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생리의학상에 '온도·압력 어떻게 느끼나' 밝힌 데이비드 줄리어스·아뎀 파타푸티언 공동수상

노벨생리의학상에 '온도·압력 어떻게 느끼나' 밝힌 데이비드 줄리어스·아뎀 파타푸티언 공동수상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데이비드 줄리어스(66)와 아뎀 파타푸티언(54) 등 미국인 2명이 선정됐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노벨위원회는 4일(현지시간) 온도와 압력을 느낄 수 있게 하는 수용체를 발견한 공로를 인정해 이들에게 노벨 생리의학상을 주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줄리어스는 고추의 매운 성분인 캡사이신을 이용해 피부 신경말단에 존재하는 열에 반응하는 감각 수용체를, 파타푸티언은 압력에 민감한 세포를 사용해서 피부와 내부 장기에서 기계적 자극에 반응하는 새로운 종류의 촉각 수용체를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이런 발견을 통해 우리 신경계가 뜨거운 것, 차가운 것, 기계적 자극을 어떻게 감지하는지에 대한 이해의 폭이 넓어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들은 또한 우리 감각과 주변 환경 사이의 복잡한 상호작용에 대한 이해에서 누락돼 있던 중요한 연결고리들을 발견했다"고 평가했다. 인류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한 인물에게 주어지는 노벨상은 이날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5일 물리학상, 6일 화학상, 7일 문학상, 8일 평화상, 11일 경제학상 수상자를 차례로 발표한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1천만 크로나(약 13억5천만원)가 지급된다. 올해로 120주년을 맞이한 노벨상의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탓에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 말에 온라인으로 대체된다. 노벨상 시상식은 재작년까지는 매년 12월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렸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30일 유엔 안보리, 비공개로 북한 미사일 논의 글로벌한인 712 09/30/21
전립선암 방사선 치료, 1~2주 내 2회로...현재는 한달동안 20회 치료 글로벌한인 1394 09/22/21
"북한, 핵 프로그램에 전력"...IAEA 사무총장 글로벌한인 877 09/21/21
유엔 SDG란?...빈곤종식·불평등 완화·코로나 극복 논의 글로벌한인 1571 09/21/21
'오커스 출범' 중국 "시대착오적", 프랑스 "뒤통수 맞았다"...동맹서도 쏟아진 불만 글로벌한인 1650 09/17/21
영국 여왕, 북한 정권수립일 맞아 김정은 위원장에 축전…"앞날에 좋은 일 기원" 글로벌한인 1406 09/16/21
신임 주한 벨기에대사 5년 만에 다시 한국대사로 부임... 부인은 한국계 글로벌한인 1092 09/14/21
미국은 9·11 여전히 추모중...마블 히어로들이 당시 희생된 소방관 등 기리는 특별 단편만화도 글로벌한인 1092 09/14/21
9·11 현장조사하다 벤젠 등 유해 물질에 노출돼 암 진단... 한국계도 글로벌한인 1051 09/13/21
세계 정상들 9·11 테러 20주년 맞아 한목소리 "잊지 않겠다" 글로벌한인 1565 09/13/21
IAEA 사무차장 "한국,중국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안전성 평가에 참여할것" 글로벌한인 986 09/10/21
'한복' 자국 주장하는 중국 대응위해 스티커 1천장 제작·배포한 반크 글로벌한인 1362 09/09/21
스가 사의 표명 후 일본 자민당 지지율 급상승 글로벌한인 1103 09/06/21
뉴욕·뉴저지 기록적 폭우로 최소 41명 사망·20만 가구 정전 글로벌한인 1229 09/03/21
미 60대, 옆집 가족 총격 살해 원인은 "백신 논쟁" 글로벌한인 1489 09/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