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의 금리 인상이 효과 없는 네 가지 이유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많은 방식으로 경제를 변화시키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인상 등 전통적인 규칙이 더는 적용되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비즈니스인사이더(BI)는 24일(현지시간) 지난해부터 연준은 급격한 금리 인상으로 수요를 억제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최근의 인플레이션 보고서는 이러한 연준의 노력이 효과가 없음을 증명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금리 인상이 통념과 역사적 선례에서 보는 것처럼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 이유로 4가지 근거를 제시했다.

BI는 우선 예전보다 고정금리 대출이 보편화되면서 가계가 예전보다 금리 변동에 덜 취약해졌다고 주장한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에 따르면 2008년 금융위기 당시 가계의 주택담보대출(모기지론)은 40%가 변동금리였지만, 최근에는 10%만이 변동금리다. 연준이 지난해 처음 통화 긴축을 시작했을 당시 변동금리 비율은 3%에 불과했다.

모기지 대출이 미국 가계 부채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만큼 변동금리 비율 축소가 가계의 현금 사용에 여유를 준 셈이다.

또한, BI는 팬데믹 기간 축적된 과잉 저축이 소비되지 않은 점도 요인으로 꼽았다.

2020년 이후 미국 정부가 5조 달러 이상의 재정 부양책을 시행하면서 현금이 풍부해졌는데 이중 상당 부분이 아직 사용되지 않고 가계를 지탱하는 요인으로 남아있다.

이자율이 상승한 점도 개인들의 현금 저축률을 높였다.

BI는 "올해 들어 생활비가 8.7% 상향 조정되면서 사회보장의 혜택을 받는 사람들의 생활비도 늘었다"며 "또한, 평년보다 따뜻한 겨울 기후도 근로자들의 근무 시간을 늘려 임금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경제학자들은 사회보장 혜택과 임금 상승 요인 등이 어느 정도 완화하겠지만 저축률 상승과 함께 소비자 지출이 조만간 크게 둔화할 것으로 볼 이유가 거의 없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BI는 소비자 지출이 노동시장을 건전하게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서비스 부문에서 특히 강세를 보인다고 전했다.

BI는 "서비스 부문이 상대적으로 금리 상승의 영향을 덜 받는다"며 "게다가 노동 집약적 산업인 만큼 강한 수요에 맞춰 고용을 늘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웰스파고는 "여전히 서비스 지출이 팬데믹 이전보다 1%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억눌린 수요가 일부 남아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경제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원/달러 환율 다시 1,320원대로..미 인플레 재개에 18원 급등 글로벌한인 1943 02/28/23
오픈AI의 인공지능 챗봇 '챗GPT' 개발사 기업가치 38조원 글로벌한인 991 02/27/23
"작년 노동자 파업 등 조업중단 52% 급증"...구인난의 미국 글로벌한인 1622 02/23/23
IMF "아시아, 근원인플레 안잡히면 계속 금리인상 필요" 글로벌한인 1561 02/22/23
중국 직원이 '세계 1위' ASML 노광장비 기밀데이터,빼냈다 글로벌한인 950 02/17/23
IMF 총재 "세계 인플레이션 진정세" 글로벌한인 713 02/16/23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 앞두고 달러가치 상승…유가는 하락 글로벌한인 1423 02/15/23
미국 경제 무착륙 시나리오' 부상 글로벌한인 1932 02/14/23
"독점적 지배력 붕괴"...챗GPT가 예상한 달러의 미래 글로벌한인 2573 02/14/23
WSJ 칼럼니스트, MS 빙 사용 후 "구글 검색창 안녕" 글로벌한인 1255 02/09/23
고용호황에 경기 연착륙 기대감 상승 글로벌한인 1837 02/08/23
애플페이 한국 상륙...국내 카드업계 고민은? 글로벌한인 2234 02/07/23
파월, '디스인플레'와 '고용 서프라이즈' 갈림길에서 선택은? 글로벌한인 1633 02/07/23
뉴욕증시- 파월 발언·실적 주목 글로벌한인 1894 02/06/23
미국 나스닥 11% 급등 2001년 이후 '최고의 1월 글로벌한인 2033 02/0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