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최근 1주 해외유입 확진자 중 42%가 중국발

중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최근 1주일간 해외유입 확진자 중 중국발 입국자의 비중이 40%를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이날까지 일주일간 해외유입 확진자 587명 중 41.9%인 246명이 중국에서 입국해 확진을 받은 이들이었다.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중국발 입국자의 비율은 지난해 11월엔 1.1%에 그쳤지만, 12월 이후 중국 내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면서 12월엔 17%가량으로 높아졌다.

특히 지난 2일부터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전수 유전자증폭(PCR) 검사가 시작되면서 그 수치가 처음 반영된 이날 통계에선 해외유입 확진자(172명) 중 중국발 확진자(131명)의 비율이 76%에 달했다.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세가 다소 주춤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중국발 확진자 유입이 이번 겨울철 재유행의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조규홍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확진자 수가 증감을 반복하면서 정체되는 양상"이라면서도 "중국 내 코로나 유행이 국내에 유입되지 않도록 긴장감을 늦춰서는 안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중대본에선 입국 조치 강화대상 추가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앞서 방역당국은 지난 2일부터 중국발 입국자에 대해 입국 전후 코로나19 검사를 의무화하는 등 방역을 강화한 데 이어 오는 7일부터는 홍콩·마카오발 입국자들에 대해서도 입국 전 유전자증폭(PCR) 검사 등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조 장관은 "중국 내 코로나 확산세와 홍콩의 사망자 수 급증을 고려해 국내 유입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하며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방역 조치들이 순조롭게 이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 후 브리핑에서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홍콩과 마카오발 입국자의 경우 중국발과 달리 입국 후 PCR을 요구하진 않는 것에 대해 "해외 유행상황, 국내 유입현황 등의 차이를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임 단장은 "특히 중국은 통계발표를 중단해 투명성이 저하된 측면이 있어 강도높은 조치를 취한 것"이라며 "홍콩과 마카오의 경우도 방역상황 등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필요한 추가조치가 있으면 검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방역당국은 중국의 상황이 국내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입국 검역 조치 외에 개량백신 접종도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임 단장은 "최근 4주간의 접종 효과를 분석한 결과 개량백신 접종을 완료하면 확진이 되더라도 미접종자보다 중증 진행 위험이 94.8%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아직 접종을 미루고 있는 분들은 적극적으로 접중해달라"고 당부했다.

조 장관도 "코로나 극복을 위해서는 마스크 쓰기 등 방역수칙 준수와 백신 접종이 가장 중요하다"며 특히 60대 이상은 개량백신을 접종하면 중증화와 사망 예방효과가 각각 76%, 80% 높아진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코로나19 백신..."급속한 확산 줄이는데 역할" 글로벌한인 1545 01/04/23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넉 달 만에 20만명 돌파한 일본 글로벌한인 2725 12/22/22
갑작스러운 방역완화에 '우왕좌왕' 중국... 백지시위에 백기 글로벌한인 2388 12/06/22
WHO, 코로나 비상사태 종료 가깝지만 새 변이 우려에 '아직' 글로벌한인 4398 12/05/22
코로나·독감 급증...캐나다 보건국 다시 마스크 착용 적극 권고 글로벌한인 3155 11/11/22
"역사상 금리인상이 경제 구한 일 없다" 글로벌한인 2574 09/23/22
다음달 2일 코로나19 자가 진단키트 무료배포 중단 글로벌한인 3107 08/30/22
화이자 먹는 코로나 치료제 "65세 이상엔 중증·사망 예방 40∼50대에 효과 없다" 글로벌한인 3557 08/26/22
'롱코비드' 후유증? 미국인 200만명 이상 일자리 복귀 안한다 글로벌한인 2464 08/25/22
모더나·화이자, 미국서 BA.4 BA.5 변이 백신 내달 미국내 보급 시작될 듯 글로벌한인 3929 08/24/22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 "12월에 사임" 공식 발표 글로벌한인 2137 08/23/22
미국 코로나는 "중증관리 중점"... 거리두기·격리 안한다 글로벌한인 2592 08/12/22
바이든, 코로나19 양성 판정...'백신 2회+ 부스터샷 2회' 접종에도 첫 감염 글로벌한인 4434 07/22/22
코로나19 감염 후 심혈관 질환·당뇨병 위험 급상승 글로벌한인 3598 07/21/22
돌아온 코로나 재확산 ...방역조치 시행에는 머뭇 글로벌한인 4083 07/1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