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 "1970년대 이후 최대 원자재 쇼크…스태그플레이션 망령 되살아나"

세계은행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식량·에너지 가격 급등 등으로 인한 50여 년 만에 최대 물가 충격과 스태그플레이션 초래 가능성을 경고했다고 영국 BBC 방송과 가디언 등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계은행은 이날 내놓은 상품 시장 전망 보고서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급등한 식량·에너지 가격이 향후 3년간 상당 부분 유지되면서 세계 경제가 1970년대 경험했던 스태그플레이션에 다시 직면할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 공동저자인 피터 네이글 세계은행 경제학자는 "가격 상승이 경제적, 인도적으로 큰 영향을 미쳐 전 세계 가계가 생활비 위기를 느끼고 있다"면서 "소득 대부분을 식량과 에너지에 지출하는 가난한 가정들이 특히 우려된다"고 말했다.

가격 상승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는 부문은 2020년 4월 이후 가격이 배 이상 치솟은 유럽의 천연가스다. 세계은행은 천연가스 가격이 내년과 2024년 하락하겠지만 지난해보다는 15% 이상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유가도 2024년까지 브렌트유 가격이 배럴당 100달러 정도를 유지하면서 세계 경제에 인플레이션 압박을 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러시아는 세계 원유생산량의 11%를 생산해 세계 3위 수준을 기록하고 있으며, 유럽이 수입하는 천연가스의 40%, 석유의 27%를 차지하고 있다.

세계은행은 이미 가격이 크게 오른 식량도 앞으로 계속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유엔 식량가격지수는 60년 전 가격지수가 도입된 이래 이미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수출 급감으로 밀의 경우 달러 기준으로 가격이 42.7%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고 보리는 33.3%, 콩 20%, 식용 기름 29.8%, 닭 41.8% 각각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JP모건과 S&P 글로벌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전쟁 전 세계 밀 수출의 28.9%, 식품 가공에 중요한 해바라기씨 공급의 60%를 각각 차지했다.

비료와 금속, 광물 등 다른 원자재의 가격도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인더미트 질 세계은행 부총재는 "이런 전반적인 상황은 1970년대 이후 우리가 겪은 최대 상품 쇼크에 해당하며, 이 충격은 식량, 연료, 비료 등의 무역에 대한 제한이 급증하면서 더욱 가중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런 상황으로 인해 스태그플레이션의 망령이 다시 떠오르고 있다"면서 "정책입안자들은 국내 경제 성장을 위해 모든 기회를 이용하고 세계 경제에 해가 될 수 있는 조치는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제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머스크에 430억달러 오파 받은 트위터, 인수제안 재검토 글로벌한인 896 04/25/22
금리인상 기조로 미 달러화 가치 2년만에 최고수준 글로벌한인 3418 04/21/22
시카고 첫 카지노 설립 추진 글로벌한인 1551 04/20/22
4월19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3156 04/19/22
OECD 2월 물가 31년만에 최고 7.7% 급등 글로벌한인 1582 04/18/22
뉴욕 지하철 총격사건 용의자 하루만에 맨해튼에서 체포 글로벌한인 2242 04/14/22
"지금은 리세션보다 워세션(war-cession)" 글로벌한인 1602 04/12/22
우크라 전쟁으로 저탄소 수소 투자 급증 글로벌한인 1143 04/11/22
4월8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1524 04/08/22
내년 세계한상대회 오렌지카운티서 열린다 글로벌한인 1160 04/07/22
4월5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3767 04/05/22
66개국 200여 명 참가 한 동포 경제인들, 화성서 '화합과 우정'의 한마당 글로벌한인 1602 04/01/22
뉴욕타임즈 전언,인플레·임차료↑·공급부족 맞물려 금리·집값 동시 상승 우려 글로벌한인 1385 04/01/22
푸틴이 키운 지구촌 인플레...식품·기름값 급등에 민생고 악화 글로벌한인 932 03/31/22
중소기업 수출 돕는 월드옥타 대회 ㅊ 화성시에서 개막 글로벌한인 1624 03/3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