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캘리포니아주 의회 '한글날' 제정에 공헌 한 박동우 씨

美캘리포니아주 의회 '한글날' 제정에 공헌 한 박동우 씨

지난 9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의회가 10월8일을 '한글날' 기념일로 제정했다.

캘리포니아 주의회 섀런 쿼크-실바 의원실 박동우 보좌관에 따르면 주의회 상원은 지난 9일 밤, 매년 10월 9일을 한글날(Hangul Day)로 제정하는 결의안(ACR 109)을 40명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 결의안은 쿼크-실바 의원과 한인 1.5세인 최석호 의원, 미겔 산티아고 의원 등 3명이 공동 발의했으며, 주지사의 서명이 필요 없어 올해부터 10월 9일이 한글날로 지정된다.

캘리포니아 주의회 3선 의원인 섀런 쿼크-실바(민주) 의원실에서 일하는 박동우(66) 보좌관이 한글날 제정의 '산파' 역할을 맡았다.

박 보좌관은 "해외에서 최초로 역사적인 한글날 제정 결의안을 통과시키다니 가슴이 벅차오르고 이루 말할 수 없는 기쁨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결의안 번호가 한글날 날짜를 뜻하는 '109'가 될 때까지 기다리면서 제출한 뒤 실제로 통과될지 조마조마하게 가슴을 졸였다고 한다.

미 캘리포니아주에서 자기네 언어도 아닌 제3국 언어를 기리는 날을 과연 인정해줄까 의구심이 들었다는 것이다.

캘리포니아주에 미국 내에서 가장 많은 한인들이 거주하고 한인 커뮤니티와 단체의 정치력이 많이 신장되기는 했지만, 여전히 미국 주류사회의 벽은 높았던 게 사실이기 때문이다.

그런 그에게 큰 힘이 되었던 건 한인 동포들의 정성 어린 편지였다.

캘리포니아 주 의회와 상·하원에서 지난 9월까지 접수된 한인 동포들의 편지가 무려 2천713통이었다고 박 보좌관은 말했다.

산더미처럼 수북이 쌓인 편지를 발신 주소를 보고 일일이 분류했다. 새크라멘토,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샌디에이고, 오렌지카운티 등 각지에서 온 편지를 찾아 해당 지역구 의원실로 직접 전달했다.

상원 40명, 하원 80명 주 의원들에게 빠짐없이 편지가 전해졌고 그 결과는 만장일치로 결의안이 통과되는 개가로 이어졌다.

그는 "미국에서 모든 정치는 풀뿌리이고 지역이라고 하지 않느냐"고 반문하면서 "미국 의원들이 한인 사회의 단합된 힘에 놀랐을 것"이라고 했다.

박동우씨는 1970년 가족 이민으로 캘리포니아에 정착한 그는 대학졸업 후 미국 거대 통신회사인 AT&T에 신입사원으로 취직해 영어가 서툰 한국 이민자들에게 도움을 주던 것을 계기로 영어,한국에 이중 언어 서비스를 필요성을 느껴 회사가 그 서비스를 시잣하도록 하면서 이국 땅에서 한국어에 대한 위상에 대해 고민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한다.

그러면서 박 보좌관은 "한글의 위대함을 세계에 알리는 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박 보좌관은 내년에는 미 동부 메릴랜드주(州)도 한글날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메릴랜드에서는 아리랑USA공동체 등이 준비위원회를 구성했다.

박위진 원장은 "최근 K팝, K드라마 인기에 힘입어 한류가 전파하고 한국어를 배우는 사람들이 늘어난 상황에서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으로 한류와 한국문화가 더욱 확산할 기반이 마련됐다"라고 말했다.

박 보좌관은 "소수민족 언어로는 미국에서 처음으로 기념일이 생긴 것"이라며 "한글의 위대함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될 거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또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은 한인 2세·3세들에 한인으로서 정체성을 심어주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아울러 캘리포니아주 한글 보급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글은 미국 안전보장국에서 시민에게 국가안보 차원에서 배우기를 독려하는 5개 언어 중 하나이며, 대입시험 과목에 포함된 10개 외국어 중 하나로 현재 미국에서 5만 명 이상이 한글을 배우고 있다.

재외동포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재외동포재단,10월2일 부터 '한인회장대회' 열어 글로벌한인 410 09/25/19
워싱턴D.C 허시혼 박물관에서 이우환 작품展 글로벌한인 1302 09/25/19
한 청년의 노력이 프랑스 백과사전의 '동해병기' 약속 이끌어 내 글로벌한인 451 09/23/19
폴란드 호르텍스사 음료표지에서 욱일기 문양을 삭제해주세요. 글로벌한인 731 09/13/19
프린스 조지 카운티에서 한인 끼리 다툼 끝에 살인 사건 발생 글로벌한인 655 09/11/19
미국 스타트업 깁립(GIBLIB) 대표 브라이언 코니어... 한인 입양아 글로벌한인 762 09/06/19
일리노이주립대 예술대학에 '김원숙 칼리지' 생길 듯 글로벌한인 10489 08/20/19
워싱턴 지역 US워싱턴한인회 초대 회장 신동영 회장 취임 글로벌한인 1675 08/14/19
외교부, 재외동포 정부포상 예정자 공개검증 글로벌한인 1227 08/14/19
재미 한인 고교생들 위안부 피해자들 증언 담은 동영상 제작 글로벌한인 1347 08/13/19
뉴욕주도 공립학교 동해 병기 채택 글로벌한인 1262 08/12/19
멕시코에 거주하는 한인 후손들도 비바 코리아로 한국 응원 글로벌한인 1668 08/06/19
해외 여성 리더 600여명,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 대회 개최 글로벌한인 1347 08/02/19
동해연구회가 전하는 '동해병기'를 실천하는 민간의 방법.... 글로벌한인 1578 08/01/19
아동권리보장원,LA 입양인 유전자 등록 지원에 참여 글로벌한인 1252 08/01/19