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번에는 '우크라이나 스캔들'

내년 대선에 맞춰 맞대결이 유력시 되는 바이든 아들에 대해 부적절한 조사 압력을 한 트럼프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이 워싱턴 정가를 달궜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7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내년 대선에서 맞붙을 가능성이 높은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에 대한 조사를 재개하라는 압력을 가했다는 미국 언론 보도가 쏟아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 외국 정상과의 대화에서 부적절한 약속을 했다는 정보당국의 내부 고발과 관련해 이런 의혹 보도가 나오자, 바이든 전 부통령과 민주당은 맹공을 펼쳤고, 트럼프 대통령은 부적절한 대화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이러한 의혹이 사실로 드러 날 때는 내년 미국 대선을 흔들 수 있는 폭발력을 가졌다. 또한 이 일이 바이든에게도 마냥 유리해 보이지는 않는다. 

만에 우크라이나 가스 회사의 이사회 멤버였던 바이든 전 부통령 아들이나 바이든에 대한 비리 사실이 드러날 수도 있기 때문이다.

20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언론은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과 아들 헌터에 대해 조사할 것을 압박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바이든 문제에 관해 (트럼프의 개인 변호인인) 루돌프 줄리아니와 협력해야 한다"며 거듭 요구하고, 바이든 전 부통령 아들에 관한 의혹이 사실인지 아닌지 "워싱턴 사람들도 알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조사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진 바이든 전 부통령 관련 의혹은 그가 지난 2016년 초 우크라이나 측에 검찰총장을 해임하지 않으면 10억 달러에 이르는 미국의 대출 보증을 보류하겠다고 위협했다는 내용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재조사를 요구한 사건의 개요는 이렇다. 우크라이나 검찰은 바이든의 아들 헌터가 이사회 멤버로 있었던 우크라이나 민간 가스회사에 대해 수사를 벌였다. 당시 부통령이었던 바이든은 2016년 초 우크라이나에 “빅터 쇼킨 검찰총장을 해임하지 않으면 10억 달러에 달하는 미국의 대출 보증을 보류하겠다”고 위협했다는 것이다. 쇼킨 검찰총장은 결국 해임됐다.

트럼프 진영의 줄리아니 변호사는 이 문제를 계속 물고 늘어졌다. 우크라이나의 유리 루센코 검찰총장은 지난 5월 블룸버그통신에 “적어도 현재까지 헌터와 바이든이 우크라이나 법을 어겼다는 증거를 발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줄리아니 변호사는 워싱턴포스트에 트럼프 대통령과 젤렌스킨 대통령 간의 통화 며칠 뒤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젤렌스키의 보좌관인 안드리 예르막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만났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줄리아니는 바이든 아들이 이사로 있던 가스회사에 대한 재조사와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 인사였던 폴 매너포트의 우크라이나 관련 정보가 공개될 때 민주당이 우크라이나 전(前) 정부와 공모했다는 의혹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 매너포트는 우크라이나의 친(親) 러시아 성향 정치인들에 대한 컨설팅 대가로 수백만 달러를 받은 혐의로 수감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우크라이나 정부 간 물밑거래를 의심할 만한 심증도 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적대적 관계에 있는 러시아에 미국의 지원을 받고 있다는 신호를 보여주기 위해 지난 4월 대선 승리 이후 정상회담을 요구했으나 미국은 모른 체 했다. 이런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25일 뉴욕 유엔총회를 계기로 젤렌스키 대통령과 회담을 갖기로 했다. 미국은 또 2억 5000만 달러 규모의 우크라이나 군사지원을 보류했다가 최근에 지원키로 확정했다.

바이든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혐오스럽다”고 비판했다. 바이든은 또 “이는 엄청난 권력 남용으로 보인다”면서 “하원은 이를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트럼프가 이런 행동을 한 것은 내가 (대선에서) 그를 북을 치듯이 때릴 것이라고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대권 후보인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지금도 계속 범죄를 저지르는 대통령이 오벌 오피스(백악관 집무실)에 앉아 있다”고 비판했다.

미 의회 하원 정보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당 소속 하원 상임위원장들은 이미 백악관과 국무부를 상대로 트럼프 대통령과 젤렌스키 대통령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할 것을 요구한 상태다.

2016년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나섰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트위터를 통해 "대통령이 또다시 선거에서 이길 수 있게 도와달라고 외국 세력에 요청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WSJ의 최초 보도 직전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통화는 적절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의 양자 회담에 앞서 취재진에 "나는 많은 지도자와 대화를 나눈다. 그것은 언제나 적절하다"며 "내가 무슨 일을 하든 나는 이 나라를 위해 싸운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제를 제기한 인물을 가리켜 "당파적 내부 고발자"라고 비난하면서도, 고발 내용이 7월 25일 우크라이나 정상과의 통화가 맞느냐는 질문엔 "나는 정말 모른다"고 답했다.

이 같은 의혹 속에 백악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내주 유엔 총회 기간에 젤렌스키 대통령과 회담하기로 했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독도 표기된 김대건 신부의 '조선전도'... 독도가 우리 땅이라는 사실 전세계에 알려 글로벌한인 660 09/19/19
사우디 석유시설 공격 주체 파악이 끝났다는 트럼프 글로벌한인 686 09/17/19
트럼프 대통령 IAEA 연설문 "북한 비핵화 위해 계속 노력" 글로벌한인 931 09/17/19
탄자니아, '독도는 한국 땅' 기념 주화 발행 글로벌한인 886 09/16/19
미 전문가들 "볼튼 경질로 미-북 실무협상 장벽 낮춰질 듯" 글로벌한인 1032 09/11/19
원전 오염수 바다 방류 밖에는 답이 없다고 말하는 일본 환경상. 글로벌한인 939 09/10/19
택배 물건 훔쳐가는 도둑들 기승 글로벌한인 1798 09/09/19
미 재무부, 대쿠바 개인 송금액 제한 글로벌한인 786 09/09/19
짐바브웨 전 독재자 무가베 95세로 사망 글로벌한인 1110 09/09/19
그린피스가 인터뷰한 후쿠시마 주민의 고통 글로벌한인 742 09/05/19
월마트 총기난사 사건 이후 전 매장에서 총기 판매 금지 글로벌한인 749 09/05/19
일본 주간지 혐한 기사 내용에 사과 글로벌한인 1015 09/04/19
'도리안'이 덮친 바하마 마치 세상의 종말 같다 글로벌한인 697 09/04/19
"전쟁으로 독도 되찾자"는 한 일본 중의원 발언, 일본 내 비판 확산 글로벌한인 630 09/03/19
초특급 태풍 도리안... 미 동남부 비상사태 선포 글로벌한인 1042 09/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