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한일담당 부차관보 "20세기 만행역사 불변 그러나..."

마크 램버트 미국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부차관보는 28일(현지시간) 일제 강점기 일본의 만행을 지적하면서도 역사 이슈와 별개로 한국과 일본이 협력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램버트 부차관보는 이날 워싱턴DC 한 호텔에서 한미동맹재단 등이 주최한 평화 콘퍼런스에서 '왜 한미일 3자 협력이 중요한가'라는 취지의 질문에 "그것이 과제"라며 "아시아에서 가장 강력한 미국의 동맹은 한국과 일본"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한국과 일본이 협력하지 않을 때 덜 안전하며, 그들이 협력하지 않을 때 그들 역시 덜 안전하다"며 "미국은 수년 동안 공통이 되는 기반을 찾으려 한국, 일본과 협력해 왔다는 점은 잘 알려져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솔직히 말해보자. 역사는 바꿀 수 없다"며 "20세기에 일어난 만행(atrocities)은 있는 그대로다"라고 했다. 일제 강점기 일본의 잔학행위를 거론한 것이다.

그러면서 "그런 것을 하나의 바구니에 담아 그에 맞춰 그것을 다루되, 21세기에 그 나라들이 협력할 수 있게 하는 것들로 또 다른 바구니를 채우는 게 우리의 과제"라고 덧붙였다.

일제 강점기 일본의 행위를 만행이라고 지적하면서도 한일 간의 역사 문제와 미래지향적인 관계 설정을 분리해 다뤄야 한다는 생각을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램버트 부차관보는 "한국이 일본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면 한국 젊은이들은 더 안전하고 안정적이며, 더욱 번영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며 "이는 일본과 미국의 젊은이들한테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이 아시아 순방 일환으로 일본으로 향하던 길에 "서울(주한대사관)로부터 받은 첫 보고는 돌파구가 마련돼 문재인 대통령께서 도쿄올림픽에 간다는 것이었다"며 "일본에 도착했을 때 무산됐다는 게 명확했고 우린 염려스러웠다"고 언급했다.

그는 "다음날 한일 차관을 만났을 때 솔직히 안도했다. 그들은 서로 정중히 대했다"며 "특히 최종건 차관이 그랬다. 그는 성공적인 도쿄올림픽을 기원했고, 양국 사이에 공통의 기반이 얼마나 많은지를 얘기했다"고 전했다.

램버트 부차관보는 "거기에 화해와 타협이 있다고 생각하며, 양국이 미국의 역할을 원하면 우리가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사 정치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미 상원 보고서…"미 상무부, 아시아계 직원들 부정행위 증거·권한 없이 직원들 조사" 글로벌한인 6473 07/20/21
파월 "일회성 물가상승에 대응 안 해 글로벌한인 7787 07/15/21
6월 19일, 노예 해방일 156년 만에 연방공휴일로 지정 글로벌한인 8796 06/18/21
FDA, 알츠하이머병 신약 승인...효과 논란은 여전 글로벌한인 8122 06/08/21
한미 정상회담서 북한이 중심 주제 중 하나라고 밝힌 백악관 글로벌한인 8256 05/21/21
"침묵은 공모, 증오 중단에 전념"...바이든, 아시아계 증오방지법 서명 글로벌한인 5775 05/21/21
미국 셔먼의원 '한반도 평화법안' 발의 글로벌한인 7608 05/21/21
94세 한국전 영웅에 바이든, 명예훈장...문 대통령도 참석 글로벌한인 5882 05/20/21
박진 의원 워싱턴 방문 후 방미 결과 브리핑... "백신 스와프·백신허브화 긍정적 반응 들어" 글로벌한인 7056 05/19/21
한미 백신스와프 성사·한국의 백신 허브화 '청신호' 글로벌한인 6437 05/19/21
앤디 김 의원 면담에서 미 부통령 "한국 백신 지원 우선순위 두고 논의할 것" 글로벌한인 5745 05/14/21
일자리 거부시 추가 실업수당 없어... 바이든 직접 구직 독려 글로벌한인 7073 05/11/21
수잰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와 만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글로벌한인 11796 05/07/21
미국, '리얼 ID법' 전면시행 또 연기 글로벌한인 7154 04/28/21
코로나로 폐쇄됐다 다시 문여는 이탈리아 영화관 첫 상영작은 '미나리' 글로벌한인 7823 04/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