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경제 무착륙 시나리오' 부상

'소프트랜딩(연착륙)'과 '하드랜딩(경착륙)' 전망이 맞서고 있는 미국 경기 예측에서 최근 제3의 시나리오가 고개를 들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2일(현지시간) 향후 미국 경제가 침체나 소강상태에 빠지지 않고 상당 기간 호황을 유지할 것이라는 '노랜딩(무착륙)'시나리오를 지지하는 전문가들이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급속도로 기준금리를 상향하고 있는 상황에서 경기 침체를 피해갈 수 있다는 시나리오가 확산한 배경은 당초 예상과 어긋난 각종 경제 통계다.

최근 미 노동부가 최근 발표한 1월 비농업 일자리는 51만7천 개 증가해 시장 전망치를 3배 가까이 상회했고, 실업률은 3.4%로 54년 만의 최저치다.

투자은행 바클레이즈의 마크 지안노니 미국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연준의 긴축정책으로 고용시장이 안정되기 시작했다는 기존 통계와는 흐름이 다르기 때문에 전문가들이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지안노니는 "최근 통계를 보면 연준의 금리 인상은 당초 예상보다 노동시장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1월 미국 제조업 분야의 평균 주당 가동시간은 1.2% 상승하면서 성장을 이어나갔다.

노동자 입장에서도 임금상승률은 둔화했지만, 주당 평균 근로시간이 늘면서 더 많은 임금을 수령하게 됐다. 미국 노동자들의 평균 임금은 지난 1년간 8.5% 늘었고, 1월에는 1.5% 증가했다.

이에 따라 최근 골드만삭스는 미국 경제가 향후 12개월 내 불황에 빠질 확률을 35%에서 25%로 하향 조정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골드만삭스는 올해 미국의 물가상승률이 3% 선에서 안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얀 하치우스 골드만삭스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이 같은 경기 흐름이 지속될 경우 물가상승률이 2% 선으로 떨어지는 경기 연착륙 상황은 도래하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WSJ은 노랜딩 시나리오는 아직 소수설이라고 지적했다. 더 많은 전문가가 경기침체나 소강을 예측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연준의 금리 인상이 현실 경제에서 효과를 발휘하기까지 시차가 발생한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2006년의 경우 금리 인상이 고용시장에 영향을 미치는데 1년 반이 걸렸다.

이와 함께 전문가들은 최근 경기 상황을 감안해 연준이 긴축 정책을 강화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금리선물 시장에선 연준이 오는 6월까지 기준금리를 5% 이상으로 올릴 확률을 90%로 보고 있다. 지난달까지 이 확률은 45%였다.

미국의 보험사 네이션와이드의 미국 담당 수석이코노미스트 캐시 보스차칙은 "기업의 수익은 갈수록 줄고 있다"면서 기업들이 고용을 줄이면서 올해 중반부터 경기 소강이 시작되리라 예측했다.

경제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독점적 지배력 붕괴"...챗GPT가 예상한 달러의 미래 글로벌한인 1791 02/14/23
WSJ 칼럼니스트, MS 빙 사용 후 "구글 검색창 안녕" 글로벌한인 946 02/09/23
고용호황에 경기 연착륙 기대감 상승 글로벌한인 1516 02/08/23
애플페이 한국 상륙...국내 카드업계 고민은? 글로벌한인 1856 02/07/23
파월, '디스인플레'와 '고용 서프라이즈' 갈림길에서 선택은? 글로벌한인 1367 02/07/23
뉴욕증시- 파월 발언·실적 주목 글로벌한인 1637 02/06/23
미국 나스닥 11% 급등 2001년 이후 '최고의 1월 글로벌한인 1742 02/02/23
주담대 금리 급등 여파 미국 집값, 5개월 연속 하락 글로벌한인 980 02/02/23
스타트업 테크기업에서 흘러 나온 인재·돈 흡수 글로벌한인 1217 02/01/23
전기차 시장 가격전쟁 확산?... 둘둘이 인하 계획 글로벌한인 700 01/31/23
CES서 韓기업 위상... 한국 기업의 잔치 수준 글로벌한인 1015 01/30/23
유엔, 2023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성장률 전망, 세계 1.9%·韓 2.0% 글로벌한인 1969 01/26/23
골드만삭스 "美 경기침체 없이 연착륙할 것" 글로벌한인 1280 01/26/23
'불황 전조' 경고 속 임시고용직 줄이는 미국 기업들 글로벌한인 1725 01/25/23
세계은행 총재 "글로벌 경기둔화 1∼2년 대형회복 없어" 글로벌한인 788 01/2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