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日 군함도 세계문화유산 '약속 이행' 관련 우리 정부에 ‘의제 채택’ 알려

유네스코가 일본의 산업유산정보센터 역사 왜곡과 관련해 “한국 측의 우려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이를 세계유산위원회의 자문기구에 전달했다”고 지난달 우리 정부에 알린 사실이 24일 확인됐다. 정부는 지난 4월 ‘일본 측이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 문제에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촉구 서한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보냈다.

세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메칠드 뢰슬러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장은 차기 유네스코 유산위원회 회의에서 이 문제를 다루겠다는 뜻을 전했다. 뢰슬러 센터장은 “후속조치로서 모든 정보에 대해 공정한 평가를 수행하고 있다”며 “저희(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는 이러한 분석 내용과 그 결과를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 의제문서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우리 정부에 전했다.

일본 정부는 2015년 7월 하시마(군함도)탄광 등 강제노역 시설 7곳이 포함된 일본 근대산업시설 23곳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됐을 때 유네스코 총회에서 노동자 강제동원 사실을 병기하기로 약속했다. 하지만 최근 일본 도쿄에 문을 연 근대산업시설을 소개하는 산업유산정보센터 전시관에는 거꾸로 강제동원 피해를 부인하는 내용의 자료를 전시하고 있다.

유네스코가 분석 결과를 다음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공식적으로 다루겠다고 밝힌 만큼 일본의 근대산업시설 23곳의 세계유산 지정 취소가 성사될지 관심을 끈다. 역대 등재 취소 사례는 두 번뿐인데 유산 자체가 훼손되거나 제대로 보존되지 않은 경우였다. 외교부는 “지난 22일 유네스코 사무총장 앞 서한을 통해 등재 취소 가능성 검토를 포함해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일본에 충실한 후속조치 이행을 촉구하는 결정문이 채택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와 지지를 요청했다”며 강경 대응기조로 나섰다.

외교부는 이날 한·일 국장급협의 화상회의에서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근대산업시설과 관련 산업유산센터의 전시 내용에 2015년 당시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정과 일본 정부대표가 약속한 후속조치가 이행되지 않은 점에 강한 유감과 항의의 뜻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국회에서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나서서 이 문제에 대한 결의안을 발의했는데 6월 국회 중 채택되면 일본이 느끼는 압박감이 더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이번 문제를 단순히 한·일 간의 문제로 다루지 말고 국제사회 차원의 대응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현재 한국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비위원국이어서 의결권이 없는 데다 관련국들의 공동대응이 대일 압박에 더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관련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한반도 안전판' 군사합의 파기…우발 충돌 가능성 커져 글로벌한인 8123 06/17/20
인종차별주의자인 스페인 정복자 동상 철거 준 총격 발생 글로벌한인 8368 06/17/20
미국 대리대사 "모욕적이다" NHK, '흑인은 폭력적이다'편견 조장 동영상에 글로벌한인 7601 06/10/20
이방카…대학 졸업식 축사하려다 취소당해 글로벌한인 7640 06/09/20
세계한인언론인협회, 정부 4억여원 예산 받아 콘텐츠 제작 지원 등 사업 추진 글로벌한인 7162 06/09/20
2020 세계한인회장대회 개최 안내 글로벌한인 7602 06/05/20
미 최대 영화관 체인 AMC...코로나 탓에 문 닫을 수도.... 글로벌한인 7349 06/04/20
미 정부 미-캐나다·멕시코간 여행 제한 연장 발표 글로벌한인 8637 05/28/20
국경없는의사회 "예멘 코로나19 참사 시작...장기 내전에 의료체계 이미 붕괴" 글로벌한인 7744 05/22/20
'민주 텃밭' 연방하원 보선에 공화당 승리...코로나 탓? 글로벌한인 8078 05/14/20
2020년도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 온라인 해외채용설명회 글로벌한인 9596 05/06/20
'해외취업의 여신' 레이첼 백 씨 캐나다 취업 도울 터 글로벌한인 8774 05/06/20
NYT, "6월 초에 하루 확진자 20만명 사망은 3만명" CDC는 보고서 입수 글로벌한인 9866 05/05/20
인도 교민사회, 백혈병 어린이 사연에 '전세기' 운항 추진 글로벌한인 8175 05/05/20
CNN, 이번엔 "김여정 후계자 가능성" 집중보도..'김정은 사망설' 오보 지나기도 전에 글로벌한인 7685 05/0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