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의 고강도 긴축에 투자심리 악화 나스닥 4%↓

미국 뉴욕증시가 26일(현지시간) 동시다발적 악재에 따른 경기둔화 공포에 짓눌려 크게 뒷걸음질 쳤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09.28포인트(2.38%) 떨어진 33,240.1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20.92포인트(2.81%) 하락한 4,175.2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14.11포인트(3.95%) 급락한 12,490.74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나스닥 지수는 지난 2020년 12월 14일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고점과 비교해 20% 이상 하락을 의미하는 약세장에 지난달 진입한 나스닥 지수는 고점 대비 낙폭을 23%로 키웠다.

4월 들어서만 나스닥 지수는 12.2%, S&P 500 지수는 7.8%, 다우 지수는 4.2% 각각 떨어졌다고 CNBC 방송은 전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조치로 글로벌 공급망 차질이 심화하고 인플레이션이 악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시장을 내리누른 것으로 분석된다.

상하이는 물론 수도 베이징 일부 지역까지 봉쇄 조치가 확대되면서 투자자들은 글로벌 경기회복이 느려질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블리클리자문그룹의 피터 부크바 최고투자책임자(CIO)는 CNBC에 "경제성장에 관한 우려가 많다"면서 "중국은 미국 기술기업들의 큰 고객이고, 반도체 업계도 그곳에서 많은 사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이유로 빅테크를 비롯한 기술기업들이 이날 증시 전반의 하락세를 주도했다.

장 마감 후 1분기 실적을 발표한 마이크로소프트(MS)와 구글 모회사 알파벳은 각각 3.7%, 3.4% 하락했고, 애플(-3.7%)·메타(-3.2%)·넷플릭스(-5.5%) 등 나머지 빅테크주도 부진을 면하지 못했다.

특히 상하이 공장을 운영하는 등 중국 시장에 크게 의존하는 전기차회사 테슬라는 하루에만 12.2% 추락했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전날 트위터를 440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합의한 것도 테슬라 주가에 악영향을 미쳤다.

엔비디아와 AMD가 각각 5.6%, 6.1% 급락하는 등 반도체주들도 중국발 악재의 충격으로 휘청거렸다.

기술주뿐 아니라 이날 실적 발표에서 올해 공급망 차질 우려를 전망한 제너럴일렉트릭(GE)은 10.3% 급락했고, 보잉 역시 5% 하락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예상보다 빠르게 고강도 긴축에 나서고 있다는 점도 투자심리를 얼어붙게 만들고 있다.

연준은 다음 주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0.5%포인트의 금리 인상을 단행할 것이 확실시되며, 대차대조표 축소(양적긴축)에도 착수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프로스트투자자문의 메이스 매케인 CIO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지금 우리는 전 세계적인 긴축 사이클에 접어들었다"고 진단했다.

경제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세계은행, "1970년대 이후 최대 원자재 쇼크…스태그플레이션 망령 되살아나" 글로벌한인 606 04/27/22
머스크에 430억달러 오파 받은 트위터, 인수제안 재검토 글로벌한인 318 04/25/22
금리인상 기조로 미 달러화 가치 2년만에 최고수준 글로벌한인 2728 04/21/22
시카고 첫 카지노 설립 추진 글로벌한인 958 04/20/22
4월19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2503 04/19/22
OECD 2월 물가 31년만에 최고 7.7% 급등 글로벌한인 1012 04/18/22
뉴욕 지하철 총격사건 용의자 하루만에 맨해튼에서 체포 글로벌한인 1724 04/14/22
"지금은 리세션보다 워세션(war-cession)" 글로벌한인 1136 04/12/22
우크라 전쟁으로 저탄소 수소 투자 급증 글로벌한인 728 04/11/22
4월8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1055 04/08/22
내년 세계한상대회 오렌지카운티서 열린다 글로벌한인 614 04/07/22
4월5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2883 04/05/22
66개국 200여 명 참가 한 동포 경제인들, 화성서 '화합과 우정'의 한마당 글로벌한인 1065 04/01/22
뉴욕타임즈 전언,인플레·임차료↑·공급부족 맞물려 금리·집값 동시 상승 우려 글로벌한인 863 04/01/22
푸틴이 키운 지구촌 인플레...식품·기름값 급등에 민생고 악화 글로벌한인 466 03/3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