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 등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에 32억 달러 투자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이어 '경구용 치료제'(먹는 치료제) 개발을 위한 지원 강화에 나섰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17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미국이 코로나19 및 다른 위험한 바이러스들을 치료하는 알약형 항바이러스제 개발에 32억 달러(약 3조6천억 원)를 투자한다고 밝혔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파우치 소장은 에볼라, 뎅기열, 웨스트나일 바이러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등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을 초래할 수 있는 많은 바이러스에 대한 치료제가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백신은 분명히 우리 무기고(arsenal)의 중심축으로 남는다"며 백신의 중요성도 언급했다. AP는 미국의 새로운 자금 투자가 바이러스 치료제의 시험을 가속화하고 민간 분야의 연구·개발·제조를 지원할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미국 정부의 계획대로라면 올해 안에 코로나19와 관련한 첫 경구용 치료제가 제품화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백신에 이어 알약 형태의 경구용 치료제까지 개발된다면 코로나19에 대한 공포도 상당 부분 사라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현재 미 식품의약국(FDA)이 정식 승인한 코로나19 치료제는 렘데시비르뿐이다. 그러나 렘데시비르는 정맥 내 주입 방식으로 투약하기 때문에 환자들이 간편하게 사용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환자들이 병원에 가지 않고 집에서도 간편하게 복용할 수 있는 경구용 치료제가 개발된다면 코로나19 사태의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미국에서는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화이자와 함께 머크 앤드 컴퍼니(MSD) 등 여러 제약회사가 경구용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앞서 미국은 코로나19 백신 개발 과정에선 180억 달러(약 20조4천120억 원)를 투입해 제약 업계의 연구를 도왔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한국 방문에 중국, 러시아와 '북핵 문제' 공조 글로벌한인 5593 06/17/21
디즈니 랜드도 '노 마스크'...백신 맞으면 필요 없어 글로벌한인 5712 06/15/21
로드아일랜드주 상원, 위안부 왜곡 램지어 규탄 결의안 통과 글로벌한인 5996 06/15/21
비타민D, 유방암 사망 위험 낮춘다 글로벌한인 5400 06/11/21
알츠하이머 신약 승인 FDA, 외부전문가 자문위원 "증거불충분" 잇단 사임 글로벌한인 1671 06/11/21
한·일·독 사회단체 '태평양 방사능 오염 불가 행동연대' 결성 글로벌한인 2092 06/09/21
미 국무부, 196일 만에 '2단계→1단계' 조정...한국 여행경보 최저단계로 글로벌한인 3315 06/09/21
녹내장 가족력 커피는 해롭다 글로벌한인 2556 06/08/21
생과일, 당뇨병 예방에 도움... 인슐린 민감성 높인다 글로벌한인 2702 06/08/21
한국 역사속 영토 알리는 한글·영어 포스터 제작하는 반크 글로벌한인 2072 06/03/21
미국 이민 훨씬 쉽고 간편하게 바뀐다...성소수자·가정폭력 피해자 등 포용 글로벌한인 2305 06/01/21
'코 스프레이'로 파킨슨병 치료 글로벌한인 1514 06/01/21
대동맥류, '엄지-손바닥' 테스트로 진단 가능 글로벌한인 2408 05/28/21
'아시아계는 집에 현금 많을 것' 미 동부 아시아계 집들만 골라 턴 8인조 글로벌한인 1887 05/27/21
술 조금만 마셔도 뇌의구석구석에 부정적인 영향 글로벌한인 3715 05/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