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마트 총기난사 사건 이후 전 매장에서 총기 판매 금지

지난달 초 텍사스 월마트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매장에는 백 투 스쿨을 준비하던 가족 단위의 고객이 붐볐고 그래서 무려 22명의 희생자를 냈다.

미국 엘패소 '월마트 총기난사' 사건을 계기로 미국 내 모든 월마트 매장에서 권총과 일부 소총용 탄약 판매가 중단된다.

이번 조치는 지난 월마트에서 일어난 총기 난사 사건에 대한 비판 여론이 고조된 가운데 나왔다.

미국 최대 유통업체인 월마트는 엘패소 총격참사 이후 총기규제를 요구하는 시민사회단체로부터 총탄 판매를 전면 중단하라는 압박을 받아왔다.

3일 AF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더그 맥밀런 월마트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현재 상황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은 명백하다"며 "우리는 한주 동안 끔찍한 일을 두번이나 경험했다"고 말했다.

맥밀런 CEO는 이어 미 전역에 있는 4700여개 매장에서 라이플·권총 등 모든 총기의 탄약을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며, 현재 총탄을 판매 중인 매장에선 재고가 소진되는 대로 해당 조치가 시행된다고 설명했다.

월마트는 주별로 적용되는 총기관련 규제에 따라 일부 매장에서 합법적으로 총기용 탄약을 판매해왔다. 그러나 지난 7월30일엔 미시시피주 사우스헤이븐 매장에서, 8월4일엔 텍사스주 엘패소 매장에서 잇따라 총격 사건이 발생하면서 총기 관련 물품 판매를 중단하라는 압력을 받아왔다.

월마트는 미국 내 4천750개 점포 가운데 약 절반에서 총기를 판매해왔다.

또 합법적인 허가를 받았다면 고객들이 월마트나 샘스 클럽 점포에서 총기류를 눈에 띄지 않도록 숨긴 채 소지하도록 허용하기로 했다.

월마트는 이번 총탄 판매 중단 결정과 더불어 매장을 이용하는 고객의 총기소지도 전면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매장 내 총기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또한 그동안 유일하게 총기 판매가 허용돼 온 알래스카주에서는 총기와 총탄을 모두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맥밀런 CEO는 "앞서 보았듯, 이러한 끔찍한 사건이 일어나도 시간이 지나면 주목받지 못한다"며 행정부와 의회가 나서서 총기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월마트의 발표 이후 총기규제 움직임에 동참하는 업체도 늘고 있다. 미국 슈퍼마켓 체인 크로거는 이날 고객의 매장 내 총기소지를 금지하겠다고 발표했다.

반면 미국총기협회(NRA)는 강력하게 반발했다. NRA는 이날 "월마트가 총기반대 세력에 굴복하는 건 부끄러운 일"이라며 "월마트는 미국의 근본적인 자유 가치를 더 지지하는 다른 상점으로 곧 대체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일본 주간지 혐한 기사 내용에 사과 글로벌한인 3147 09/04/19
'도리안'이 덮친 바하마 마치 세상의 종말 같다 글로벌한인 2637 09/04/19
"전쟁으로 독도 되찾자"는 한 일본 중의원 발언, 일본 내 비판 확산 글로벌한인 2569 09/03/19
초특급 태풍 도리안... 미 동남부 비상사태 선포 글로벌한인 2972 09/03/19
허리케인 도리안 4등급 격상...미 플로리다 강타 예고 글로벌한인 3070 09/02/19
미국 자체 희토류 처리시설 건설 중 글로벌한인 3036 08/30/19
국장 농단 사건 모두 파기 환송...이재용 부회장은 유죄취지 글로벌한인 2939 08/29/19
총기 난사등 위협이나 수상한 행동 관련 신고 급증 글로벌한인 2902 08/29/19
G7...트럼프 대통령 “북한 엄청난 잠재력 있어” 글로벌한인 3294 08/28/19
홍콩 시위 격렬 글로벌한인 2973 08/27/19
홍콩 대규모 시위…경찰 물대포 동원 진압 글로벌한인 3282 08/26/19
“미국, 중국의 패권전략으로 인도태평양서 군사 우위 더 이상 담보 어려워" 글로벌한인 2932 08/23/19
푸틴, 미사일 폭발 “방사능 위험 없다” 글로벌한인 3329 08/21/19
페이스북·트위터, '홍콩 시위 폄하' 중국발 계정 삭제 글로벌한인 3338 08/21/19
미 전문가 "위안부 합의 때와 달라...한-일, 휴전외교 모색해야" 글로벌한인 3278 08/2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