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나스닥 11% 급등 2001년 이후 '최고의 1월

미국 나스닥지수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마무리가 가까워졌다는 낙관적인 기대 속에 2001년 이후 '최고의 1월'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3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나스닥지수는 이날 1.67% 오른 11,584.55로 거래를 마감해 1월 한 달 동안 10.68%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는 12%가 오른 2001년 1월 이후 1월 수익률로는 최고치이며, 지난해 7월 이후 최대 월간 상승 폭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다우지수도 1월 한 달간 각각 6.18%와 2.83% 올랐다.

S&P 500지수의 1월 상승률도 2019년 1월 이후 가장 컸다.

지난해 부진을 겪었던 뉴욕증시가 연초인 1월에 다른 평월보다 주가가 더 오르는 경향을 말하는 '1월 효과'를 누리면서 올해 장세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카슨 그룹의 리안 데트릭은 1954년 이후 전년에 S&P 500지수가 하락했다가 이듬해 1월에 주가가 5% 이상 오른 5번의 사례에서 지수가 그해 평균 30% 올랐다고 설명했다.

다우존스 마켓 데이터도 나스닥 지수의 경우 1월에 10% 이상 오르면 그해 나머지 기간에도 주가가 평균 14% 상승했다고 소개했다.

WSJ은 그러나 1월 장세가 그해 장세를 보여준다는 격언처럼 올해 증시가 상승세를 보이길 기대하고 있지만, 연준이 금리 인하로 전환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과도하다는 분석도 나온다고 전했다.

연준은 1일 마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 인상 폭을 0.25%포인트로 축소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하지만 시장은 금리 결정 후 나올 제롬 파월 의장의 발언이 여전히 매파적(통화 긴축 선호)일 가능성을 경계하고 있다.

피두서리 트러스트 컴퍼니의 한스 올센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실업률이 3.5%에 그치고 매달 20만 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추가되는 상황이어서 연준의 금리 인상이 끝났다고 보기에는 시기상조라고 지적했다.

그는 투자자들의 기대감이 현실보다 앞서가고 있다면서 "'마지막 100야드'가 매우 힘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STOXX) 600지수는 이날 0.3% 하락했지만, 1월 전체로는 6.7% 상승했다.

독일 DAX지수도 1월에 8.7% 상승하면서 1년여 전에 기록한 역대 최고치에 7% 차이로 근접했다.

경제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주담대 금리 급등 여파 미국 집값, 5개월 연속 하락 글로벌한인 1361 02/02/23
스타트업 테크기업에서 흘러 나온 인재·돈 흡수 글로벌한인 1612 02/01/23
전기차 시장 가격전쟁 확산?... 둘둘이 인하 계획 글로벌한인 1210 01/31/23
CES서 韓기업 위상... 한국 기업의 잔치 수준 글로벌한인 1420 01/30/23
유엔, 2023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성장률 전망, 세계 1.9%·韓 2.0% 글로벌한인 2907 01/26/23
골드만삭스 "美 경기침체 없이 연착륙할 것" 글로벌한인 1586 01/26/23
'불황 전조' 경고 속 임시고용직 줄이는 미국 기업들 글로벌한인 2771 01/25/23
세계은행 총재 "글로벌 경기둔화 1∼2년 대형회복 없어" 글로벌한인 1301 01/23/23
재산 93% 증발한 헝다 회장 글로벌한인 1781 01/20/23
"전기차 시장, 첫 침체기,,,적자생존 거 시험대 글로벌한인 2425 01/17/23
메가 밀리언스 3억 5천만 달러 잭팟 글로벌한인 1894 01/16/23
전문가 1천200명 설문,"세계 경제 단기적 위험요소는 물가위기, 장기적으론 기후변화" 글로벌한인 2586 01/13/23
GM·포드·구글 협업 '가상발전소 파트너십'(VP3) 발족 글로벌한인 1908 01/12/23
두낫페이, 교통법규 위반 재판에 '챗봇 변론' 선보일 계획 글로벌한인 1129 01/11/23
연준의 0.25%p 금리인상은 12월 물가에 달렸다 글로벌한인 1401 01/1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