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권 불인정 판결은 백인 삶의 승리" 발언에 뭇매 맞는 미의원

미국의 한 연방 하원의원이 낙태권을 헌법상 권리로 인정하지 않은 연방대법원의 판결에 대해 백인의 삶을 위한 승리라고 발언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의원실 측은 뒤늦게 원고를 잘못 읽은 것이라고 수습에 나섰다.

AP통신에 따르면 공화당 소속 매리 밀러 하원의원(일리노이)은 2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일리노이주에서 개최한 유세 도중 "미국의 모든 '마가' 애국자를 대신해 어제 대법원에서 있었던 백인의 삶을 위한 역사적 승리에 대해 감사하고 싶다"고 말했다.

유세장에 모인 수천 명의 군중은 환호했다.

마가(MAGA·Make America Great Again)는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라는 뜻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캐치프레이즈다.

연방대법원은 24일 여성의 낙태권을 헌법상 권리로 인정한 1973년 '로 대 웨이드' 판례를 뒤집고, 낙태권 인정 여부는 주 정부나 의회가 결정할 사항이라고 판결했다.

하지만 밀러 의원의 발언은 소셜 미디어 등에 게재되며 백인 우월주의자를 연상시킨다는 거센 비난을 받았다.

아울러 작년 1월 6일 연방의사당에서 발생한 폭도들의 난동 사태를 두고 "히틀러는 한 가지에 대해서는 옳았다. 젊음을 가진 사람은 누구나 미래가 있다는 것"이라며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를 인용했다가 비난이 쇄도하자 사과했던 일까지 다시 회자됐다.

논란이 불거지자 의원실은 밀러 의원이 원고를 보고 읽다가 '낙태 반대를 위한'(for right to life)이라는 문구를 '백인의 삶을 위한'(for white life)이라고 잘못 읽었다고 정정했다.

또 밀러 의원이 다운증후군을 앓는 아이를 포함해 백인이 아닌 손주들을 가진 할머니라고 진화에 나섰다.

시사 정치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윤대통령, 첫 다자 외교무대 3박5일 나토 일정 오늘 출발 글로벌한인 863 06/27/22
영김, "2주내 美의회사절단 방한" 글로벌한인 1016 06/24/22
미국, 한국의 나토정상회의 참석에 "중요한 동맹…논의 기대" 글로벌한인 988 06/23/22
인공지능, 뇌 MRI 영상으로 초기 치매 진단 가능해졌다 글로벌한인 922 06/21/22
미국 의회 인권위, 24일 '한국 난민정책' 화상 청문회 글로벌한인 887 06/21/22
박진, 3박4일 방미 일정 마무리..."美에 외교·상무 '2+2회담' 제안" 글로벌한인 897 06/16/22
"절대 포기마라" 바이든 여사, 졸업식 연설서 한국계 사례 소개 글로벌한인 1155 06/09/22
워싱턴DC에서도 원숭이두창 의심 사례 보고돼 글로벌한인 1085 06/07/22
바이든, 동남아4국 태양광 패널 관세 2년 면제와 함께 발표 글로벌한인 2026 06/07/22
이제 시작하는 아시아계 증오범죄 근절 글로벌한인 1849 06/07/22
민주당, 하원서 총기 구매 연령 21세로 상향 입법 추진 글로벌한인 2293 06/03/22
백악관에 등장한 BTS 보러 꽉 찬 브리핑룸에 30만 동시접속 글로벌한인 1736 06/01/22
WP기자 "총기규제 반대 의원, 어린이들이 치르는 대가 알아야" 글로벌한인 2378 05/30/22
미 총기법 다시 도마...'총기구입 하한연령' 18세 글로벌한인 1254 05/26/22
북한·반도체·우크라까지…'포괄전략동맹' 시동 글로벌한인 1197 05/2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