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대규모 시위…경찰 물대포 동원 진압

홍콩에서 25일 범죄인 인도 조례 일명 송환법 개정에 반대하는 집회가 또다시 열렸습니다.

카이청 지역에 모인 수천 명의 시위대는 홍콩의 민주화를 요구하며 거리 행진을 벌였습니다.

홍콩 경찰은 최루탄과 사상 처음으로 물대포를 동원해 시위대 진압에 나섰습니다.

전날인 24일 시위에서도 약 2주간 이어진 평화 시위 기조를 깨고 일부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했습니다.

시위대는 검은 복장을 한 채 야구 방망이와 대나무 봉을 들고 시위 현장에 나섰으며, 화염병이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경찰은 최루탄을 쏘며 시위대를 해산했으며 이 과정에서 불법 집회와 공격용 무기 소지 등의 혐의로 29명을 체포했습니다.

주말 동안 다시 폭력 시위가 벌어지면서 중국의 개입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한편, 중국 당국은 억류했던 홍콩주재 영국 총영사관 직원인 사이먼 정 씨를 석방했습니다.

정 씨는 중국 치안관리처벌법 위반으로 15일간 행정 구류에 처했고, 24일 구류기간이 끝나 석방됐다고 공안 당국은 밝혔습니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미국, 중국의 패권전략으로 인도태평양서 군사 우위 더 이상 담보 어려워" 글로벌한인 2903 08/23/19
푸틴, 미사일 폭발 “방사능 위험 없다” 글로벌한인 3329 08/21/19
페이스북·트위터, '홍콩 시위 폄하' 중국발 계정 삭제 글로벌한인 3338 08/21/19
미 전문가 "위안부 합의 때와 달라...한-일, 휴전외교 모색해야" 글로벌한인 3278 08/21/19
러시아 판 허드슨의 기적..233명 구한 변호사 출신 캡틴 글로벌한인 2736 08/19/19
아사히 사설 한일 관계 위해서는 아베 대화에 나서야.... 글로벌한인 3527 08/19/19
트럼프 “김정은, 판문점 회동 트윗 제안 10분 만에 전화” 글로벌한인 3638 08/16/19
나루히토 “과거 반성”…아베, 야스쿠니 공물 글로벌한인 4244 08/16/19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 물질 처리 놓고도 정부 적극대응 검토 글로벌한인 4747 08/15/19
러시아 미사일 시험 폭발 지역 '뇨녹사' 마을 소개령 글로벌한인 4498 08/15/19
러시아 북서부 뇨녹크스 지역에 핵실험중 폭발 ...제2 체르노빌 되나 글로벌한인 5313 08/14/19
캐나다 연방 총선에 한인 6명 출마 글로벌한인 5116 08/13/19
미 억만장자 엡스틴, 교도소에서 숨진 채 발견 글로벌한인 3910 08/12/19
7월 기온 사상 최고 기록 글로벌한인 5666 08/09/19
증시폭락에 동아시아 긴장감 높이는 INF, 미국은 동아시아에 배치할 계획 없어.... 글로벌한인 5069 08/0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