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트리올 의정서, "프레온가스 금지" 덕에 기후대응 시간 벌어줬다

냉장고와 에어로졸 등에 널리 사용되던 오존 파괴물질 '프레온 가스'(CFC)의 사용을 금지한 1987년 몬트리올 의정서가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 재앙을 피하고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시간을 벌어줬다는 분석이 나왔다.

남극 오존 구멍이 관측 이래 가장 작아진 2019년 10월 20일 사진
남극 오존 구멍이 관측 이래 가장 작아진 2019년 10월 20일 사진
청색 부분이 오존층이 얇아진 부분 [고더드우주비행센터/NASA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영국 랭커스터대 폴 영 교수팀은 19일 국제 학술지 '네이처'(Nature)에서 시뮬레이션 연구 결과 몬트리올 의정서가 체결되지 않아 프레온 가스가 계속 사용됐을 경우 지구 기온이 금세기 말까지 2.5℃ 추가로 더 높아질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몬트리올 의정서는 지구를 태양의 자외선으로부터 보호하는 오존층이 남극과 북극을 중심으로 빠르게 파괴되면서 프레온 가스 등 오존 파괴물질로부터 오존층을 보호하기 위해 체결된 국제협약으로 프레온 가스는 이후 협약에 따라 단계적으로 사용이 중단됐다.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은 이 협정에 대해 "가장 성공적인 단일 국제 협정"이라고 말했으며, 이 연구 결과는 기후변화 같은 지구촌 전체 이슈에서 국제 협력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것으로 평가된다.

오존층은 인간과 생태계에 해로운 자외선(UVB)을 흡수하는데, 오존층이 파괴되면 더 강한 자외선이 광합성을 통해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식물에도 피해 줘 온난화를 가속하게 된다.

연구팀은 오존 파괴와 기후변화, 자외선에 의한 식물 손상, 탄소 순환 등을 통합한 기후모델을 만들고, 몬트리올 의정서를 통한 오존층 보호 효과가 지상 생물권의 탄소 저장에 미치는 영향을 시뮬레이션해 분석했다.

그 결과 몬트리올 의정서가 없으면 금세기 말까지 토양·식물에 저장되는 이산화탄소량이 325~690Gt(기가톤) 줄고, 이 때문에 기온은 추가로 2.5℃ 상승할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산업화 이전 대비 1.5℃로 기온 상승을 막는다는 파리기후협약 목표치를 훨씬 웃도는 것이다.

CFC 사용이 계속 증가했을 경우 2040년대에는 전 세계 오존층이 사실상 붕괴하고 2100년에는 적도 상공의 오존량이 6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다.

또 오존 감소로 2050년에는 영국 등 유럽 대부분과 미국, 중앙아시아 등이 위치한 중위도 지역의 자외선 강도가 현재의 적도보다 더 강해질 것으로 분석됐다.

영 교수는 "이 연구 결과는 몬트리올 의정서의 성공적인 시행의 효과가 증가하는 자외선으로부터 인간을 보호하는 것을 넘어 식물과 나무의 이산화탄소 흡수 능력까지 보호한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이는 또한 오존층을 계속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상기시킨다"고 말했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폴란드 선수, 아기 수술비 위해 올림픽 은메달 경매에 내놓아 글로벌한인 2848 08/20/21
"챙긴 현금 2천억원" 도망간 아프간 대통령, UAE 체류 글로벌한인 2900 08/20/21
역사왜곡 난무한 야스쿠니 "위안부 강제연행은 거짓말" 글로벌한인 1716 08/19/21
탈레반 몰려오자 차 4대에 돈 싣고 급히 도피한 아프간 대통령 글로벌한인 1558 08/17/21
팬데믹 후 미국서 아시아계 겨냥 사건 9천건..한국계 피해가 16.8%로 두번째 글로벌한인 1572 08/16/21
미국인 4명 중 1명은 히스패닉이나 아시아계...미국 건국 후 최초로 백인 감소 글로벌한인 2395 08/13/21
2040년까지 지구온도 1.5도 상승..."CO₂ 전례 없는 수치" 글로벌한인 2006 08/10/21
미국 캘리포니아 산불, 2천㎢ 가까이 피해…진화율 아직 21% 그쳐 글로벌한인 1968 08/10/21
모이 미 국무부 동아태국 책임자, "블링컨, 북한에 대화 재개 촉구하며 다른 옵션 고려 표명" 글로벌한인 1758 08/10/21
벨라루스 여성 육상선수 "항상 경호 받아야"…도쿄올림픽 참가 도중 유럽 망명 신청 글로벌한인 1938 08/10/21
"역대 가장 이상한 올림픽, 선수들이 살렸다" 글로벌한인 2637 08/09/21
"기후재앙 최근 재해는 예고편 불과…더는 시간없다"...IPCC '음울한 보고서' 예고 글로벌한인 1996 08/09/21
백혈구 면역 반응 억제하는 결핵균 유전자 발견 글로벌한인 3458 08/03/21
정미호 전 필라델피아 한인회장  미국 대통령 봉사 금상 수상 글로벌한인 3656 08/03/21
주가폭락 사태 뒤... 덩샤오핑 개혁개방→시진핑 공동부유 글로벌한인 3046 08/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