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19 비상사태 오늘 결정

세계보건기구(WHO)가 27일(현지시간) 국제 보건 긴급위원회를 열고 코로나19에 대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계속 유지할지 여부를 결정한다.

PHEIC는 WHO가 내릴 수 있는 최고 수준의 공중 보건 경계 선언이다. 특정한 질병의 유행이 PHEIC로 결정되면 이를 억제할 수 있도록 WHO가 각종 연구와 자금 지원, 국제적 보건 조치 등을 강력하게 추진할 수 있는 요건을 갖춘다.

현재 PHEIC가 내려진 질병은 코로나19와 M두창(옛 명칭 원숭이두창), 소아마비 등 3가지다.

코로나19의 경우 2020년 1월 말 처음 선언된 이후로 3년간 유지돼 왔다.

WHO는 분기마다 국제 보건 긴급위원회를 열어 PHEIC 유지 여부 등을 판단하고 있으며 코로나19에 관한 가장 최근 회의는 작년 10월 열렸다.

당시에도 바이러스가 계속 변이를 이어가고 있는 만큼, 그에 대한 대비 필요성을 고려해 PHEIC를 유지한다는 결정이 내려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력이 어느 정도인지, 새로운 변이가 출현할 가능성이 있는지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할 것으로 보인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작년 12월 브리핑에서 2023년이 되면 코로나19에 대한 PHEIC가 해제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세계 각국이 백신과 치료제 등 질병 대응 수단을 갖춰가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코로나19 경계 태세를 머지않아 낮출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 섞인 발언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여전히 코로나19의 위험성을 경계해야 할 사정도 있다.

특히 중국에서 최근 감염자가 급증세를 보이는 데다 방역 관련 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거세게 일면서 경계수위를 낮추는 건 시기상조라는 주장이 나온다.

코로나19 오미크론 하위변이 중 전파력이 가장 강하다고 알려진 XBB.1.5가 급격히 확산한 점도 이날 긴급위원회가 PHEIC 유지 여부를 검토할 때 면밀하게 살펴볼 사안으로 꼽힌다.

코로나19

제목 등록 조회 일자
'中 감염자 11억' 사망자수 증폭 논란과 집단 면역 조기 달성 기대 엇갈려 글로벌한인 1988 01/23/23
임신 중 코로나 감염시 사망 위험 7배 높다 글로벌한인 1209 01/18/23
뉴질랜드서도 코로나19 오미크론 하위 변이 '크라켄' 변이 발견돼 글로벌한인 1807 01/10/23
오미크론 하위변이 XBB.1.5 우세종 될듯...면역력 약해진 사람에 전파 글로벌한인 1737 01/09/23
오미크론 하위변이 XBB.1.5 초비상 글로벌한인 1661 01/05/23
코로나 최근 1주 해외유입 확진자 중 42%가 중국발 글로벌한인 1748 01/05/23
코로나19 백신..."급속한 확산 줄이는데 역할" 글로벌한인 1083 01/04/23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넉 달 만에 20만명 돌파한 일본 글로벌한인 2049 12/22/22
갑작스러운 방역완화에 '우왕좌왕' 중국... 백지시위에 백기 글로벌한인 1880 12/06/22
WHO, 코로나 비상사태 종료 가깝지만 새 변이 우려에 '아직' 글로벌한인 3707 12/05/22
코로나·독감 급증...캐나다 보건국 다시 마스크 착용 적극 권고 글로벌한인 2656 11/11/22
"역사상 금리인상이 경제 구한 일 없다" 글로벌한인 2041 09/23/22
다음달 2일 코로나19 자가 진단키트 무료배포 중단 글로벌한인 2654 08/30/22
화이자 먹는 코로나 치료제 "65세 이상엔 중증·사망 예방 40∼50대에 효과 없다" 글로벌한인 2990 08/26/22
'롱코비드' 후유증? 미국인 200만명 이상 일자리 복귀 안한다 글로벌한인 1967 08/2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