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담대 금리 급등 여파 미국 집값, 5개월 연속 하락

미국 집값이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 급등의 여파로 지난해 11월에도 하락, 5개월 연속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주요 도시들의 평균 집값 추세를 측정하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는 작년 11월 전월보다 0.6% 내려 5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7.7% 올랐으나, 상승 폭은 전달의 9.2%보다 낮아졌다.

20대 도시 주택가격지수도 전월보다 0.5% 하락, 역시 5개월 연속으로 내렸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6.8% 올라 전월의 8.6% 상승과 시장의 예상치인 7% 상승을 모두 밑돌았다.

10대 도시 주택가격지수도 전년 동기보다 6.3% 올랐지만, 상승 폭은 이전 달의 8%보다 줄어들었다.

지난해 기존주택 판매량은 17.8% 감소해 2014년 이후 가장 적었다.

집값은 6월부터 11월까지 6개월간 3.6% 떨어졌다.

지역별로는 피닉스와 라스베이거스가 지난해 11월에 각각 1.9%와 1.7% 떨어지는 등 서부지역 주택 가격의 하락 폭이 컸다.

연간 하락 폭은 마이애미가 18.4%로 가장 컸으며 탬파가 16.9%로 뒤를 따랐다.

반면 샌프란시스코의 주택가격은 연간 1.6% 하락하는 데 그쳤다.

전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가 이날 발표한 지난해 12월 기존주택 중간가격은 전년 동기보다 2.3% 오른 36만6천900달러(약 4억5천200만원)였다.

연방주택금융청(FHFA)이 발표한 지난해 11월 주택가격지수는 전년 동기보다 8.2% 올랐으나, 전월보다는 0.1%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인구조사국이 내놓은 자가 보유율은 지난해 4분기에 65.9%로 전년 동기의 65.5%보다 소폭 상승했다.

WSJ은 많은 전문가가 미국 집값이 고점 대비 하락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일부는 올해 하반기에는 전년 대비 하락세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경제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스타트업 테크기업에서 흘러 나온 인재·돈 흡수 글로벌한인 1529 02/01/23
전기차 시장 가격전쟁 확산?... 둘둘이 인하 계획 글로벌한인 1119 01/31/23
CES서 韓기업 위상... 한국 기업의 잔치 수준 글로벌한인 1274 01/30/23
유엔, 2023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성장률 전망, 세계 1.9%·韓 2.0% 글로벌한인 2681 01/26/23
골드만삭스 "美 경기침체 없이 연착륙할 것" 글로벌한인 1494 01/26/23
'불황 전조' 경고 속 임시고용직 줄이는 미국 기업들 글로벌한인 2292 01/25/23
세계은행 총재 "글로벌 경기둔화 1∼2년 대형회복 없어" 글로벌한인 1115 01/23/23
재산 93% 증발한 헝다 회장 글로벌한인 1683 01/20/23
"전기차 시장, 첫 침체기,,,적자생존 거 시험대 글로벌한인 2289 01/17/23
메가 밀리언스 3억 5천만 달러 잭팟 글로벌한인 1734 01/16/23
전문가 1천200명 설문,"세계 경제 단기적 위험요소는 물가위기, 장기적으론 기후변화" 글로벌한인 2457 01/13/23
GM·포드·구글 협업 '가상발전소 파트너십'(VP3) 발족 글로벌한인 1392 01/12/23
두낫페이, 교통법규 위반 재판에 '챗봇 변론' 선보일 계획 글로벌한인 999 01/11/23
연준의 0.25%p 금리인상은 12월 물가에 달렸다 글로벌한인 1280 01/11/23
올해 각국 금리 노선 한·미 인상 vs 중·러 인하 예상 글로벌한인 1375 01/1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