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물건 훔쳐가는 도둑들 기승

택배 물건 훔쳐가는 도둑들 기승

지금 미국 전역에서 택배를 훔쳐 가는 '택배 해적'이 기승이다 심지어는 5살 짜리 어린아이 까지 동원해서 택배를 훔쳐 간다.

때문에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폐쇄회로(CC)TV를 통해 범죄 현장을 확인하더라도 범인 신원 추적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바늘 도둑이 소도둑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성을 더하는 상황이다. 

미국에서 기승을 부리는 대표적 범죄 중 하나가 ‘택배 도둑’이다. 아마존 등 온라인 쇼핑을 통해 주문한 물품을 배달원이 현관 앞에 두고 가면 이를 슬쩍 훔쳐 가는 것으로 ‘현관 해적(Porch Pirate)’이라는 신조어가 생겨날 정도다. 온라인 쇼핑이 크게 늘면서 이를 노리는 도둑질도 크게 늘어 지난해만 1,100만가구가 택배 도둑을 당했다는 민간 보안업체의 조사도 있다. 인터넷 매체 복스에 따르면 미국인의 3분의 1이 택배 도난을 경험했다고 한다.

이 때문에 현관에 감시 카메라를 설치하는 가구가 늘고 택배 도둑을 막기 위한 가정용 보안 시스템 개발도 활발하다. 아마존이 지난해 10억달러에 인수한 스마트 홈 기기 제조업체 ‘링’ 사는 현관 감시 카메라에 사람 움직임이 감지되면 휴대폰으로 영상을 제공하는 기능 등을 개발했고 최근에는 400개 경찰서와 파트너십을 맺어 현관 카메라 영상을 경찰과 공유키로 했다. 텍사스주가 지난 5월 택배 도둑을 중범죄로 분류하는 법안을 통과시켜 이달부터 시행에 들어가는 등 택배 도둑의 처벌 수위를 높이는 주도 늘고 있다. 

이 같은 범죄 단속 노력에도 불구하고 택배 도둑질에 어린이까지 동원되는 일이 늘어 충격을 주고 있다. ABC 방송 등 미국 현지 방송에선 대여섯 살의 어린이가 택배 상자를 훔쳐 가는 장면이 담긴 현관 카메라 영상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한 도난 피해자는 ABC 방송에 “정말 화가 났다. 물건을 훔쳐 간 아이를 욕하고 싶지 않다”며 “어린이에게 잘못된 행동을 가르친 부모가 문제“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올해 7월 텍사스주 엘패소 카운티 당국은 5세 꼬마를 시켜 택배 상자를 가져오게 한 20대 남성을 체포했고, 지난해 12월에는 5세 된 딸을 ‘현관 해적’으로 이용한 40대 남성이 메릴랜드주 하포드 카운티에서 붙잡히기도 했다. 

이에 딜리버리 물품에 대한 주의가 요망 된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미 재무부, 대쿠바 개인 송금액 제한 글로벌한인 202 09/09/19
짐바브웨 전 독재자 무가베 95세로 사망 글로벌한인 343 09/09/19
그린피스가 인터뷰한 후쿠시마 주민의 고통 글로벌한인 253 09/05/19
월마트 총기난사 사건 이후 전 매장에서 총기 판매 금지 글로벌한인 258 09/05/19
일본 주간지 혐한 기사 내용에 사과 글로벌한인 314 09/04/19
'도리안'이 덮친 바하마 마치 세상의 종말 같다 글로벌한인 236 09/04/19
"전쟁으로 독도 되찾자"는 한 일본 중의원 발언, 일본 내 비판 확산 글로벌한인 239 09/03/19
초특급 태풍 도리안... 미 동남부 비상사태 선포 글로벌한인 255 09/03/19
허리케인 도리안 4등급 격상...미 플로리다 강타 예고 글로벌한인 281 09/02/19
미국 자체 희토류 처리시설 건설 중 글로벌한인 376 08/30/19
국장 농단 사건 모두 파기 환송...이재용 부회장은 유죄취지 글로벌한인 332 08/29/19
총기 난사등 위협이나 수상한 행동 관련 신고 급증 글로벌한인 363 08/29/19
G7...트럼프 대통령 “북한 엄청난 잠재력 있어” 글로벌한인 320 08/28/19
홍콩 시위 격렬 글로벌한인 329 08/27/19
홍콩 대규모 시위…경찰 물대포 동원 진압 글로벌한인 318 08/2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