~84세, 여성 47.2%)을 대상으로 진행된 '다민족 동맥경화 연구'(MESA)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의학 뉴스 포털 뉴스 메디컬 라이프 사이언스가 13일 보도했다.

여기에는 이들의 음주에 관한 설문조사 지료와 6천734명의 심장CT(심장 주위 지방, 간 지방) 그리고 1천934명의 복부 CT(피하 지방, 근육 사이 지방, 내장 지방) 영상 자료가 포함돼 있다.

연구팀은 이들을 가벼운 음주(하루 1잔 이하), 보통 정도의 음주(하루 1~2잔), 과음(하루 2잔 이상), 폭음(어느 한 날 5잔 이상), 평생 금주, 전에 마시다 끊은 그룹으로 나누고 각 그룹의 CT 검사 결과를 대조했다.

전체적으로 과음과 폭음 그룹은 평생 금주 그룹보다 심장 주위 지방이 현저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장 주위 외에 다른 부위의 이소성 지방도 상당히 많았다. 특히 심장 주위와 간에 지방이 가장 많았다.

마신 술의 종류로 비교했을 때는 포도주를 마신 사람이 맥주나 독주를 마신 사람보다 심장 주위 지방이 적었다.

이는 포도주에 들어있는 폴리페놀 같은 유익한 성분 때문일 것으로 연구팀은 추측했다.

전체적으로 알코올 섭취와 이소성 지방의 관계는 알코올 섭취량 대비 건강 위험이 크게 높아짐을 보여주는 J자 곡선으로 나타났다.

과음과 과도한 이소성 지방은 모두 심혈관 질환의 위험 요인인 만큼 이 결과는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에 대해 국립 심장·폐·혈액 연구소(NHLBI)의 유전역학 전문가인 캐쉘 재키쉬 박사는 음주와 심혈관 건강 위험 사이의 연관성을 확인하는 동시에 지나친 음주가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는 일부 특정 질환과도 연관이 있을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논평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 협회 저널(JAMA) 최신호에 발표됐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 직계 가족, 간질환 위험 높다 글로벌한인 404 09/13/23
당뇨병 환자, 일반인에 비해 우울증을 겪을 위험이 약 2배 글로벌한인 505 09/12/23
60년만에 입 연 케네디 경호원 - 총알 1발 출처 조사결과와 다르게 서술 글로벌한인 355 09/11/23
강단에 선 교수 힐러리, 첫 강의 인기폭발 글로벌한인 394 09/08/23
틱톡 바람 탄 김밥 미국서 흥행대박 글로벌한인 303 09/07/23
중국 해커들, MS 엔지니어 계정 이용 美정부 이메일 해킹 글로벌한인 248 09/07/23
징역 100년형' 미 시카고 한인 장기수…4번째 사면청원 글로벌한인 427 09/07/23
김정은-푸틴 회담 가능성에 서방 공포 글로벌한인 334 09/06/23
미국의 감자튀김이 물 고갈 가속화 글로벌한인 473 09/05/23
미국 공화당 트럼프 대선후보 가능성 가장 높아 글로벌한인 416 09/05/23
저용량 아스피린 고령층 당뇨병 예방…복용엔 의학처방 필요 글로벌한인 369 09/04/23
달 옆 토성까지?... 미국 30일밤에 '슈퍼 블루문' 뜬다 글로벌한인 267 08/31/23
"기억하겠다".... 밤을 잊은 프리고진 추모 랭렬 글로벌한인 535 08/31/23
북, 탄도미사일 2발 심야 기습 발사 글로벌한인 518 08/31/23
식이 보충제 피토스테롤, 난청 완화 효과 글로벌한인 385 08/3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