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산 82승' LPGA 전설 미키 라이트, 심장 마비로 세상 떠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82승을 올린 미키 라이트(미국)가 17일(현지시간) 85세의 일기로 숨을 거뒀다. AP통신 등은 라이트의 변호사를 인용 "라이트가 지난 가을 심장 마비로 쓰러진 뒤 미국 플로리다주의 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세상을 떠났다"고 18일 보도했다. 라이트는 메이저대회 13승을 포함해 LPGA 투어에서 82승을 올렸으며, 2009년 골프 전문가 여론 조사에서 최고의 여자 골퍼로 선정되기도 했다. 1935년 미국의 샌디에이고에서 태어난 라이트는 11살 때 골프를 시작해 17세이던 1952년 미국골프협회(USGA) 여자주니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2년 뒤에서는 세계아마추어 대회도 석권했다. 스탠퍼드 대학에서 1년간 심리학을 공부했던 라이트는 1955년 중퇴를 하고 LPGA 투어에 데뷔, 본격적인 프로의 길을 걸었다. 1956년 잭슨빌에서 열린 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라이트는 1961년부터 1964년까지 매년 10승 이상을 올리며 투어를 지배했다. 그가 거둔 82승은 케이시 위트워스(88승)에 이어 LPGA 역대 두 번째 많은 승수다. 발 부상과 피로가 겹쳐 1969년 은퇴한 라이트는 여러 가지 기부 활동으로 LPGA 투어가 성장하는 데 많은 도움을 줬다. 1976년에 세계골프 명예의 전당에 입회한 라이트는 2007년 발병한 유방암도 극복했지만 결국 심장 마비로 눈을 감았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손흥민, 20일 UCL 16강전... 새로운 기록에 도전 글로벌한인 777 02/18/20
토론토 트래비스 와 한국의 인연.. "아버지는 박찬호와 한팀, 나는 류현진과" 글로벌한인 569 02/18/20
중국·영국언론 "코로나19, 수산시장 아닌 실험실 유출 가능성" 글로벌한인 1938 02/18/20
일본 코로나19 확산 일로에... 올림픽도 위험? 글로벌한인 751 02/17/20
하버드·예일대, 불법 차이나머니 받았나…미 교육부 조사착수 글로벌한인 1065 02/13/20
프란치스코 교황,'사제독신제' 전통 유지키로 글로벌한인 1110 02/13/20
오스카 시상식 후.. 갑론을박.. 트럼프 아들도 브레드 피트 저격에 나서.. 글로벌한인 2258 02/13/20
"18개월 안에 신종코로나 백신 개발 가능"...英연구진, 동물실험 착수 글로벌한인 1085 02/12/20
스페인 집권당 안락사 합법화 위해 1년 새 3번째 법안 제출 글로벌한인 912 02/12/20
임신 중 항균성 방부제 파라벤에 노출되면... 자녀 과체중 위험 있다. 글로벌한인 835 02/12/20
시진핑, '신종코로나 책임회피' 논란 속... 첫 해결행보 글로벌한인 926 02/11/20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까지 4관왕 글로벌한인 1045 02/10/20
트럼프, "알케에다 지도부 카심 알리미를 사살" 글로벌한인 1154 02/08/20
에스퍼 "북·이란 등 불량국가 지속적 위협 거론 글로벌한인 942 02/08/20
치매 위험 차단하는 변이유전자 글로벌한인 1175 02/0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