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X콜드플레이 'My Universe', 빌보드 싱글 1위...BTS, 1년1개월 새 1위곡 6개

BTSX콜드플레이 'My Universe', 빌보드 싱글 1위...BTS, 1년1개월 새 1위곡 6개

방탄소년단(BTS)과 록밴드 콜드플레이가 합작한 곡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가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에 1위로 진입했다. 빌보드는 4일(현지시간) '마이 유니버스'가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마이 유니버스'는 지난주까지 총 6주간 1위를 달렸던 힙합 신성 더 키드 라로이와 팝스타 저스틴 비버의 '스테이'를 2위로 누르고 1위로 차트에 데뷔했다. 지난 24일 발매된 '마이 유니버스'는 BTS의 여섯 번째 '핫 100' 1위 곡이다. 영어 곡인 '다이너마이트'·'버터'·'퍼미션 투 댄스', 한국어 곡 '라이프 고스 온', 피처링으로 참여한 '새비지 러브' 리믹스에 더해 컬래버레이션 곡인 '마이 유니버스'로도 정상에 오르게 됐다. 지난해 9월 '다이너마이트'로 한국 가수 최초 1위를 차지한 이들은 1년 1개월여 만에 총 6곡을 내리 1위에 올렸다. 빌보드는 "이는 1964∼1966년 비틀스의 1년 2주 이래 최단 기록"이라고 밝혔다. BTS 곡이 발매와 동시에 '핫 100' 1위에 바로 진입한 것은 5번째다. 이로써 BTS는 '힙합의 제왕' 드레이크,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와 동률로 '핫 100' 1위 데뷔곡(5곡)을 역대 가장 많이 보유한 가수가 됐다. BTS가 '핫 100' 정상에 복귀한 것은 약 한 달 만이다. 지난달 초 미국 래퍼 메건 더 스탤리언이 피처링한 '버터' 리믹스 버전 출시에 힘입어 1위에 오른 것이 마지막이었다. 협업 파트너 콜드플레이는 2008년 발매한 메가 히트곡 '비바 라 비다'(Viva la Vida) 이후 무려 13년 만에 '마이 유니버스'로 두 번째 '핫 100' 1위를 달성했다. 두 그룹이 합작한 곡이 '핫 100' 정상에 올라선 것도 빌보드 역사상 처음이다. BTS의 팬덤 '아미'는 세계에서 가장 막강한 결집력과 규모를 자랑한다. 이런 BTS와 협업을 통해 콜드플레이도 음원 흥행에 시너지 효과를 거뒀다. 핫 100은 음원 다운로드 및 실물 음반 판매량과 스트리밍 횟수, 라디오 방송 횟수 등을 합산해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곡 순위를 도출한다. 특히 BTS 음원은 팬덤의 구매력이 작용하는 음원·음반 판매량만으로도 다른 곡들을 압도하는 기록을 내기 때문에 1위를 점하는 데 유리하다. '마이 유니버스'는 발매 후 1주일간 디지털 음원과 실물 싱글 CD를 합쳐 총 12만7천 건의 판매량을 올렸다. 지난달 24일 발매된 원곡과 인스트루멘털 버전, 같은 달 27일 출시된 어쿠스틱 및 '수퍼노바 7' 믹스 버전, 두 가지 종류의 싱글 CD 등이 집계에 반영됐다. 스트리밍은 1천150만 회, 라디오 청취자 수는 550만 명으로 집계됐다. '마이 유니버스'는 높은 디지털 음원 판매량으로 빌보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도 1위를 차지했으며 '스트리밍 송스' 차트에는 21위로 진입했다. BTS는 록 장르로 분류되는 이 곡으로 빌보드 '핫 록&얼터너티브 송스' 차트에서도 처음으로 1위를 기록했다. 아울러 '마이 유니버스'는 미국 대중문화지 롤링스톤이 집계하는 주간 차트 '롤링스톤 톱 100 송스'(RS 100)에서도 한국 가수 곡으론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 '마이 유니버스'는 이달 15일 발표되는 콜드플레이 정규 9집 '뮤직 오브 더 스피어스'(Music Of The Spheres)에 수록되는 곡으로, 보컬 크리스 마틴이 지난 4월 직접 내한해 BTS와 작업했다. 현재 세계 최대 팬덤을 거느린 그룹 BTS와 2000년대 상업적으로 가장 성공한 밴드로 불리는 콜드플레이의 협업은 팝 음악계에서도 높은 관심을 모았다. 장르와 지역, 언어를 뛰어넘어 협업한 두 그룹은 '마이 유니버스'에 우주적 사랑에 대한 메시지를 담았고, BTS 멤버들이 직접 쓴 한국어 가사도 포함됐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노벨생리의학상에 '온도·압력 어떻게 느끼나' 밝힌 데이비드 줄리어스·아뎀 파타푸티언 공동수상 글로벌한인 765 10/05/21
30일 유엔 안보리, 비공개로 북한 미사일 논의 글로벌한인 712 09/30/21
전립선암 방사선 치료, 1~2주 내 2회로...현재는 한달동안 20회 치료 글로벌한인 1410 09/22/21
"북한, 핵 프로그램에 전력"...IAEA 사무총장 글로벌한인 899 09/21/21
유엔 SDG란?...빈곤종식·불평등 완화·코로나 극복 논의 글로벌한인 1571 09/21/21
'오커스 출범' 중국 "시대착오적", 프랑스 "뒤통수 맞았다"...동맹서도 쏟아진 불만 글로벌한인 1650 09/17/21
영국 여왕, 북한 정권수립일 맞아 김정은 위원장에 축전…"앞날에 좋은 일 기원" 글로벌한인 1406 09/16/21
신임 주한 벨기에대사 5년 만에 다시 한국대사로 부임... 부인은 한국계 글로벌한인 1092 09/14/21
미국은 9·11 여전히 추모중...마블 히어로들이 당시 희생된 소방관 등 기리는 특별 단편만화도 글로벌한인 1092 09/14/21
9·11 현장조사하다 벤젠 등 유해 물질에 노출돼 암 진단... 한국계도 글로벌한인 1051 09/13/21
세계 정상들 9·11 테러 20주년 맞아 한목소리 "잊지 않겠다" 글로벌한인 1565 09/13/21
IAEA 사무차장 "한국,중국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안전성 평가에 참여할것" 글로벌한인 1024 09/10/21
'한복' 자국 주장하는 중국 대응위해 스티커 1천장 제작·배포한 반크 글로벌한인 1362 09/09/21
스가 사의 표명 후 일본 자민당 지지율 급상승 글로벌한인 1141 09/06/21
뉴욕·뉴저지 기록적 폭우로 최소 41명 사망·20만 가구 정전 글로벌한인 1252 09/0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