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 연방 상원의원 출마 러브콜

한국계 부인을 둬 '한국 사위'로 불리는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가 연방 상원의원 출마 러브콜을 받고 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공화당 지도부가 호건 주지사에게 올해 11월 중간선거 때 메릴랜드 주를 대표하는 상원 의원 선거에 도전하라고 권하고 있다고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호건 주지사에게 출마를 권고하는 이들은 공화당의 원내 1인자인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와 공화당 상원 전국위원회 의장인 릭 스콧 의원 등이다.

매코널 원내대표의 부인은 호건 주지사의 부인인 유미 호건 여사와 식사를 하던 중 호건의 출마 얘기를 나눈 적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친구 사이다.


메릴랜드주 연방 상원의원 2석은 모두 민주당 인사가 차지하고 있다. 이 중 크리스 밴 홀런 의원 자리는 올해 11월 선거가 치러진다.

메릴랜드는 전통적으로 민주당 강세 지역이지만, 호건 주지사는 2015년 첫 당선된 뒤 재선에도 성공해 내년 1월 임기 종료를 앞두고 있다.

중도 온건파 성향의 그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코로나19 대유행 대응이나 인종·이민 정책 등에 반기를 들고 대립각을 세우는 일을 마다하지 않아 민주당 지지층으로부터도 주목을 받았다.

실제로 이번주 한 여론조사를 보면 호건 주지사의 메릴랜드 내 지지율은 74%에 달했고, 민주당 지지층으로부터는 이보다 더 높은 77.9%의 지지를 받았다.

또 공화당 외곽 조직의 한 내부 조사에 따르면 호건 주지사는 현역인 밴 홀런 의원과 양자 대결에서 49% 대 37%로 앞서는 것으로 나왔다.

하지만 호건 주지사는 상원 의원 출마를 고사하며 주지사 임기를 예정대로 마치겠다고 선을 긋고 있다.

호건 주지사는 주변의 격려와 지지에 감사하다면서도 주지사로서 자신의 직무에 모든 것을 바칠 때라는 입장을 보였다.

호건의 한 측근도 출마를 권하는 사람들과 기꺼이 접촉할 수 있지만, 출마에는 관심이 없다고 전했다.

호건 주지사는 2020년 대선 때 공화당 경선 출마를 검토했다가 도전하지 않았다. 그는 2024년 공화당의 대선 잠룡으로도 분류된다.

그는 취임 후 메릴랜드에서 태권도의 날 지정, 코리아타운 개장 등 한국에 각별한 애정을 표시해 왔다.

시사 정치

제목 등록 조회 일자
해리스 전 주한대사 "북한과 대화 위해 제재 완화하거나 공동군사훈련 축소 안 돼" 글로벌한인 1997 01/05/22
박근혜전 대통령 신년 특별사면, 4년9개월 만에 풀려나 글로벌한인 2434 12/31/21
박근혜 "시간 걸려도 진실 밝혀져 글로벌한인 2798 12/31/21
바이든, 배우 대니얼 대 김 포함 아시아 자문위원 임명… 글로벌한인 2247 12/21/21
신장제품 수입금지 미국 중국에 무더기 제재 글로벌한인 2244 12/17/21
국무장관, 중국 겨냥 '새 경제틀' 추진 재확인…연설 곳곳서 한국도 협력파트너로 언급 글로벌한인 2143 12/15/21
인플레 걱정에 바이든, 파월 유임으로... 글로벌한인 2722 11/23/21
미국,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시사 글로벌한인 4903 11/19/21
미 방송 한국계 인형 캐릭터 진영 갈등에 노출 글로벌한인 5466 11/19/21
경제에 발목잡힌 바이든...중간선거 가상대결 민주 41% vs 공화 51% 글로벌한인 4904 11/15/21
30년래 최대폭 물가상승…공화당 맹공, 민주당내 일각도 우려 글로벌한인 3137 11/12/21
조지아주 출신 존 오소프 의원, 방한 이재명·윤석열 차례로 면담 예정 글로벌한인 5553 11/12/21
40여개국 석탄발전 단계적 폐지 합의…한국은 포함 미·중 불참 글로벌한인 3132 11/05/21
FDA 승인, 3상 성공 노안 치료 최초 점안액 나온다 글로벌한인 3243 11/02/21
하원 10명 안팎 참여, 바이든에 종전선언 촉구 서한 내주 발송 글로벌한인 2918 10/2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