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첨단기술 분야서 특허출원 건수, 한국 일본 추월

6개 첨단기술 분야서 특허출원 건수, 한국 일본 추월

20년 사이에 인공지능(AI), 양자컴퓨터 등 첨단 기술 분야의 특허 출원을 중국이 선도하는 가운데 한일 간 경쟁에서는 열세이던 한국이 일본을 앞서는 분야가 눈에 띄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지적재산권 데이터베이스를 운영하는 '아스타 뮤제'와 공동 분석해 12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10개 첨단 기술 분야의 세계 특허 출원 건수는 2000년부터 2019년까지 약 34만건으로 파악됐다. 출원자를 국적별로 따지면 중국이 약 13만건으로 전체의 40%를 차지해 각각 20%가량을 점유한 미국과 일본을 건수 면에서 크게 앞섰다. 연간 데이터 분석이 가능했던 2017년의 경우 중국의 출원 건수가 10개 분야 가운데 미국이 선두를 달린 양자컴퓨터를 제외하고는 AI, 재생의료, 자동운전, 블록체인, 사이버 보안, 가상현실, 드론(무인기), 전도성(電導性)고분자, 리튬이온전지 등 9개 분야에서 수위에 올랐다. 2000년 AI, 가상현실, 리튬이온전지 등 3개 분야에서 3위를 차지했던 한국의 경우 2017년에 3위 분야를 재생의료, 블록체인, 사이버보안, 드론, 전도성고분자 등 5개를 늘려 3위 분야가 8개로 많아졌다. 그러나 한국은 특허출원 건수에서 1~2위에 오른 분야는 없었다. 2005년 양자컴퓨터, 자동운전, 전도성고분자, 리튬이온전지 등 4개 분야에서 1위를 지켰던 일본은 2017년에 전 분야에서 2위 이하로 떨어졌다. 일본은 특히 2000년의 경우 10개 전 분야에서 한국을 앞섰지만 2017년에는 자동운전(일본 3위, 한국 4위), 리튬이온전지(일본 2위, 한국 3위), 전도성고분자(일본 2위, 한국 3위), 양자컴퓨터(일본 4위, 한국 등외<6위 이하>) 등 4개 분야에서만 우위에 서는 등 형세가 확연하게 역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이 AI, 재생의료, 블록체인, 사이버보안, 가상현실, 드론 등 6개 분야에서 일본을 제쳤다. 다만 닛케이가 영향력과 잠재력 등 독자적 지표를 근거로 특허의 질을 분석한 결과로는 10개 분야의 각 상위 10위 기업(연구기관 등 포함), 총 100곳 가운데 미국이 64개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일본이 그다음으로 많은 18개였다. 닛케이는 한국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지만 중국은 1곳에 불과했다고 전했다. 닛케이는 이들 10개의 첨단기술은 모두 다양한 산업영역에서 응용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이기 때문에 각 분야의 기술 패권이 해당 국가의 경쟁력 자체를 좌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경제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중국 연구팀 NEJM 논문이 코로나19 확산 부추겼나 글로벌한인 339 02/13/20
NASA 우주비행사 자격 조건은 미국시민권자에 STEM 분야 석사이상 글로벌한인 325 02/12/20
한때 50조원 '세계 6위' 인도 갑부 "파산" ...英법원서 읍소 글로벌한인 298 02/11/20
유니클로·무인양품, 한국 불매에 이어 '신종코로나 타격'까지...휘청 글로벌한인 274 02/10/20
대북 대화·제재 병행 정책은 유지 되야... 트럼프 의중 곧 드러 날 것... 글로벌한인 535 02/06/20
아이오와 경선서 공화당은 '트럼프' 승리 글로벌한인 471 02/04/20
'조작된 선거 관련 영상' 철퇴... 페이스북, 유튜브 모두 삭제 방침 글로벌한인 501 02/04/20
영국, 오늘밤 47년 만에 EU와 결별 글로벌한인 663 01/31/20
40년 골초도 지금 담배 끊으면 폐기능 회복..."금연하면 마법처럼 소생" 글로벌한인 477 01/30/20
신종코로나 백신 개발..."최소 1년 이상 걸려" 글로벌한인 431 01/30/20
페이스북, 온라인 활동기록 수집차단 기능 도입 글로벌한인 555 01/29/20
봉준호 기생충' 북미 상영관 1천개 돌파 글로벌한인 503 01/29/20
"홍콩서 '신종코로나' 백신 개발"...중국·미국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개발에 박차 글로벌한인 692 01/29/20
뉴욕증시, 이번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타격...증시 급락 금값 상승 글로벌한인 525 01/28/20
미국입국 금지 국가 추가될 전망 글로벌한인 4286 01/24/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