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아우상가테 마운틴 종주 트레킹. #1 Photo Credit: pickupimage.com

페루 아우상가테 마운틴 종주 트레킹. #1

간밤에 비가 내렸습니다. 하지만 이 4천 고지 캠프장엔 눈으로 내렸고 움막을 기어나온 나에게 아침 선물로 주신 경악의 풍광. 온누리가 흰눈으로 채색되었고 이미 활동을 시작한 라마와 알파카들의 삶을 위한 이동이 그림처럼 그려지는데 그 하얀 눈길위에 밤새 떨며 우리를 지켜준 말들이 의연하게 서있습니다. 국물하나 끓여먹고 여장을 챙기고 길을 떠납니다. 설원을 지나 산을 하나 넘기 위해 고갯길을 한참 오르는데 앞에서 짐 실은 말을 끌고 가던 마부가 갑자기 나를 멈춰서게 합니다. 자던 곳에서 중요한 것을 두고 왔으니 되돌아 가서 가져와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라 하며 내 말을 타고 갔다 오라 했더니 그냥 발로 달리는게 빠르다며 상의를벗어버리고 달리기 시작합니다. 이미 한시간을 걸어온 왕복길을 40여분만에 되돌아 온 그의 손에는 낡고 찌그러진 코펠같은 남비가 쥐어져있었습니다. 우리 같으면 포기하고 버려버릴 하찮은 물품이었지만그에게는 그토록 소중했나 봅니다. 그렇게 소중함의 가치는 저마다 다 다를테니까요. 이 아우상가테 산 종주길은 5천 미터 고개를 두번이나 넘는데 오늘 그 중 하나를 넘습니다. 말을 타고 넘게 되니 고산증의 고통은 잊게되어 나름 여유있게 풍경을 마음껏 음미할 수 있어 좋습니다. 빙하가 흘러내려 고인 호수들. 어떤것은 에메랄드로 어떤 것은 갈색으로 비춰지고 있습니다. 대 설원이 펼쳐지고 눈 쌓인 산들이 병풍처럼 휘두르고 있는데 이런 기가 막힌 풍경과 만나리라고는상상을 하지 않은 터라 그 환희와 희열이 더욱 크게 다가옵니다. 5,100미터 고갯마루에 올랐습니다. 사방팔방으로 펼쳐진 이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 걸출한 파노라믹 뷰. 사진으로 열심히 찍어 남길수 밖에.. 그런데 이 산정에서 허름한 작업복에 장화신고 곡괭이 하나씩 들고 휴식를 취해는 젊은이 둘과 만납니다. 우리가 올라오며 확인했던 트레일을 보수작업한 인부들이었습니다. 쮜꼬리만한 보수를 받고 이 오천의 설산에 길을 다듬는 왜소한 깨추아. 지니고 있던 간식거리 한주먹과 담배 몇가치 그리고 몇푼쥐어주면서 그들의 수고를 감사해 합니다. 그들이 땀흘려 다듬은 길이 선명하게 눈위에 그려져 있는 장대한 설경이 내앞에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어느새 솟아오른 태양은 온누리를 평화로 조금의 여백도 없이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이 길 위에 서면 다양한 야생동물들과 조우하는데 하늘을 덮는 거대한 콘도르의 날개짓이 일품이고 잉카인들이 콘도르 다음으로 신성시 하는 푸마와 vicunas, bobcats 등도 만날 수 있습니다. 잉카인들이 만들어 먹는 전통술 치차는 옥수수가 주정인데 이들이 이 치차를 마시기 전에 꼭 세방울을 땅에 뿌린 후 마십니다. 이 풍습은 그들이 숭배하는 수호신 콘도르와 푸마 그리고 뱀을 위해 축성하는 것입니다. 여태껏 푸마와 뱀을 본적은 없지만 이 산에서는 종종 푸마를 본다는가이드의 말을 듣고 열심히 눈밭에 나타날 그를 확인해봅니다만 대신에 매우 경악스런 광경을 목격하게 됩니다. 그냥 집에서 기르는 개인 모양인데내 목전에서 벌어지는 그의 야성을 똑똑히 확인하게 됩니다. 무리에서 벗어난 낙타과의 야생동물인 꾸냐를 뒤쫓던 털이 복슬한 그리 크지도 않은 개가 몇분동안의 생상의 필주 끝에 뒷다리를 물어버립니다. 그러자 고꾸라진 꾸냐의 목덜미를 물고 마구 흔들어대며 숨통을 조이더니 가슴을 물어 헤치면서 심장을 꺼내 먹어버립니다. 순식간에 일어난 이 믿지못할 풍경. 저 개의 잔학함. 그리고 저 가련한 야생. 피가 솟구칩니다. 점점 다가선 우리를 보고 산으로 어슬렁 거리며 피해가는 그 개를 향해 돌을 주어 던져봅니다만.. 아직도 숨이 멎지 않은채 바르르 떨고 있는 저 꾸냐가 얼마나 불쌍한지 나도 모르게 눈물이 주루룩 흘러내립니다.

페루 아우상가테 마운틴 종주 트레킹. #1

페루 아우상가테 마운틴 종주 트레킹. #1

의견 등록


사이트 기준에 맞지 않는 욕설 및 수준이하의 비판, 모욕적인 내용은 삭제됩니다.

관련 커뮤니티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요즘 미국내 주택 감정가격이 어떤가요? 글로벌한인 3256 01/24/20
'유관순 열사 ' 결의안 메릴랜드 의회 통과 글로벌한인 3083 01/23/20
Tokyo Olympic 에 욱일기 금지 홍보 영상 글로벌한인 3547 10/21/19
하이테크놀러지가 부동산에 주는 변화 글로벌한인 3114 09/30/19
투자로 집을 사는 사람에게 주는 팁 글로벌한인 3041 09/27/19
천상의 꽃길 알프스 3대 미봉 트레킹 #3 글로벌한인 4024 08/09/19
독립운동은 못했지만 불매는 하겠다. 글로벌한인 4797 07/23/19
인터넷에 떠도는 일본 제품 불매 리스트 글로벌한인 6603 07/03/19
버지니아 비엔나서 길거리 주민축제 글로벌한인 5940 06/19/19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영토, 독도 글로벌한인 5552 06/15/19
홈 인스펙션 후 어떻게 협상할 것인가? 글로벌한인 8648 06/10/19
주택 구매자를 향한 메시지 글로벌한인 5897 06/03/19
내가 원하는 집을 살려면 글로벌한인 5949 05/29/19
홈 인스펙션을 안하고 집을 사도 될까? 글로벌한인 5451 05/16/19
투자를 한다면 커머셜 투자냐 주택투자냐 글로벌한인 5992 05/0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