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자유민주당 대표 에드 데이비 하원 인터뷰 "한인, 정치참여로 목소리 키워야"

영국 자유민주당 에드 데이비 대표는 지역에서 한국 기업·대학과의 연결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한인들이 의사결정 과정에서 더 목소리를 높여야한다고 말했다.

데이비 대표는 22일(현지시간)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한영 관계가 탄탄해지면 영국 내 한인들에게 힘이 될 것"이라면서 "한국 기업·대학을 자신의 지역구 내 지역사회, 기업, 대학들과 연결하는 시도를 해왔다"고 밝혔다.

유럽 최대 한인타운인 뉴몰든이 데이비 대표의 지역구 '킹스턴과 서비튼'에 속한다.

6선의 데이비 대표는 1997년 처음 자민당 하원의원으로 당선된 이래 26년째 이 지역을 지키고 있다. 중간에 2년간(2015∼2017년) 보수당에 자리를 내줬다가 도로 탈환했다.

의회 내 한국에 관한 초당파 모임인 'APPG 한국'의 회장직도 맡고 있다.

데이비 대표는 한인들이 초기 이민자에서 유권자로 정착하기까지 과정을 쭉 지켜봐 왔다.

그는 "한인들은 지역 내 잘 자리 잡았다"며 "이제 한인들이 정치와 지역사회에 활발히 참여해서 의사결정 과정에 목소리를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한인뿐 아니라 모든 이들에게 마찬가지"라며 "한인들의 경우 한국어를 할 수 있는 경찰관이나 의사와 간호사 등이 생기면 생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비 대표는 "지역 의원으로서 한인 유권자들의 입장을 대변하기 위해 노력하지만, 이슈와 문화를 모두 이해한다고 할 순 없다"며 "한인 사회에서 대표자가 나오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그 결과 이 지역 한인 구의원이 2명으로 늘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지역의 강점인 다양성을 살리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데이비 대표는 내년에 치러질 것으로 예상되는 총선에 승부를 걸고 있다.

그의 지역구 행사를 동행했을 때 유모차를 끌고 가던 한 여성은 길을 가다가 멈춰서는 "보수당 끌어 내려달라"고 말했다.

데이비 대표는 그런 일이 점점 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집권 보수당은 잇단 실책과 도덕성 논란 등으로 인해 지지율이 급락한 상태다.

그는 "사람들이 전엔 보수당을 지지하지 않는 정도였는데 이젠 화를 낸다"며 "늘 보수당만 찍었는데 앞으론 절대 표를 주지 않겠다고 말하는 사람들의 숫자를 세다가 포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보수당이 경제에는 강점이 있다고 했는데 지금은 완전히 망쳤다"며 "분열되고, 아이디어도 고갈되고, 나라에 계속 해를 주고 있다"고 말했다.

자민당은 노동당, 스코틀랜드국민당(SNP)에 이어 제3당이지만, 현재 하원 의석 650석 중에 14석 뿐이고 지지율도 약 9%로 노동당(50%), 보수당(22%)에 크게 뒤진다.

데이비 대표는 "여론조사에 나오는 노동당 지지 중 많은 경우가 실제 노동당 지지가 아니라 안티 보수당일 것"이라며 "선거에서 이 표들을 가져와서 의석을 늘리고 당을 재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텔레그래프지는 24일 자민당이 런던 남서부 서리주내 보수당 내각에서 장관을 겸직하는 중량급 의원들의 지역구를 노리고 있다고 말했다. 런던에 살다가 가정을 꾸리며 외곽으로 나온 젊은 중산층들이 주 타깃으로, 보수당은 싫지만 노동당은 부담스러운 부동층 유권자들이다.

데이비 대표는 "이번 총선에선 두 자릿수 물가 상승률 등 경제와 비효율적인 의료 문제를 특히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22일 의회 총리 질의응답(PMQ)에서 보수당이 병원을 40개 짓겠다는 공약을 전혀 지키지 않았으며, 병원 한 곳은 하수가 넘쳤는데도 고치지 못하는 상황을 집중적으로 파고들었다.

2014년 스코틀랜드 독립 투표와 2016년 브렉시트 투표를 치르는 등 영국이 약 10년간 정체성 위기를 겪고 있고, 아직도 방향을 찾아가는 것 같다는 질문에 그는 동의하면서 포퓰리즘과 내셔널리즘을 그 배경으로 제시했다.

그는 브렉시트로 유럽 거대 시장에서 떨어져나오면서 영국의 매력이 줄었다면서 잉글랜드·스코틀랜드 등 영국의 4개 지역이 조화롭게 잘 어울리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시사 정치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박진 외교부 장관, 우크라 전쟁 1년 맞아 주한대사 면담 글로벌한인 2467 02/24/23
미국의 우크라 군사지원 지지 여론 급락…73%→58% 글로벌한인 1860 02/24/23
CNN "바이든 키이우 방문 무렵 차세대 ICBM 사르마트 시험발사 실패 추정" 글로벌한인 3142 02/23/23
北규탄 뮌헨 긴급회동...한미일 외교수장, ICBM 발사에 '의기투합' 글로벌한인 1934 02/20/23
바이든, 4월하순 윤대통령 국빈방문 초청 글로벌한인 1916 02/17/23
재무부, IRA로 친환경에너지 100억 달러 보조금 지급 준비 착수 글로벌한인 1933 02/15/23
미국 의원단, 4월 대만 방문할 듯 글로벌한인 2371 02/10/23
해리스 美 부통령, 한인과 한 가족 글로벌한인 1601 02/09/23
숨돌리던 미중갈등 재격화 예고...미국, 중국 '정찰풍선' 격추 글로벌한인 2368 02/06/23
한미 국방장관, 31일 서울서 회담 글로벌한인 1790 01/27/23
바이든, 북한인권특사 지명...북한인권 문제제기 본격화 글로벌한인 1122 01/24/23
MD 웨스 무어 주지사와 아루나 밀러 부지사 취임...최초의 흑인 주지사 글로벌한인 1868 01/20/23
美 의회서 한국계 의원·보좌관 등 100여명 참석 '한인의 날' 기념 행사 글로벌한인 1610 01/15/23
'최악 폭설' 美뉴욕에 비상사태 선포…"연방정부 지원" 글로벌한인 1565 12/28/22
한미, 내년 동맹 70주년 기념로고 선정 글로벌한인 2274 12/1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