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사무차장 "한국,중국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안전성 평가에 참여할것"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방사능 오염수(일본 명칭은 처리수) 방류 계획을 점검하기 위해 처음 방일한 리디 에브라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은 9일 방류 과정의 안전성 평가에 한국과 중국 등 인근 국가도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까지 사흘간의 방일 일정으로 후쿠시마 제1원전을 시찰하고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 관계자를 만난 에브라르 사무차장은 도쿄 일본포린프레스센터(FPCJ)에서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오염수 방류의 안전성 평가 과정에서 한국과 중국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의향이 있는지를 묻는 말에 "세계 최고의 지식을 동원하고 경험 있는 다양한 배경을 가진 사람들의 협조를 받아야 한다"며 11개국으로 구성되는 국제 전문가 그룹에 한국 등 인근 국가 출신도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오염수 방류에 대해 한국 등 주변국에서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는 "IAEA로서는 안전성, 투명성 문제에서 과학적인 베이스로 검토한다"며 그런 모든 우려를 귀담아듣고 대응해 나가겠다고 했다. 그는 IAEA가 오염수의 해양 방류 처리가 위험하다고 판단될 경우 중단 조치를 취할지에 대해선 "이번 방문 목적은 안전성 관점에서 리뷰하는 것이었다"며 직답을 피했다. 그는 모두 발언을 통해선 국제안전 기준에 맞춰 일본 정부의 방류 계획에 대한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 절차가 수개월에서 수년간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검토 작업에는 구체적으로 몇 가지 미션(임무)과 기술적인 방문이 포함된다며 이번 방문은 일본 관계자들과의 첫 만남이었지만 매우 유용하고 참고가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직접 얘기를 듣고는 해양 방류 계획의 안전성 면에서 이해를 높일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이번 방류 프로젝트는 수년에 걸쳐 진행된다며 지역의 관심이 높고 많은 사람의 이목이 쏠린 만큼 방출 전, 방출 중, 방출 후 등 단계별로 안전성과 투명성을 중심으로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측과는 모든 단계를 통한 정보 발신의 중요성을 놓고 의견을 나눴다며 IAEA 차원에서 투명성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2011년 3월의 동일본대지진 당시 쓰나미 피해에 따른 냉각장치 고장으로 노심용융 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계속 발생하는 오염수를 인접한 태평양에 흘려보내는 방식으로 처분하기로 지난 4월 결정했다.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라는 장치로 처리한 물에 함유된 삼중수소(트리튬) 등의 오염 농도를 허용 기준치 이하로 낮추어 2023년 봄부터 방류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ALPS를 거친 오염수는 한국이나 중국의 일반 원전에서 발생하는 트리튬 함유 배출수와 다를 바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에브라르 사무차장은 보통 원전에서 사용된 물도 외부로 방출되고 있고 안전성은 국제기준에 따라 해당 국가가 책임지고 관리해야 한다며 "이번 대상은 (ALPS) 처리수로서 트리튬이 함유돼 있는 등의 특별한 점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이 부분에서도 국제적으로는 이미 경험이 쌓여 있다"고 덧붙였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한복' 자국 주장하는 중국 대응위해 스티커 1천장 제작·배포한 반크 글로벌한인 1362 09/09/21
스가 사의 표명 후 일본 자민당 지지율 급상승 글로벌한인 1141 09/06/21
뉴욕·뉴저지 기록적 폭우로 최소 41명 사망·20만 가구 정전 글로벌한인 1229 09/03/21
미 60대, 옆집 가족 총격 살해 원인은 "백신 논쟁" 글로벌한인 1489 09/02/21
미 남부 허리케인 침수지역서 70대 남성 악어 공격받은 뒤 실종 글로벌한인 1930 09/01/21
마지막으로 수송기 탄 미군은 공수부대 사단장 글로벌한인 1813 09/01/21
미, 예고없이 철군 24시간 당겼다...커지는 테러 위협 탓 글로벌한인 1700 08/31/21
IAEA 연례보고서 "북한, 7월초 영변 플루토늄 원자로 재가동한 듯" 글로벌한인 1093 08/30/21
IS 자폭테러 일어 난 카불...70여명 사망 미군 13명 글로벌한인 2179 08/27/21
35세부터는 당뇨검사 받아야 하는 과체중 글로벌한인 983 08/25/21
테러위협 커지는 아프칸...바이든, '아프간 철군 시한' 고수 글로벌한인 1258 08/25/21
미국, '아프간 피란민 해외기지 수용시' 주둔국과 충분히 협의하길 글로벌한인 1315 08/24/21
G7 정상회의 아프간 사태 논의위해 24일 개최 글로벌한인 1727 08/23/21
아프간 사태 보는 동맹 복잡한 속내 감안…한국 등 콕 집어 진화 나선 바이든 글로벌한인 2992 08/20/21
몬트리올 의정서, "프레온가스 금지" 덕에 기후대응 시간 벌어줬다 글로벌한인 1307 08/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