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을 울린 산불 비극 애견 안고 숨진 13세 소년

남가주와 캘리포니아 전역을 비롯한 서부 해안 3개주를 휩쓸고 있는 동시다발 대형 산불로 인명·재산 피해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13일까지 사망자가 최소 33명으로 늘고 안타까운 사연들도 속출하고 있다.

수많은 사람들이 졸지에 집과 전 재산을 잃은 채 갈 곳 없는 처지가 된 상황에서 불길을 피해 차로 피신했던 10대 소년이 차 안에 개를 끌어안은 채 목숨을 잃은 사연이 알려지면서 미국을 울리고 있다.

오리건주 매리언카운티에서는 13살 소년과 이 소년의 할머니가 산불로 숨지고, 소년의 엄마는 중태에 빠지는 일가족의 비극이 알려진 가운데 특히 이름이 와이엇 토프티로 확인된 이 소년이 지난 8일 차 안에서 개를 끌어안고 숨진 채 발견됐다고 CNN이 전했다.

가족은 토프티가 차 안이 안전할 것으로 생각해 대피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토프티의 71세 할머니도 불에 탄 다른 차 안에서 발견됐다. 할머니를 구하려던 토프티의 엄마는 목숨을 구했지만 전신 화상을 입고 위중한 상태다.

불길 속에서 아들과 아내, 장모를 찾으려 돌아다니던 토프티의 아빠는 집으로 걸어가고 있던 아내를 심한 화상 때문에 알아보지 못한 채 ‘아내와 아들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내가 당신 아내다”란 말에 그는 그제야 아내를 알아봤다고 한다.

유족들은 숨진 토프티에 대해 “사랑스러운 소년이었다. 낚시를 좋아하고, 다른 아이들처럼 비디오게임을 했다. 사랑스럽고 예의 바른 소년”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산불로 캘리포니아주 베리크릭에서는 소아암와 그 가족들을 위한 야영지 ‘캠프 오지쿠’가 산불로 파괴됐고, 또 곳곳에서 한밤중 잠을 자다 덮친 화마에 긴급히 몸만 빠져나와야 하는 등 급박했던 사연들도 속속 전해졌다.

캘리포니아 빅크릭에 살던 토비 웨이트는 ‘크릭 파이어’로 집을 잃었다. 웨이트는 “우리는 이제 유목민이다. 우리는 더플백을 챙겨왔고, 너무 오래 머물러 사람들이 싫어하게 되면 다음 집으로 옮겨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세계 주요 선진국 중 한국이 '코로나 19'걱정이 가장 심하다. 글로벌한인 6805 09/11/20
'임상시험 중단'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연말까지 백신 개발" 고수 글로벌한인 6839 09/10/20
캐나다, 외국인 입국규제 9.30까지 연장 글로벌한인 7071 09/01/20
日 유명 한식당 '식도원' 개업한 임광식 옹 손자 임기학 프랑스요리사 인터뷰 글로벌한인 7778 08/31/20
로스앤젤레스 코로나19 관련 관할지 내 주요동향 (08.25) 글로벌한인 273151 08/26/20
"코로나는 조작" 이라는 가짜 뉴스 믿었던 미국 남자의 뒤 늦은 후회 글로벌한인 7026 08/26/20
미 공화당 한인 대의원 찰스 김 인터뷰 글로벌한인 6117 08/25/20
공화당 인사들 민주당 전대에서 바이든 지지 동참 "공화당은 링컨의 당" 글로벌한인 6181 08/19/20
트럼프, G7정상회의 "미 대선 이후..." 글로벌한인 7660 08/12/20
35년만에 친부모 만나는 미국 입양한인 권영진 씨 글로벌한인 7796 08/04/20
코로나19 관련 로스앤젤레스 관할지 내 특이사항 글로벌한인 7288 08/03/20
이숙진 민주평통 부의장, "2032년 남북공동 올림픽 유치 추진" 글로벌한인 10822 07/28/20
조수미가 기억하는 모리코네..."마음 아파…이 시대 가장 위대한 작곡가" 글로벌한인 15618 07/08/20
프랑스 최대 음악행사 총감독 맡은 지휘자 김은선 글로벌한인 6593 07/08/20
유네스코, 日 군함도 세계문화유산 '약속 이행' 관련 우리 정부에 ‘의제 채택’ 알려 글로벌한인 7591 06/2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