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파월 발언·실적 주목

이번 주(6일~10일) 뉴욕증시는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발언과 기업들의 실적 등을 주시하며 방향성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주가지수는 1월 고용이 예상보다 크게 증가하고, 기술 기업들의 실적 악화 등에 하락했다.

주 중반까지는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다.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금리 인상 폭을 0.25%포인트로 낮춘 데다 인플레이션 둔화를 언급하면서 연준의 금리 인상 사이클이 막바지에 다다랐다는 기대가 커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1월 고용이 51만7천 명 증가하며 시장의 예상치인 18만7천 명 증가를 크게 웃돌고, 실업률도 3.4%로 1969년 5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하락하면서 연준이 조기에 금리 인상을 중단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렸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인플레이션 통제에 있어 승리를 선언하기에는 이르다며 "일이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파월 의장은 이번 주 워싱턴D.C. 이코노믹클럽 행사에서 토론에 나설 예정이다. 여기에서 파월 의장이 최근 고용 지표와 관련해 어떤 발언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고용이 계속 강한 모습을 보일 경우 연준이 침체를 걱정하지 않고, 긴축을 계속할 여지가 커지게 된다. 파월이 연내 금리 인하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강한 발언을 내놓는다면 시장의 랠리에 제동이 걸릴 수도 있다.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도 고용 지표 이후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고용이 놀라운 수준이지만, 아직 인플레이션과의 싸움에서 승리를 선언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언급했다.

일각에서는 고용시장이 강한 수준을 유지할 경우 결국 인플레이션이 다시 올라갈 수 있다는 점에서 연준이 섣불리 금리 인상을 중단하거나, 금리 인하 신호를 주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시장은 연준이 3월에 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고, 5월에 금리 인상을 중단할 것으로 기대했으나, 고용 보고서 이후 연준이 5월에도 0.25%포인트 금리 인상에 나설 수 있다는 쪽에 무게가 실렸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5월 연준이 0.25%포인트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은 48% 수준으로 동결할 가능성 44%보다 커졌다. 전날에는 5월 동결 가능성이 59%, 0.25%포인트 인상 가능성이 30%였다.

월스트리트저널도 이번 고용 보고서로 연준이 3월 회의에서 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후 이후에 또다시 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신호를 줄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12월 연준 위원들의 올해 금리 예상치 중간값은 5.00%~5.25%로 지금의 4.5%~4.75%포인트보다 0.50%포인트 높다. 이는 0.25%포인트씩 두 차례 금리가 추가로 인상될 수 있다는 얘기다.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3월 21~22일) 회의까지는 아직 1번의 고용보고서가 더 남았으며 2번의 소비자물가 보고서가 나온다. 이는 여전히 상황이 뒤바뀔 수 있는 여지가 크다는 얘기다.

이번 주에는 기업들의 분기 실적도 이어진다.

듀폰, 치폴레, 월트디즈니, 펩시코, 페이팔 등의 실적이 예정돼 있다.

레피니티브에 따르면 지금까지 발표된 기업들의 실적을 토대로 볼 때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7% 감소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금까지 실적을 발표한 기업 중에 70%가량이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내놨다. 지난주 발표된 빅테크 기업들의 실적은 예상보다 부진했으나 애플의 주가가 상승 마감하는 등 예상보다 잘 버텨주는 모습이다.

지난해 가장 성적이 좋지 않았던 종목들이 올해 들어 선전하고 있는 것도 주목할 부문이다. 일례로 통신서비스 관련주는 연초 이후 21% 올랐고, 임의소비재 관련주는 17% 상승했다. 정보기술 관련주는 14% 상승했다.

가파르게 오른 종목들은 그만큼 조정 압력을 크게 받을 수밖에 없다. 조정을 촉발할 요인이 파월의 발언이 될지 아니면 개별 기업들의 실적이 될지는 여전히 미지수지만, 다우지수가 연초 이후 2.3% 오르는 데 그치고 나스닥지수가 14.7% 오른 점을 고려할 때 또 다른 악재가 조정의 빌미가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경제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미국 나스닥 11% 급등 2001년 이후 '최고의 1월 글로벌한인 2033 02/02/23
주담대 금리 급등 여파 미국 집값, 5개월 연속 하락 글로벌한인 1211 02/02/23
스타트업 테크기업에서 흘러 나온 인재·돈 흡수 글로벌한인 1529 02/01/23
전기차 시장 가격전쟁 확산?... 둘둘이 인하 계획 글로벌한인 1119 01/31/23
CES서 韓기업 위상... 한국 기업의 잔치 수준 글로벌한인 1274 01/30/23
유엔, 2023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성장률 전망, 세계 1.9%·韓 2.0% 글로벌한인 2681 01/26/23
골드만삭스 "美 경기침체 없이 연착륙할 것" 글로벌한인 1494 01/26/23
'불황 전조' 경고 속 임시고용직 줄이는 미국 기업들 글로벌한인 2292 01/25/23
세계은행 총재 "글로벌 경기둔화 1∼2년 대형회복 없어" 글로벌한인 1115 01/23/23
재산 93% 증발한 헝다 회장 글로벌한인 1683 01/20/23
"전기차 시장, 첫 침체기,,,적자생존 거 시험대 글로벌한인 2289 01/17/23
메가 밀리언스 3억 5천만 달러 잭팟 글로벌한인 1734 01/16/23
전문가 1천200명 설문,"세계 경제 단기적 위험요소는 물가위기, 장기적으론 기후변화" 글로벌한인 2457 01/13/23
GM·포드·구글 협업 '가상발전소 파트너십'(VP3) 발족 글로벌한인 1392 01/12/23
두낫페이, 교통법규 위반 재판에 '챗봇 변론' 선보일 계획 글로벌한인 999 01/1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