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이너스 성장에도 나스닥 3.1% 상승

미국이 최근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는 예상 밖의 결과에도 뉴욕증시는 빅테크 기업 실적 호조에 힘입어 급등장을 연출했다.

28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14.46포인트(1.85%) 오른 33,916.3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03.54포인트(2.47%) 뛴 4,287.5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82.59포인트(3.06%) 급등한 12,871.53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플랫폼을 비롯한 주요 기업들의 실적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메타는 전날 장 마감 후 1분기 페이스북 이용자가 다시 늘고, 순이익이 월가 컨센서스를 넘었다고 발표한 데 힘입어 이날 하루에만 17.6% 급등했다.

이를 계기로 기술주에 대한 자신감을 회복한 투자자들이 저가 매수에 나서면서 애플(4.5%)과 아마존(4.7%), 구글 모회사 알파벳(3.7%)도 나란히 급반등했다. 엔비디아(7.4%)와 퀄컴(9.7%) 등 최근 추락하던 반도체주의 반등폭은 더 컸다.

개장 직전 발표된 미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연율 -1.4%로 마이너스 성장에 그쳤으나, 투자 심리에는 별다른 영향을 주지 못했다.

GDP는 후행 지표인 데다 지난 분기 개인소비지출과 기업투자가 오히려 늘어나는 등 세부 지표에서 미 경제의 강한 체력을 확인한 결과라는 분석이다.

다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중국의 주요 도시 봉쇄 등 대외 불확실성을 고려하면 증시가 본격적인 반등세를 탔다고 판단하기는 이르다.

투자자들이 뉴스 하나하나에 민감하게 반응하면서 변동성이 큰 장세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베어드의 시장전략가인 마이클 안토넬리 상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수직 하강도, 수직 상승도 없다"면서 "모두가 비관적일 때는 많은 일이 일어나지 않아도 증시가 움직인다"고 말했다.

이날 급반등에도 불구하고 메타 주가가 연초 대비 여전히 40% 이상 급락한 상태라는 사실도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점을 잘 보여준다.

장 마감 후 발표된 아마존의 1분기 순이익이 전문가 전망치를 하회한 것이 다시 시장을 짓누를 가능성도 있다.

시간외 거래에서 아마존은 10% 이상 급락 중이며, 예상보다 좋은 실적을 발표한 애플마저 소폭 하락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다음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0.5%포인트의 금리인상을 단행할 전망이어서 증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경제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연준의 고강도 긴축에 투자심리 악화 나스닥 4%↓ 글로벌한인 3338 04/27/22
세계은행, "1970년대 이후 최대 원자재 쇼크…스태그플레이션 망령 되살아나" 글로벌한인 1499 04/27/22
머스크에 430억달러 오파 받은 트위터, 인수제안 재검토 글로벌한인 1062 04/25/22
금리인상 기조로 미 달러화 가치 2년만에 최고수준 글로벌한인 3670 04/21/22
시카고 첫 카지노 설립 추진 글로벌한인 1717 04/20/22
4월19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3447 04/19/22
OECD 2월 물가 31년만에 최고 7.7% 급등 글로벌한인 1699 04/18/22
뉴욕 지하철 총격사건 용의자 하루만에 맨해튼에서 체포 글로벌한인 2438 04/14/22
"지금은 리세션보다 워세션(war-cession)" 글로벌한인 1785 04/12/22
우크라 전쟁으로 저탄소 수소 투자 급증 글로벌한인 1309 04/11/22
4월8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1656 04/08/22
내년 세계한상대회 오렌지카운티서 열린다 글로벌한인 1329 04/07/22
4월5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3968 04/05/22
66개국 200여 명 참가 한 동포 경제인들, 화성서 '화합과 우정'의 한마당 글로벌한인 1879 04/01/22
뉴욕타임즈 전언,인플레·임차료↑·공급부족 맞물려 금리·집값 동시 상승 우려 글로벌한인 1553 04/0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