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여개국 석탄발전 단계적 폐지 합의…한국은 포함 미·중 불참

한국 등 40여개국이 석탄 발전을 단계적으로 폐지해 선진국은 2030년대, 개도국은 2040년대까지 최종 중단한다는 뜻을 밝혔다.

영국 글래스고에서 진행 중인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주요 석탄 소비국인 한국, 캐나다, 폴란드, 우크라이나, 베트남 등을 포함한 190여개 국가, 단체 등이 이런 내용의 성명에 동참했다고 가디언, BBC방송, dpa 등이 보도했다.

성명에 참여한 국가 가운데 폴란드, 베트남, 칠레 등 18개국은 석탄 발전 폐지 정책에 처음으로 참여했다고 영국 정부는 설명했다.

이 성명에 참여한 국가들은 자국 안팎의 신규 석탄 발전소 투자를 즉시 중단하고, 청정에너지 도입을 서두르기로 했다.


특히 석탄 발전 비중을 단계적으로 줄여 선진국은 2030년대에, 나머지 개발도상국은 2040년대에 석탄발전을 최종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COP26 특별정상회의 기조연설에서 "우리 정부는 출범 후 석탄발전소 여덟 기를 조기 폐쇄한 데 이어 2050년까지 모든 석탄 발전을 폐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COP26 개최국인 영국의 크와시 쿠르텡 산업에너지부 장관은 "석탄의 종말이 눈앞에 다가왔다"며 "석탄의 운명을 끝내고, 청정에너지로 전환해 환경에도 도움 되고 경제적 이익도 누리는 방향으로 세계가 올바르게 나아가고 있다"고 반겼다.

그러나 이번 성명에 한계가 크다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호주, 중국, 인도, 미국 등 석탄 소비량이 큰 주요 국가들이 대거 불참했다고 가디언 등은 지적했다.

또한 단계적 석탄발전 폐지 시점도 기후변화의 시급성을 고려하면 너무 늦은 시기로 설정됐다는 비판도 나온다.

COP26 그린피스 대표단의 후안 파블로 오소니오 대표는 "화석에너지 사용량 감축 목표치를 달성하려면 이번 성명 내용은 크게 부족하다"며 "이 작은 인쇄물(성명) 덕분에, 각국은 석탄발전을 언제 중단할지 등을 두고 오히려 엄청난 재량권을 확보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20여개국은 이날 탄소저감장치가 갖춰지지 않은 해외 화석연료 사업에 내년 말까지 공적금융 지원을 중단하기로 약속했다.

여기엔 이산화탄소 배출을 막는 기술이 적용되지 않은 석탄, 석유, 천연가스 사업이 모두 포함되지만, 제한적으로 예외는 인정된다.

미국은 이 서약에는 참여했지만, 한국, 중국, 일본, 스페인은 서명하지 않았다. 이들 4개국은 2019∼2020년에 화석연료 사업에 320억달러(약 38조원)를 쏟아부었다.

이탈리아는 이날 아침에야 입장을 바꿔 참여키로 했다.

시사 정치

제목 등록 조회 일자
FDA 승인, 3상 성공 노안 치료 최초 점안액 나온다 글로벌한인 3490 11/02/21
하원 10명 안팎 참여, 바이든에 종전선언 촉구 서한 내주 발송 글로벌한인 3087 10/29/21
신군부 2인자서 직선제 대통령 노태우 전대통령 사망 글로벌한인 3426 10/27/21
靑-백악관, 정보당국, 외교당국 잇단 접촉...'종전선언' 미국 선택은 글로벌한인 3678 10/21/21
당뇨병-치매 연관, 혈당 관리가 핵심 글로벌한인 4571 10/18/21
미국 정부, 이민자 체포. 추방 대상자 범위 좁히기로 글로벌한인 3998 10/01/21
유럽 지도자 중 지지율 최고...16년만에 막내리는 메르켈 시대 글로벌한인 3958 09/27/21
방미 노규덕 "미국, 북핵 문제 선결 과제로 다뤄나가고자 하는 의지 확인" 글로벌한인 4833 09/01/21
촉박한 시간표…현지 조력자들 탈레반 손아귀 넘어갈 우려 글로벌한인 6416 08/26/21
다급한 미국, 아프간 대피 총력전...하루 최대 9천명 국외 대피 글로벌한인 5822 08/18/21
미 정치권에 구조적 인종차별 주목한...'비판적 인종이론' 글로벌한인 5429 08/03/21
미국 한일담당 부차관보 "20세기 만행역사 불변 그러나..." 글로벌한인 4350 07/29/21
미 상원 보고서…"미 상무부, 아시아계 직원들 부정행위 증거·권한 없이 직원들 조사" 글로벌한인 6460 07/20/21
파월 "일회성 물가상승에 대응 안 해 글로벌한인 7779 07/15/21
6월 19일, 노예 해방일 156년 만에 연방공휴일로 지정 글로벌한인 8776 06/1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