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 학교 아시아계 이민역사 교육 의무화...한국계 학생단체 AAYC 요청으로 이뤄져

미국에서 처음으로 한복의 날 제정을 성사시킨 한국계 고등학생들이 아시아계에 대한 미국 학생들의 이해를 넓히는 법안 처리에 힘을 보탰다.

미국 동부를 중심으로 한 청소년 단체 재미차세대협의회(AAYC)는 20일(현지시간)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가 공립학교 정규 교과과정에 아시아계 미국인들에 대한 역사 교육을 의무화하는 법안에 서명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뉴저지의 초중고교생들은 올해 가을에 시작하는 새 학기부터 아시아계 이민 역사 교육을 받게 된다.

미국에서 아시아계 미국인 역사에 대한 교육을 의무화한 것은 일리노이에 이어 뉴저지가 두 번째다.


뉴저지의 법 제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아시아계에 대한 혐오범죄가 급증한 것을 계기로 본격화됐다.

AAYC 소속 학생들은 '아시아계에 대한 혐오와 차별의 근본 원인은 지식 부족이고, 교육을 통해 무지에 대항해야 한다'고 뜻을 모으고, 아시아계 미국인의 이민 역사 교육을 의무화하자는 운동을 펼쳤다.

이들은 지난해 8월에는 머피 주지사에게 아시아계 미국인 이민역사 교육을 의무화해야 하는 이유를 설명하는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지난해 11월 재선에 성공하는 과정에서 AAYC를 비롯한 아시아 유권자의 지원을 받았던 머피 주지사는 결국 지난 18일 새 임기가 시작되자마자 법안에 서명했다.

AAYC는 지난 2017년 뉴저지의 한 고등학교에서 한국계 학생에 대한 교사의 인종 차별 행위에 대처하기 위해 자생적으로 결성된 청소년 단체다.

지난해 4월에는 테너플라이시를 설득해 미국 최초의 한복의 날 제정을 성사시켰다.

재외동포

제목 등록 조회 일자
호주 한인단체, 26일 시드니서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행사 개최 글로벌한인 1881 01/21/22
"재외동포청 신설" 대선후보 한목소리 글로벌한인 1708 01/19/22
해외에서 119응급상담서비스 작년 2천586명 이용 글로벌한인 1928 01/18/22
119주년 '미주한인의 날'과 한미수교 140주년 기념 결의안 메릴랜드 상원통과 글로벌한인 5066 01/18/22
온라인 전시 사이트 오픈해서 캐나다인에 '김장문화' 알린다 글로벌한인 1753 01/17/22
박선근 한미우호협회장, 10달러 이상 모금 캠페인 전개...미군용사 '추모의 벽' 건립 글로벌한인 3167 01/14/22
대선 재외선거 유권자 6만명 준 이유... 코로나로 일시 귀국 늘고 제도 개선 미흡 탓 글로벌한인 2457 01/12/22
20대 대선 재외선거인 등록 19대 비해 6만명 하락한 23만여명 글로벌한인 2050 01/11/22
미국 배우 한인식당서 '노마스크'로 퇴짜맞자 여종업원에 폭언·갑질 행패 글로벌한인 3513 01/10/22
아사히, "재일 한국인 대상 증오범죄 결코 용서 안 돼" 글로벌한인 3047 01/10/22
낮은 참여율에 '비상'...대선 재외선거인 등록 마감 임박 글로벌한인 1709 01/05/22
"日간토대지진 조선인학살 규명 특별법 제정하라"...양국 시민사회 연대해 청원운동 펼치기로 글로벌한인 3059 01/03/22
재외동포 인재' 키울 재외동포교육센터, 서울대 시흥캠퍼스에 글로벌한인 4284 12/31/21
재외동포교육센터, 동포재단-서울대-시흥시, 서울대 시흥캠퍼스 내 조성 협약 체결 글로벌한인 3073 12/30/21
제10회 디아스포라영화제 출품작 공모...'이주민 애환을 영화로' 글로벌한인 3697 12/2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