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남부 허리케인 침수지역서 70대 남성 악어 공격받은 뒤 실종

미국 남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아이다로 인해 침수된 집 주변에서 71세 남성이 악어에 물린 뒤 실종되는 일이 생겼다. 31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아이다의 직격탄을 받은 루이지애나주의 한 보안관실은 30일 남편이 침수된 지역의 물속을 걷다가 대형 악어의 공격을 받았다는 한 여성의 신고를 접수했다. 이 여성은 악어가 공격을 멈추자 남편을 물 밖으로 끌어낸 뒤 집 앞 계단에 눕힌 뒤 응급 처치를 했다. 또 남편이 심하게 다친 것을 알고 도움을 청하려고 카누를 이용해 약 1마일(1.6km)을 이동했다. 그러나 이 여성이 집에 돌아왔을 때 남편은 보이지 않았다. 보안관실이 차량과 배를 이용해 수색까지 했지만 찾지 못했다. AFP통신은 현지 경찰을 인용해 이 남성이 악어 공격으로 인해 사망한 것이 분명하다고 전했다. 보안관실은 야생동물이 허리케인 탓에 민가로 더 가까이 이동했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홍수가 난 지역을 걸을 때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경고했다. 지난 29일 미 본토에 상륙한 4등급 허리케인 아이다는 루이지애나와 미시시피 주를 할퀴며 현재까지 4명이 사망하는 등 큰 피해를 남겼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마지막으로 수송기 탄 미군은 공수부대 사단장 글로벌한인 1829 09/01/21
미, 예고없이 철군 24시간 당겼다...커지는 테러 위협 탓 글로벌한인 1700 08/31/21
IAEA 연례보고서 "북한, 7월초 영변 플루토늄 원자로 재가동한 듯" 글로벌한인 1093 08/30/21
IS 자폭테러 일어 난 카불...70여명 사망 미군 13명 글로벌한인 2179 08/27/21
35세부터는 당뇨검사 받아야 하는 과체중 글로벌한인 983 08/25/21
테러위협 커지는 아프칸...바이든, '아프간 철군 시한' 고수 글로벌한인 1258 08/25/21
미국, '아프간 피란민 해외기지 수용시' 주둔국과 충분히 협의하길 글로벌한인 1347 08/24/21
G7 정상회의 아프간 사태 논의위해 24일 개최 글로벌한인 1727 08/23/21
아프간 사태 보는 동맹 복잡한 속내 감안…한국 등 콕 집어 진화 나선 바이든 글로벌한인 2992 08/20/21
몬트리올 의정서, "프레온가스 금지" 덕에 기후대응 시간 벌어줬다 글로벌한인 1307 08/20/21
폴란드 선수, 아기 수술비 위해 올림픽 은메달 경매에 내놓아 글로벌한인 1756 08/20/21
"챙긴 현금 2천억원" 도망간 아프간 대통령, UAE 체류 글로벌한인 1881 08/20/21
역사왜곡 난무한 야스쿠니 "위안부 강제연행은 거짓말" 글로벌한인 1262 08/19/21
탈레반 몰려오자 차 4대에 돈 싣고 급히 도피한 아프간 대통령 글로벌한인 998 08/17/21
팬데믹 후 미국서 아시아계 겨냥 사건 9천건..한국계 피해가 16.8%로 두번째 글로벌한인 1173 08/1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