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회 선거 돌풍 일으킨 극우... SNS 전략?

지난 9일 종료된 유럽의회 선거에서 돌풍을 일으킨 유럽의 극우 정당들이 틱톡,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적극 활용해 기존 정치권에 소외감을 느끼던 젊은 유권자들의 표심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1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여론조사 결과 이번 유럽의회 선거에서 프랑스의 18∼34세 젊은 유권자의 32%가 극우 국민연합(RN)을 뽑으며 이번 압승을 뒷받침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RN이 2019년 선거에서 얻은 전체 득표율보다도 두배가 넘는 수치다.

이번 선거에서 15.9%를 득표하며 선전한 독일의 극우 세력 독일대안당(AfD) 역시 16∼24세 유권자의 투표율이 이전 선거보다 11%p 상승했다.

이처럼 젊은 유권자 사이에서 극우 정당들의 인기가 커진 배경에는 틱톡 등 SNS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이들의 선거 전략이 자리하고 있다고 텔레그래프는 짚었다.

프랑스에서 RN의 압승을 이끈 주역으로 평가받는 29세 조르당 바르델라 당 대표가 그 대표적인 사례다.

수려한 외모로 텔레비전 스타에 버금가는 팬들을 몰고 다니는 그는 인스타그램과 틱톡에서 각각 150만, 61만5천여명의 팔로워를 지닌 'SNS 스타'다.

그는 선거 기간 내내 자신의 모든 공식 일정마다 SNS 담당자를 대동시킬 만큼 SNS에서 활발히 활동했다.

분석가들은 그의 SNS 활용 방식이 기존의 다른 정당 대표들과는 전혀 다르며 그보다는 SNS에서 영향력이 있는 '인플루언서'의 방식에 가깝다고 말한다.

젊은 세대들이 평소 자주 보고 영향을 받는 인플루언서와 유사한 그의 소통 방식이 기존 정치권의 방식보다 훨씬 가깝게 느껴진다는 것이다.

자신을 진보 성향이라고 밝힌 프랑스의 18세 유권자 롤라는 텔레그래프에 SNS 공간에서만큼은 바르델라 대표의 인기가 다른 누구보다도 앞서 있다며 "SNS에서는 바르델라에 대한 개인 숭배가 있다. 그는 모든 곳에 있으며 매력적이고 카리스마 있으며 잘생긴, TV 리얼리티쇼 스타와 같은 모습으로 다가온다"고 말했다.

이번에 RN 정당에 투표했다는 지지자 사라(25)는 "바르델라 대표가 젊고 잘생겼으며 그의 틱톡 콘텐츠가 재미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내가 그에게 투표한 이유는 그뿐만이 아니다"라며 "그는 모호한 용어로 말을 하지 않는다. 보안과 이민에 대해서 이야기한다"고 텔레그래프에 말했다.

바르델라 대표와 같은 유럽의 극우 지도자들은 젊은 층이 피부로 느끼는 청소년 폭력과 물가 상승, 불확실한 고용 시장 등의 문제를 직접 거론하며 그 원인을 난민이나 우크라이나 전쟁과 같은 구체적인 '희생양'의 탓으로 돌린다.

독일의 극우 세력 독일대안당(AfD)도 비슷한 방식으로 젊은 유권자들을 공략하고 있다.

나치 친위대를 옹호하는 말로 큰 파장을 일으킨 AfD의 막시밀리안 크라 의원은 여성 혐오 발언으로 악명이 높은 영국계 미국인 인플루언서 앤드루 테이트와 비슷한 스타일의 동영상으로 젊은 틱톡 이용자들에게 다가간다.

그는 지난해 틱톡에 올린 한 영상에서는 젊은 남성 유권자들에게 "친환경 정책에 투표하지 말고, 자신감을 가져라. 친절하고 부드러워져야 한다고 믿지 말라. 진짜 남자는 극우의 편에 서며, 애국자다. 이것이 여자친구를 만드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영상에서는 젊은 세대에게 "우크라이나 전쟁은 여러분의 전쟁이 아니며 젤렌스키는 여러분의 대통령이 아니"라며 우크라이나 전쟁 지원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이러한 영상들을 통해 AfD는 틱톡에서 독일의 다른 모든 정당을 합친 것보다 훨씬 많은 젊은 유권자들에게 다가가고 있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이는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가 올해 들어서야 틱톡에 첫 영상을 올리며 SNS 세계에 발을 들이기 시작한 것과도 대조적이다.

전문가들은 틱톡 등 SNS는 극우 세력이 힘을 불리는 가장 주된 창구라며 이들의 득세를 막기 위해서는 기존의 주류 정치권도 기성 언론을 벗어나 뉴미디어 등을 활용한 젊은 세대와 소통의 중요성을 이해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독일 홍보 회사 스토리머신의 창립자 필립 에센은 텔레그래프에 "AfD는 우리 아이들에게 매일 몇시간씩 말을 걸면서 마치 자신들이 가까운 가족 구성원인 것처럼 소통한다"며 "이러한 것들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주류 '민주주의' 정당들이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이 나를 화나게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통적인 미디어에만 집중하고 있는 주류 정당들은 자신들이 왜 젊은 표를 잃고 있는지를 궁금해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시사 정치

제목 등록 조회 일자
한미,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 3차 협상 워싱턴서 시작 글로벌한인 340 06/12/24
유럽의회 선거서 극우 '돌풍' 글로벌한인 324 06/11/24
공화 원로 깅그리치 "방위비 협상하겠지만 韓이 美 이익에 핵심이라는 점 이해" 글로벌한인 348 06/06/24
백악관 "한반도 긴장고조 우려…韓 지원 위해 최선 태세 유지" 글로벌한인 624 06/05/24
공화당서 한반도 핵 재배치론 부상...'워싱턴선언'으론 부족? 글로벌한인 607 05/31/24
미국 언론도 .중.일 정상회의 주목…"보호무역 반대 합의 없었다" 글로벌한인 848 05/29/24
하원 이어 상원도 공화 다수당?...더힐, 11월 선거서 가능성 전망 글로벌한인 478 05/29/24
바이든, 비축 휘발유 100만 배럴 방출 글로벌한인 510 05/23/24
이란 대통령 헬기 추락해 사망 글로벌한인 342 05/22/24
허영철 탈북민 감독의 도토리 영화 시사회 글로벌한인 970 05/21/24
미국 대선 본선 조기점화...6월27일 바이든·트럼프 '맞장 토론' 글로벌한인 743 05/17/24
정부, 잇단 주한미군 관련 발언에 트럼프측에 한국 입장 전달 글로벌한인 569 05/16/24
"군사협력 확대 필요성 공감"...한국·나토 군사참모대화 글로벌한인 456 05/15/24
트럼프 안보보좌관후보..."한국, 北위협 스스로 해결해야" 글로벌한인 746 05/09/24
트럼프 '4만명 언급'.... 지금은 국방수권법으로 2만8천500명 유지 글로벌한인 760 05/0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