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도리안 4등급 격상...미 플로리다 강타 예고

미 플로리다를 강타할 것으로 보이는 초대형 허리케인 ‘도리안’이 4등급으로 격상됐습니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는 31일 도리안이 최대 풍속 130~156마일 사이를 의미하는 4등급으로 높아졌다며 “앞으로 며칠 간 위력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허리케인은 1~5등급으로 나뉘며, 등급이 높아질수록 풍속이 빨라집니다.

31일 현재 도리안은 바하마와 미 플로리다를 향해 북상 중이며, 1일 바하마에 다다른 뒤 2일에는 플로리다 동부 해안을 강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어 3~4일에는 플로리다 전 지역이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관측됩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트위터 영상 메시지를 통해 “허리케인 도리안에 매우 열심히 대비하고 있다”고 밝힌 뒤, “완전한 괴물(absolute monster)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경각심을 촉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동부 해안 26개 카운티에 선포한 비상사태를 이날 주 전역으로 확대했습니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미국 자체 희토류 처리시설 건설 중 글로벌한인 3036 08/30/19
국장 농단 사건 모두 파기 환송...이재용 부회장은 유죄취지 글로벌한인 2939 08/29/19
총기 난사등 위협이나 수상한 행동 관련 신고 급증 글로벌한인 2902 08/29/19
G7...트럼프 대통령 “북한 엄청난 잠재력 있어” 글로벌한인 3294 08/28/19
홍콩 시위 격렬 글로벌한인 2973 08/27/19
홍콩 대규모 시위…경찰 물대포 동원 진압 글로벌한인 3282 08/26/19
“미국, 중국의 패권전략으로 인도태평양서 군사 우위 더 이상 담보 어려워" 글로벌한인 2903 08/23/19
푸틴, 미사일 폭발 “방사능 위험 없다” 글로벌한인 3329 08/21/19
페이스북·트위터, '홍콩 시위 폄하' 중국발 계정 삭제 글로벌한인 3338 08/21/19
미 전문가 "위안부 합의 때와 달라...한-일, 휴전외교 모색해야" 글로벌한인 3278 08/21/19
러시아 판 허드슨의 기적..233명 구한 변호사 출신 캡틴 글로벌한인 2736 08/19/19
아사히 사설 한일 관계 위해서는 아베 대화에 나서야.... 글로벌한인 3527 08/19/19
트럼프 “김정은, 판문점 회동 트윗 제안 10분 만에 전화” 글로벌한인 3638 08/16/19
나루히토 “과거 반성”…아베, 야스쿠니 공물 글로벌한인 4244 08/16/19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 물질 처리 놓고도 정부 적극대응 검토 글로벌한인 4747 08/1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