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3차 정상회담 전 많은 것 알 수 있을 것”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차 미-북 정상회담 전 많은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라며 회담 개최 여부를 지켜보자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3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면 비핵화와 관련해 새 질서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3차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좀 더 지켜보자”며 실질적인 성과가 중요하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유엔총회가 열리는 미국 뉴욕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사람들은 당장 3차 미북 정상회담이 이뤄지길 보고 싶어할 것”이라면서 “정상회담을 통해 어떤 결과가 나올 지 알기를 원하며, 회담 개최 전에 많은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과는 두 차례 아주 성공적인 정상회담을 했다며, 미국은 북한으로부터 많은 것을 얻어냈고 포기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북한에 대한 제재 조치는 전혀 완화되지 않았고 오히려 늘었으며, 북한에 억류됐던 인질들과 위대한 전쟁 영웅들의 유해가 다시 돌아왔고, 오랜 기간 동안 북한의 핵실험이 없었다는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자신이 최근 언급한 ‘새로운 방법’에 북한의 비핵화 전에 제재 완화를 해주는 방안이 고려될 수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행동'을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으며, 자신이 대통령이 아니었다면 북한과 전쟁을 벌였을 것이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북한과의 협상에 성공할 수 있을 수도, 없을 수도 있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시험에 대해서도 크게 개의치 않는다는 뜻을 거듭 나타냈습니다.

김 위원장과의 지난 정상회담에서도 핵실험 등 비핵화가 주요 의제였을 뿐 단거리 미사일에 대해서는 별로 상의하지 않았다고 밝히면서도, 이 문제와 관련해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논의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조만간 제 3차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북미간 실무협상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면 아마도 한반도 비핵화의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는 세계사적 대전환, 업적이 될 것 입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상상력과 대담한 결단력을 높이 평가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에 의해 남북 관계가 크게 발전하고 북-미 대화를 이어지게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양국 정상은 약 65분 가량 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 방법론과 미-한 동맹 강화 방안을 비롯한 양국 현안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유엔 총회에 참석하기 전, 김정은과 언제 만날 것인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곧 만남이 일어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취재진의 질문이 이어지는 와중에 해당 질문이 나오자 다른 기자들에게 “조용히 하라”고 말한 뒤 질문에 답해 김 위원장과의 3차 정상회담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이어 오후에는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의 양자회담에 앞서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1차 미북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치러진 것에 대해 싱가포르 정부에 사의를 표했습니다.

싱가포르 정부의 노력 덕분에 미-북 정상이 서로를 잘 알게 됐고, 환상적인 일을 해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리 총리는 미-북 관계에 반전이 일어나고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게 돼 기쁘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미-북 간 대화를 계속 진전시켜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도 이날 미한 정상회담에 앞서 각국 정상들을 만나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요청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중립국감독위윈회 일원인 폴란드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힘써 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두다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지도력을 평가하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성공할 때까지 지속적이고 더욱 강한 지지를 보낼 것”이라고 화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오후에 유엔사무국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한반도 문제와 국제사회의 협력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구테흐스 총장이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하고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해 온 데 대해 감사를 표하며 유엔 차원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요청했습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한반도 평화구축을 위한 문 대통령의 노력과 기여를 평가하고, 앞으로 한국 정부와 한반도 문제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기후 파업’ 전 세계 확산 글로벌한인 712 09/23/19
트럼프 이번에는 '우크라이나 스캔들' 글로벌한인 569 09/23/19
독도 표기된 김대건 신부의 '조선전도'... 독도가 우리 땅이라는 사실 전세계에 알려 글로벌한인 660 09/19/19
사우디 석유시설 공격 주체 파악이 끝났다는 트럼프 글로벌한인 686 09/17/19
트럼프 대통령 IAEA 연설문 "북한 비핵화 위해 계속 노력" 글로벌한인 931 09/17/19
탄자니아, '독도는 한국 땅' 기념 주화 발행 글로벌한인 886 09/16/19
미 전문가들 "볼튼 경질로 미-북 실무협상 장벽 낮춰질 듯" 글로벌한인 1032 09/11/19
원전 오염수 바다 방류 밖에는 답이 없다고 말하는 일본 환경상. 글로벌한인 939 09/10/19
택배 물건 훔쳐가는 도둑들 기승 글로벌한인 1798 09/09/19
미 재무부, 대쿠바 개인 송금액 제한 글로벌한인 786 09/09/19
짐바브웨 전 독재자 무가베 95세로 사망 글로벌한인 1110 09/09/19
그린피스가 인터뷰한 후쿠시마 주민의 고통 글로벌한인 742 09/05/19
월마트 총기난사 사건 이후 전 매장에서 총기 판매 금지 글로벌한인 749 09/05/19
일본 주간지 혐한 기사 내용에 사과 글로벌한인 1015 09/04/19
'도리안'이 덮친 바하마 마치 세상의 종말 같다 글로벌한인 697 09/0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