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 "1년내 경기침체 확률 55%"…두달만에 20%P 상승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상이 경기침체를 촉발할 가능성이 더 커졌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CNBC방송은 이코노미스트와 펀드매니저, 애널리스트 등 30명을 대상으로 7월 설문조사 결과 '물가상승률을 낮추려는 연준의 노력이 경기침체를 유발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63%가 '그렇다'고 답했다고 26일(현지시간) 전했다.

미 경제가 침체를 피해 연착륙할 것으로 낙관한 응답자는 22%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들은 향후 12개월 안에 경기침체가 올 확률을 55%로 추산했다. 이는 지난 5월 조사 때보다 20%포인트 상승한 결과다.


투자은행 파이퍼샌들러의 로베르토 페를리 글로벌정책리서치국장은 "연착륙으로 향하는 길이 분명히 존재하지만, 그것은 좁고 찾기 매우 힘든 길"이라며 "일부 지표들은 이미 경기침체가 왔거나 가까워졌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CNBC 설문 결과 발표에 앞서 피에르-올리비에르 고린차스 국제통화기금(IMF) 수석 이코노미스트도 이날 기자회견과 블로그를 통해 미국이 경기침체를 피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세계가 조만간 글로벌 경기침체의 가장자리에 서게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러한 침체 우려에도 불구하고 연준은 27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두 달 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을 단행할 전망이다.

이번 금리인상 폭과 관련해 설문 응답자 30명 중 29명이 0.75%포인트 인상을 점쳤고, 나머지 1명은 1%포인트 금리인상을 예상했다.

향후 12개월 안에 경기침체가 올 것이라고 예상한 응답자 대부분은 경기침체가 오는 12월에 시작될 것이며, '가벼운'(mild) 경기침체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미 경제성장에 대한 기대감은 뚜렷하게 약화됐다.

지난 1월 설문에서 전문가들은 올해 미 성장률을 4.7%로 전망했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0.7%로 대폭 하향했다.

주식시장과 관련해서는 '주가가 실적과 경제성장 전망에 비해 낮거나 적정하다'는 응답과 '주가가 여전히 높다'는 응답이 나란히 48%로 팽팽히 맞섰다.

경제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SK 29조 대미투자 발표에 바이든, "역사적 발표" 극찬 글로벌한인 2635 07/27/22
상반기 최대 LNG 수출국된 미국 글로벌한인 3122 07/26/22
"현 상황 경기침체 아냐"...옐런 미 재무 글로벌한인 2855 07/25/22
고물가 잡아라 세계 각국 '인플레 대응' 총력전 글로벌한인 1463 07/22/22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인플레 예측오류 인정 글로벌한인 1294 07/22/22
7월20일 24시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2224 07/20/22
뉴욕타임스 에디터가 추천하는 요즘 투자전략 글로벌한인 1468 07/19/22
씨티 "한국은행, 긴축 사이클 일찍 끝낼 수도" 글로벌한인 1383 07/19/22
BofA "한국, 하반기 수출 무역적자 가능'…환율 연말에 1,350원" 글로벌한인 2485 07/19/22
FOMC 앞둔 연준 0.75% 인상에 무게...1%는 과도 글로벌한인 1820 07/18/22
7월15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2912 07/15/22
6월 소비자물가 9.1% 꽁충.... 연준 또 다시 자이언트 스텝 압박 커져 글로벌한인 1336 07/14/22
'자이언트 스텝'도 못 잡은 미국 물가 글로벌한인 1493 07/14/22
7월13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1502 07/13/22
경기침체 우려에 국제유가 100달러 밑으로 글로벌한인 2222 07/1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