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살기 좋은 주 1위 매사추세츠…50위 미시시피

미국 동북부 뉴잉글랜드 지방에 속한 매사추세츠주가 50개 주 가운데 가장 살기 좋은 곳으로 손꼽혔다.

워싱턴DC에 기반을 둔 재정정보업체 '월렛허브'(WalletHub)는 16일(현지시간) '2022 가장 살기 좋은 주' 순위를 발표하면서 매사추세츠를 1위로 꼽았다.

매사추세츠주는 교육 및 건강 여건 부문 1위, 안전 부문 4위, 삶의 질 부문 6위로 평가되며 총 62.65점을 얻어 종합 1위에 올랐다.

매사추세츠에 이은 2위는 뉴저지, 3위 뉴욕, 4위 아이다호, 5위 버지니아, 6위 뉴햄프셔, 7위 플로리다, 8위 와이오밍, 9위 미네소타, 10위 위스콘신 등의 순이었다.


뉴저지는 안전 1위·교육 및 건강 여건 5위, 뉴욕은 삶의 질 1위·안전 2위를 각각 기록했다.

월렛허브는 "주거비용, 취업 기회, 교육 및 건강 여건, 삶의 질, 안전도 등 5개 범주로 나눈 총 52개 항목에 점수를 매겨 순위를 책정했다"며 50개 주 모두가 저마다의 장단점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최하위는 총점 39.77점을 받는 데 그친 미시시피였다. 미시시피는 교육 및 건강 여건 50위, 경제 49위, 삶의 질 49위 평가를 받았다.

종합순위 49위는 알래스카, 48위 루이지애나, 47위 아칸소, 46위 뉴멕시코 등이다. 알래스카는 삶의 질 50위, 안전 45위를 기록했고 루이지애나는 건강 및 교육 여건 49위, 경제 45위에 랭크됐다.

한편 주거비용이 가장 높은 곳은 캘리포니아, 가장 낮은 곳은 아이오와로 조사됐다.

주택 보유율이 가장 높은 곳은 웨스트버지니아, 가장 낮은 곳은 뉴욕이었다.

또 빈곤율이 가장 높은 곳은 미시시피, 가장 낮은 곳은 뉴햄프셔였으며 범죄율이 가장 높은 곳은 루이지애나, 가장 낮은 곳은 메인으로 나타났다.

대체로 동북부와 중북부 지역의 주들이 종합순위 상위권에 오른 반면 남부 지역의 주들은 플로리다를 제외하고 대부분 하위권에 머물렀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30년 뒤 미국인 1억명 이상, '극한 무더위'에 노출된다 글로벌한인 1100 08/16/22
중국, 화학무기 인체실험한 옛 일본군 '독가스 부대' 414명 공개 글로벌한인 1032 08/16/22
미국 남서부 1천400만명에 홍수주의보·폭염경보 글로벌한인 893 08/15/22
채식 여성, 고관절 골절 위험 높다 글로벌한인 981 08/12/22
영국, 가뭄 공식 선언할 듯...37도 폭염에 화재 위험 경보까지 글로벌한인 1002 08/12/22
강력한 항산화제로 '세포 소멸' 막는다...비타민K의 재발견 글로벌한인 1578 08/09/22
비타민D, 만성 염증 억제 글로벌한인 1082 08/09/22
다누리, 강대국 집중됐던 달 연구 보편성 획득 글로벌한인 1345 08/08/22
한국 첫 달탐사선 '다누리' 내일 우주로...미국서 발사 글로벌한인 2384 08/04/22
재발 암에 쓰는 CAR T세포, EBAG9 유전자 제거하면 강해진다 글로벌한인 1711 08/04/22
수지상세포 면역 수용체 DCIR, 대장암과 궤양성 대장염 직접 개입 확인 글로벌한인 1717 08/04/22
예일대 연구진, 특수용액 투입해 죽은 돼지 핵심 장기들 살려 글로벌한인 1145 08/04/22
이르면 4일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할 터널 공사 시작 글로벌한인 1886 08/03/22
빈부간 활발한 교류가 계층 이동 촉진…네이처지 논문 글로벌한인 2084 08/02/22
워싱턴DC서 총격전…희생자 다수 발생 글로벌한인 1889 08/0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