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미 노규덕 "미국, 북핵 문제 선결 과제로 다뤄나가고자 하는 의지 확인"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3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북한과 대화를 재개하고 진전을 이루기 위해 전향적이고 창의적이며 유연하고 열린 자세를 확고히 견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운터파트인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와 대북 협의 차 방미 중인 노 본부장은 이날 워싱턴DC 한국대사관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노 본부장은 "이번 방미 중 최근 급변하는 국제정세 속에서도 미국 정부는 북핵 문제의 시급성을 인식하고 이를 선결 과제로 다뤄나가고자 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미국이 아프간 철군이란 초대형 외교 사안에 직면한데다 대화 제의에 북한이 호응하지 않고 있지만, 여전히 북한 문제에 초점을 두고 있다는 의미로 보인다.

노 본부장은 성 김 대표는 물론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과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 등도 만났다며 이런 기류를 전했다.

그는 "한미는 공동으로 추진할 수 있는 대북 인도적 분야를 협의하는 등 북한에 관여할 다양한 방안을 협의 중"이라며 "북한이 호응한다면 언제든 추진하도록 만반의 준비를 한다는 게 공통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한 정부 고위 관계자는 "미국은 일단 북한이 대화 테이블로 나오면 북한의 모든 관심 사안을 진지하게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며 "현시점에서는 대화의 시작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한미가 할 수 있는 것은 진정성 있게 지속해서 대화를 얘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북 인도적 지원에 관해 "구체적으로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감염병 방역, 보건, 식수, 위생 분야를 초보적으로 한미가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영변 원자로를 가동한 정황이 있다는 국제원자력기구(IAEA) 보고서에 대해 "한미는 모든 정보 역량으로 북핵 활동을 감시하고 있고 상황을 다 파악하고 있다"며 "이 순간에도 북핵 능력이 증진되고 있고, 따라서 대화 재개로 비핵화 협상 진전을 이뤄나가는 게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또 "북한이 영변에서 핵 활동 재개를 한 것은 다분히 전략적 의도에서 비롯됐다고 판단할 수 있다"며 "북한은 영변을 협의 대상으로 제시한 바 있고, 여전히 협상 카드로 생각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셔먼 국무부 부장관은 최근 노 본부장을 만난 자리에서 IAEA 보고서를 거론하며 "미국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변함없이 노력하고 있고, 긴밀한 한미 협력이 진전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한편 노 본부장은 가까운 시일 내 성 김 대표와 또다시 대면 협의할 예정이다.

시사 정치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촉박한 시간표…현지 조력자들 탈레반 손아귀 넘어갈 우려 글로벌한인 4038 08/26/21
다급한 미국, 아프간 대피 총력전...하루 최대 9천명 국외 대피 글로벌한인 3975 08/18/21
미 정치권에 구조적 인종차별 주목한...'비판적 인종이론' 글로벌한인 3743 08/03/21
미국 한일담당 부차관보 "20세기 만행역사 불변 그러나..." 글로벌한인 2504 07/29/21
미 상원 보고서…"미 상무부, 아시아계 직원들 부정행위 증거·권한 없이 직원들 조사" 글로벌한인 4693 07/20/21
파월 "일회성 물가상승에 대응 안 해 글로벌한인 6044 07/15/21
6월 19일, 노예 해방일 156년 만에 연방공휴일로 지정 글로벌한인 6992 06/18/21
FDA, 알츠하이머병 신약 승인...효과 논란은 여전 글로벌한인 6358 06/08/21
한미 정상회담서 북한이 중심 주제 중 하나라고 밝힌 백악관 글로벌한인 6624 05/21/21
"침묵은 공모, 증오 중단에 전념"...바이든, 아시아계 증오방지법 서명 글로벌한인 4204 05/21/21
미국 셔먼의원 '한반도 평화법안' 발의 글로벌한인 5782 05/21/21
94세 한국전 영웅에 바이든, 명예훈장...문 대통령도 참석 글로벌한인 4074 05/20/21
박진 의원 워싱턴 방문 후 방미 결과 브리핑... "백신 스와프·백신허브화 긍정적 반응 들어" 글로벌한인 5402 05/19/21
한미 백신스와프 성사·한국의 백신 허브화 '청신호' 글로벌한인 4897 05/19/21
앤디 김 의원 면담에서 미 부통령 "한국 백신 지원 우선순위 두고 논의할 것" 글로벌한인 4187 05/1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