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외교부 장관, 우크라 전쟁 1년 맞아 주한대사 면담

박진 외교부 장관은 23일 "전쟁의 고난을 극복하는 우크라이나 국민들의 용기와 희생에 가장 깊은 존경을 표하며 현 상황이 최대한 조속히 해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1년을 하루 앞둔 이날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와 주한 우크라이나인들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고국의 전쟁 상황으로 고통받는 주한 우크라이나인 커뮤니티에 진심 어린 위로를 표한다"며 "러시아의 대공세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여전히 상황 해결을 위한 한 줄기 희망을 찾기 어려운 상황이 우려스럽다"고도 했다.

그는 우크라이나가 최대한 빨리 전쟁을 끝내고 평화를 회복하도록 한국이 가능한 다양한 방법으로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고 있다고도 언급했다.

포노마렌코 대사는 "올 한 해가 우리나라와 전 세계의 평화애호국들에게 결정적인, 그리고 승리를 가져오는 해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항구적이고 정의로운 평화를 가져오고 국제사회의 안전을 보장하며 유엔헌장 및 규칙기반 국제질서 존중을 회복하기 위한 노력에 동참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확히 1년 전 2월 24일 러시아 탱크가 우크라이나 영토로 밀고 들어왔고 포탄과 미사일이 우크라이나 도시에 떨어지기 시작하며 무고한 사람들을 죽이고 민간 기반시설을 파괴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러시아의 침공을 격퇴하고 주권을 회복하기 전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새로운 분단선을 만들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원을 약화하려는 러시아의 시도는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인들은 자신들의 국가와 자유를 위해 싸운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를 역사를 통해 아주 잘 알고 있다"며 한국이 그간 해온 인도적 지원 등을 하나하나 언급했다.

외교부는 이날 면담에서 박 장관이 인도적 지원을 중심으로 우크라이나에 가능한 지원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고, 포노마렌코 대사는 한국 정부와 국민들의 연대와 지지에 사의를 표했다고 전했다.

박 장관은 지난 17∼19일 독일 뮌헨안보회의에 참석했을 때도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교장관을 만찬 간담회에서 만나 인도적 지원, 에너지 인프라 복구 지원 등 한국 정부의 노력을 설명했고 쿨레바 장관은 사의를 표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적 지원 여부에 대해선 "인도적 지원 분야를 중심으로 추가 지원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해 여전히 거리를 뒀다.

이날 면담에는 올레나 쉐겔 한국외대 우크라이나어과 조교수와 우크라이나 출신 유학생, 모금 등 우크라이나 지원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는 고려인도 참석했다.

한편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우크라이나 관련 유엔 긴급특별총회에 상정된 우크라이나의 평화와 원칙 관련 결의안에 공동 제안국으로 참여했다"며 "정부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국제사회의 연대 표명에 적극 동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 우크라이나의 전쟁 종식과 평화 회복에 기여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중심으로 가능한 지원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엔은 우크라이나 전쟁 1년을 하루 앞둔 23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긴급 특별총회에서 우크라이나의 평화와 러시아의 철군 등을 강조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이다.

시사 정치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미국의 우크라 군사지원 지지 여론 급락…73%→58% 글로벌한인 1899 02/24/23
CNN "바이든 키이우 방문 무렵 차세대 ICBM 사르마트 시험발사 실패 추정" 글로벌한인 3250 02/23/23
北규탄 뮌헨 긴급회동...한미일 외교수장, ICBM 발사에 '의기투합' 글로벌한인 1986 02/20/23
바이든, 4월하순 윤대통령 국빈방문 초청 글로벌한인 1997 02/17/23
재무부, IRA로 친환경에너지 100억 달러 보조금 지급 준비 착수 글로벌한인 2026 02/15/23
미국 의원단, 4월 대만 방문할 듯 글로벌한인 2403 02/10/23
해리스 美 부통령, 한인과 한 가족 글로벌한인 1627 02/09/23
숨돌리던 미중갈등 재격화 예고...미국, 중국 '정찰풍선' 격추 글로벌한인 2484 02/06/23
한미 국방장관, 31일 서울서 회담 글로벌한인 1843 01/27/23
바이든, 북한인권특사 지명...북한인권 문제제기 본격화 글로벌한인 1169 01/24/23
MD 웨스 무어 주지사와 아루나 밀러 부지사 취임...최초의 흑인 주지사 글로벌한인 1943 01/20/23
美 의회서 한국계 의원·보좌관 등 100여명 참석 '한인의 날' 기념 행사 글로벌한인 1688 01/15/23
'최악 폭설' 美뉴욕에 비상사태 선포…"연방정부 지원" 글로벌한인 1603 12/28/22
한미, 내년 동맹 70주년 기념로고 선정 글로벌한인 2337 12/16/22
"한일관계 개선 위해 최선"...태영호, 오늘부터 나흘간 방일 글로벌한인 4082 12/1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