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한국 법원서 정부 배상책임 첫 인정

베트남전쟁 당시 한국군의 민간인 학살에 따른 피해를 한국 정부가 배상해야 한다는 법원의 1심 판단이 나왔다.

베트남 민간인 학살에 대한 우리 정부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첫 판결로, 향후 다른 피해자들의 소송 제기가 잇따를 가능성이 제기된다.

서울중앙지법 민사68단독 박진수 부장판사는 7일 베트남인 응우옌 티탄(63)씨가 대한민국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피고 대한민국은 원고(응우옌씨)에게 3천만 100원과 이에 대한 지연손해금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응우옌 티탄 씨는 베트남전 당시인 1968년 2월 한국군 해병 제2여단(청룡부대) 군인들이 베트남 꽝남성 디엔반현 퐁니 마을에서 70여명의 민간인을 학살한 사건에서 가족들을 잃고 자신도 총격을 입었다며 2020년 4월 3천만 100원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베트남전 참전 군인, 당시 마을 민병대원 등의 증언과 여러 증거를 바탕으로 응우옌씨의 주장을 대부분 사실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당시 해병 제2여단 1중대 군인들이 원고 집에 이르러 실탄과 총으로 위협하며 원고 가족들로 하여금 밖으로 나오게 한 뒤 총격을 가했다"며 "이로 인해 원고의 가족은 현장에서 사망했고 원고 등은 심각한 부상을 입은 사실이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또 "원고의 모친은 외출 중이었는데, 군인들이 다른 사람들과 함께 한곳으로 강제로 모이게 한 뒤 그곳에서 총으로 사살한 사실도 인정할 수 있다"며 "이 같은 행위는 명백한 불법 행위에 해당한다"고 했다.

정부는 베트남과 한국, 미국 간의 약정서 등에 따라 베트남인이 한국 법원에 소를 제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군사 당국 및 기관 간의 약정서는 합의에 불과하다"며 "베트남 국민 개인인 원고의 대한민국 정부에 대한 청구권을 막는 법적 효력을 갖는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정부는 우리 군이 가해자임을 증명할 수 없고, 게릴라전으로 전개된 베트남전 특성상 정당행위였다고 주장했으나 인정되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해의 정도, 배상의 지연, 물가 및 통화가치의 변화 등을 고려해 정부가 응우옌 씨에게 지급해야 할 위자료를 4천만원으로 정했다. 다만 응우옌 씨의 청구 금액이 3천만 100원이라 그 범위 한도에서 배상금이 인정됐다.

이번 사건에선 소멸시효가 만료됐는지도 쟁점이 됐다. 정부는 불법행위 시점이 이미 수십 년 지나 소멸시효가 만료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원고는 이 사건 소를 제기할 무렵까지도 객관적으로 권리를 행사할 수 없는 장해 사유가 있었다고 보인다"고 판단했다.

민법에 따르면 손해배상을 청구할 권리는 가해자가 불법행위를 한 날부터 10년, 불법행위에 따른 손해와 가해자를 피해자가 안 날부터 3년이 지나면 소멸한다.

다만 '채권자가 권리를 행사할 수 없는 장애 사유가 있거나 채권자를 보호할 필요성이 큰 경우'에는 예외가 인정된다.

한반도소식

제목 등록 조회 일자
한국, 작년 공공사회복지지출 최하위수준...GDP의 12.3% 글로벌한인 2049 01/27/23
"K콘텐츠 한계 초월 중"...넷플릭스 올해 34편 최다 편성 글로벌한인 2190 01/19/23
빗장 풀린 중국 '보복 관광'...한국 등 아시아에 집중 글로벌한인 1406 12/30/22
북 무인기 5대 영공 침범해 경기 일대 민가 위로 날았다 글로벌한인 1771 12/28/22
'기생충', 美 버라이어티 '최고 영화 100선'에 포함 글로벌한인 2111 12/23/22
'godoksa'...CNN, 한국 중년남성 고독사 조명 글로벌한인 2396 12/20/22
영국 시사주간지, "한국웹툰 뜨고 일본망가 진다"로 평가 글로벌한인 2136 12/12/22
반크, 한국 무형유산 알리는 영문 세계지도 제작해 세계 학생과 교사에 제공 글로벌한인 4621 12/12/22
주벨기에대사관, 수교 60주년 맞아 첫 상호인식 조사, 과반 "한국 긍정적" 글로벌한인 1571 12/09/22
우영우·파친코, 크리틱스초이스 후보 나란히 최우수 외국어 드라마 도전 글로벌한인 1323 12/07/22
공격 축구로 다져온 4년 태극전사도, 한국축구도 자랐다 글로벌한인 1816 12/06/22
이원욱 의원, '재외동포처 설치법' 발의 글로벌한인 2016 12/02/22
"한국 현대문학은 세계 문학에 신선한 공기"...008년 노벨상 받은 르클레지오 글로벌한인 4237 11/29/22
"영국 젊은층에 한국은 매력적인 나라"..주영한국문화원장 인터뷰 글로벌한인 4058 11/24/22
송도서 열리는 국제토론회 아태지역 지속가능 발전목표 이행 방안은? 글로벌한인 2486 11/2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