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로 인해 올해 에베레스트서 17명 사망

올해는 인간이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 정상에 처음 오른 지 70년이 되는 뜻깊은 해다.

하지만 기후변화로 정상 일대 날씨 변동이 극심해지면서 에베레스트에서 사망자가 가장 많이 나온 해로도 기록될 전망이라고 3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보도했다.

히말라야 등정 관련 기록을 정리하는 '히말라야 데이터베이스'와 네팔 당국에 따르면 올해 봄철 등반 시즌에 에베레스트 원정에 나선 산악인 가운데 17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12명은 사망 사실이 확인됐고 나머지 5명은 5일 이상 연락이 끊겨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기존 연간 최다 사망자 기록인 2014년의 17명과 이미 맞먹은 수치다. 정상 일대에 장사진을 칠 정도로 등반객들이 몰려 위험천만했던 2019년에도 사망자는 그보다 적은 11명이었다.

에베레스트 등반 중 사망 인원은 연평균 5∼10명 정도였는데 최근 수년간 사망자가 급증하는 추세라고 가디언은 전했다.

전문가들은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날씨 변덕이 심해진 것이 사망자가 늘어난 주된 원인으로 보고 있다.

네팔 관광부의 유바 라즈 카티와다 국장도 "주원인은 날씨의 변화다. 이번 시즌에는 기상 변동이 심해 (등정하기에) 상황이 좋지 않았다"며 "기후변화가 에베레스트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등반 허가 남발도 원인으로 지목된다. 네팔 정부는 올봄 등반 시즌에 역대 최고인 479건의 에베레스트 등반 허가를 내줬다. 등반 허가 수수료는 1인당 1만2천파운드(약 2천만원)로 네팔 정부의 주 수입원이 되고 있다.

네팔 당국은 올해 등반 시즌이 평년보다 일찍 시작했고 기간도 길었기 때문에 등반 허가를 많이 내준 것이지, 이전에 우려됐던 것과 같은 과밀 수용은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셰르파(등반 안내인)들의 의견은 다르다.

네팔 국립산악가이드협회의 앙 노르부 회장은 등반 허가가 너무 많이 발급돼 에베레스트 환경에 부담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또한 에베레스트 등정의 패턴이 바뀐 것도 사망자가 늘어나게 된 이유라고 말한다.

에베레스트는 이전에는 숙련된 전문 산악인들이 도전하는 곳이었는데 최근에는 초보나 고봉 등반 경험이 없는 일반 여행객들도 몰려드는 '관광지'가 되면서 사고 위험이 커졌다는 것이다.

2011년 에베레스트에 처음 오른 뒤 등정 여건과 관련해 주기적으로 기고하는 산악인 앨런 아네트는 올해 등반 시즌을 두고 "난장판이었다"면서 "경험이 부족한 사람들이 너무 무리하게 정상에 도전하다 적절한 하산 시점을 놓치는 것이 사망자 수 증가의 근본 원인"이라고 말했다.

방문객 증가는 기후변화로 악화한 등반 여건을 더 악화시키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해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가 위치한 쿰부 빙하가 1990년대 이후 빠르게 녹아내려 약 55m의 얼음이 소실됐다. 이는 지난 2천년 동안 쌓인 얼음이 불과 30년 만에 사라졌다는 의미라고 연구진들은 설명했다.

네팔 당국은 빙하가 얇아짐에 따라 베이스캠프를 보다 저지대로 옮기려는 계획을 세웠지만, 이는 에베레스트 정상 등반에 걸리는 시간이 늘어나 더 위험할 수 있다는 셰르파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케냐서 우리 음식·문화 알리는 한국 대학생들 글로벌한인 1230 06/01/23
흑인 인어공주에 세계적 '별점테러'.."비정상적 평점 활동 감지" 글로벌한인 1370 05/31/23
미국, 북한 위성발사계획 통보에 "안보리 결의 위반…자제해야" 글로벌한인 1201 05/30/23
"다시 입대하는 기분"...한국전 참전 노병, 메모리얼 데이 행진 선두에 글로벌한인 1414 05/30/23
스위스 연구팀 "하반신 마비환자 뇌-척수에 기기 삽입…보행 가능해져" 글로벌한인 1397 05/26/23
혈액-망막 장벽 손상은 치매 예고 신호 글로벌한인 1934 05/25/23
미국 폭염에 정전 겹치면 피닉스 인구 절반이 위험하다 글로벌한인 1471 05/25/23
ADHD의 징후들...4살이 돼도 외발뛰기 동작을 못 한다면? 글로벌한인 1424 05/24/23
류마티스 관절염에 단클론 항체 페레솔리맙 효과 글로벌한인 1923 05/23/23
"보안 이유"...구글, 2년간 사용하지 않은 계정 12월부터 삭제 글로벌한인 1912 05/19/23
"20년 이상 발병 늦춰"..알츠하이머병 예방 변이유전자 발견 글로벌한인 1419 05/19/23
암세포 촬영 염료 ICG, 알광대버섯 독성 완화에 효과 글로벌한인 1256 05/18/23
비타민D 결핍이 장기 코로나19 후유증 위험 높여 글로벌한인 1681 05/17/23
FDA, 안면홍조 비호르몬 치료제 최초 승인 글로벌한인 2037 05/16/23
비타민D 꾸준히 복용하면 암 사망 위험 낮춘다 글로벌한인 2235 05/1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